盧 당선자 한겨레신문 방문 안팎
盧 당선자 한겨레신문 방문 안팎
  • 연합뉴스
  • 승인 2003.01.10 10:1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盧 한겨레신문 방문 안팎>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가 9일 한겨레신문사를 방문했다.

방문 목적은 당선인사 등 의전이 아니라, 북핵문제와 한미관계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한 것이었다.

노 당선자는 이날 낮 신라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포럼 초청간담회 참석 직후 한 겨레신문사를 찾아 북한 및 한미관계에 정통한 언론인들로부터 1시간 가량 의견을 들었다고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이 전했다.

의견청취 차원이라고는 하지만 대통령은 물론 대통령당선자가 특정 언론사를 방문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어서 "대중목욕탕을 찾는 식의 '노무현스타일'"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신문사 방문은 이날 오전 노 당선자 지시에 따라 갑작스럽게 일정에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변인은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두번이나 만난 원로 언론인도 계시고 미국 워싱턴에 오래 계셨던 중견 언론인이 있어서 그분들로부터 한미관계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면담자는 최학래 사장과 정연주 논설주간인 것으로 알려졌고, 노 당선자는 이들과 주로 한미관계뿐 아니라 북핵문제, 북미관계, 미국내 여론동향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한편 노 당선자는 내달 25일 취임전에 언론사 편집국장이나 필요할 경우 논설위 원 또는 해설위원 등을 만나 새 정부 국정운영에 대한 언론의 냉철한 비평을 당부하고 북핵문제 해법 등 당면과제에 대한 의견도 청취할 예정이다. (끝) 2003/01/09 17:54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손원 2003-01-10 12:56:21
한 나라의 대통령 당선자가 신문사를 방문하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 의의를

달지 않겠지만 한겨레신문사를 방문한 것은 한겨레신문사가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손발이 대어온 신문사를 가장 먼저 방문하여 그동안

노고에 감사드리는 인사상 내지 계속 잘 하라는 이야기 할려고 방문한 것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참으로 걱정될 따름입니다.

놈현 2003-01-10 19:42:08
놈현이 한걸레를 방문하다뉘 북치구 장구치구 다 해먹어라 이 빨갱이노무 세상

워쩌자고 그랬노? 2003-01-11 20:13:00
단순히 인사차로만 한겨레를 방문했다고는 볼수 없다.
앞으로 노무현이 어떤식으로 국정을 꾸려 나갈지를 단적으로 보여 주는게다.
그날 포럼참석이후 갑자기 일정에 없이 한겨레를 방문했다는 것은 다분히 그날 포럼 성향에 대한 반발심으로 한겨레를 방문한것같다.
반미면 어떠냐는 원래의 성격대로 국정을 이끌겠다는 의지의 표출로 보여진다.
아무리 민주적인 선거로 뽑힌 당선자라지만 보통국민의 한사람으로써 정밀 이질감 느껴진다.
누가 좀 노무현이 똥꼬침 날려 줄놈 없냐?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