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도 비웃는 3류 정치 끝내라
초등생도 비웃는 3류 정치 끝내라
  • 편집부
  • 승인 2004.11.13 10:15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까지 이런 정치를 계속할 것인가. 이제는 정치를 보기도 싫다.”

14일간의 국회 파행을 자초하고도 아직까지 구태 정치의 터울을 벗지 못한 17대 국회를 향한 국민들의 원성이다.

민의의 대표라는 국회가 걸핏하면 싸움질이고, 모였다하면 서로 헐뜯기에 혈안이다. 그것도 모자라 대정부 질문에서 조차 아이들이 봐도 부끄러울 정도의 꼴불견을 연출했다. 듣기에도 민망한 단어들이 쏟아져 나오고 삿대질과 퇴장 등 마치 5공 시절로 되돌아간 느낌마저 풍겼다.

이래서는 안 된다.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국민들의 헐떡임은 목전에 다다랐고, 매일같이 생계형 비관자살과 흉흉한 민심으로 불안해 못살겠다는 말까지 심심찮게 들리고 있다.

국회의원들은 이런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가. 아니면 듣지 않기를 작심한 것인가. 어찌 보면 자신들을 뽑아준 국민들은 뒷전이고 매일 같이 여야간 정쟁만 일삼고 있으니 말이다. 계속 3류 정치를 처다 보다가는 답답하다 못해 심장이 멈출 것 같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한나라당 정형근의원 말대로 17대 국회를 해산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도 모른다. 적어도 14일간의 국회파행을 자초한 장본인들이라면 반성은 못할망정 미안한 마음이라도 있었어야 한다. 총리도 그렇고, 여야 의원 모두도 조금도 다를 바 없다. 국민들께 무릎 꿇고 사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연이은 실망을 주고 있으니 누군들 현 정치를 제대로 보겠는가.

그저 입을 통해 나온다는 말은 감정에 치우친 말들뿐이다. 초등학생이 얼굴을 찌푸릴 정도의 저속한 단어가 국회의원의 입에서 여과 없이 흘러나오고 있다.

수구, 꼴통, 사법쿠데타, 총칼, 테러는 물론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막말까지 안방으로 그대로 흘러나오고 있다. 툭 하면 회의장 퇴장에 단상점거를 일삼던 국회가 이번에는 헌정사상 최초로 마이크를 끄는 사태까지 몰고 왔다.

오죽했으면 대정부 질문을 하는 마이크를 끄기까지 했겠는가. 스스로도 부끄러운 짓인 줄 알면서도 마지못해 하고 있음이 입증된 것이다. 제발 “입법기관인 국회가 이 모양이니 나라꼴이 제대로 되겠는가”라는 국민들의 원성에 정치인들은 귀를 열어야 한다.

지금이라도 이성을 찾고 진정으로 국민들을 위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제자리를 찾아가 주기를 학수고대 해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도령 2004-11-13 13:26:10
이제 세상이 개벽 할때가 되었다.
온인류를 구원할 사람은 정도령 이다.

정도령 나타날때가 되었다.

이도령 2004-11-13 14:58:01
그래 나와서 신나는 나라 만드어 봅시다. 정치가 이게 눠냐고요,, 답답한 마음 어디에 호소할까 했는데 속 시원합니다.

콩까지 2004-11-13 14:59:07
정티인들은 정신차려야 한다. 기자 님 앞으로는 직겨탄을날리십시오. 욕이라도 확 해버리고 싶죠. 압니다. 그러나 이저라도 다행입니다. 조중동 보다 훨씬 났군요.

아라파트 2004-11-13 15:00:53
내 죽기전에 하고 싶은 말이 었는데 이제 조용히 잠들어도 되겠군. 대한민국 정치여 중학생은 안돼도 국졸수준은 넘어서야지 언제까지 3류정치만 하려는고.

이 시좀 읽어보아라........................................................

계절도 사랑처럼,,
높고 쓸쓸한 가로등을 타고 계절이 내려오면
오래된 한 철은
바람을 타고 조금씩 멀어져 갑니다
가을과 겨울이 만나는 계절입니다

우리의 만남과 헤어짐을 생각합니다
만남은 항상 가슴 설레이는 흥분과 기쁨이 있고
헤어짐은 언제나 아픔입니다

계절도 사랑처럼 마음 속 갈피에 끼워두고
묻혀져 가야만 하는지
계절이 지나간 자리마다
짙은 어두움이 내려앉습니다

차가운 바람옷을 입고
겨울이 내맘에도 걸어오고 있습니다
물끄러미 바라보던 나무도
서둘러 계절을 준비하고요
바람은 나무를 닮고 나무는 겨울을 닮고
겨울은 나를 닮았습니다

이제는 좀 더 가벼워진 몸과 맘으로
겨울 앞에 서 있습니다
그리고 겨울을 맞으면서
겨울과의 이별도 생각합니다
숙명입니다 먼 기다림에 몸을 맡기는
겨울과 나

독자 2004-11-20 08:10:36
오랫만에 뉴스타운에 들어와 보니 좋은 기사가 많군요. 바로 이런 기사를 많이 써 정치인들이 정신차리게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