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노대통령에 쓴소리 네티즌 역 공격
도올, 노대통령에 쓴소리 네티즌 역 공격
  • 최주태
  • 승인 2004.11.08 18:25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용, 곡학아세, 미친사람, 정신병자로 몰아 연일 맹공

쓴 소리를 여과 없이 내뱉는 도올 김용옥 중앙대 석좌교수가 헌재 수도이전 위헌 결정과 관련 이번에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가시 박힌 소리를 해 또다시 네티즌들의 공방이 뜨겁다.

김 교수는 7일 방송된 MBC '시사매거진 2580' 인터뷰에서 노대통령을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

김 교수는 이 프로그램에서 “(헌재 위헌 결정은) 노무현이 보기 싫어서, 노무현에 대한 증오 때문에 국가를 증오하는 짓을 하는 미친 사람들이 어디 있나"라며 "나 같으면 (위헌 결정)전날에 헌재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라도 호소하고 대통령으로서 설득이라도 하겠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또 "자기 주장만을 하지 말고, 자기와 달라도 들어주는 척이라도 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양한 채널을 통해 다양한 견해를 수집해야 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특히 "노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는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이라고 잘라 말하고 “노무현 정권 아래서는 예스맨밖에 없다"는 말까지 스스럼없이 내뱉었다.

김 교수는 이외에도 노대통령의 당선과 관련 역사적 의미라고 했던 당시 상황, 미국대선, 국내 정치 등과 관련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었다.

김 교수의 이런 발언이 방영되자 MBC는 물론 관련 기사를 내보낸 전 언론에 네티즌들의 공방이 불꽃을 튀기고 있다.

네티즌들도 김 교수의 이런 발언과 관련 거침없는 표현을 써가며 한쪽에서 대단한 인물로 묘사하는가 하면, 다른 한쪽에선 말도 안 되는 미친 짓이라는 용어까지 동원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은 김 교수를 어용, 미친사람, 사기꾼, 무식자 등으로 몰아붙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김 교수를 향해 “역시 사기꾼이네 이제야 그것을 알다니 그러고도 누구를 가르치겠다는 것이냐”며 “국민의 절반이상은 2년전에 이미 알았다”고 공격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도올은 전 국민이 보는 TV에 나와 고전 강의를 한 것이 아니라 삼류 개그 쑈를 한판 때린 거다”면서 “ 개그 쑈라는 것이 사람들을 웃겨보자는 거라고 볼 때 우리는 웃어줘야 하는 거 아니겠냐”라고 비꼬았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반박한다는 한 네티즌은 “국민들이 다 아는 것을 마치 자신 혼자 아는 것인 양 TV에 나와 떠들어 대는 것은 곡학아세라”며 “인기에 영합해 멀쩡한 사람까지 헷갈리게 하는 삼류인생”이라고 몰아 부쳤다.

하여간 헌재 위헌 판결당시 모 인터넷 신문에 헌재재판관을 신랄하게 비판했던 김 교수가 이번에 노 대통령을 공격하는 모습을 본 국민들의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도리 2004-11-08 18:44:59
야 세상 많이 변했다. 말좀한다고 하니 이제 별 말을 다하는 구나.
언제는 노태우 좋아 한다고 했다가. 또 언제는 노무현 당선을 놓고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했다가 이제는 노무현을 비판해 그럴 자격이 있냐구.
철새 보다 더한 이 (엑스)삽새야.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그런 정신을 가슴에서 빼라. 주뎅이로 누가 말 못하겠냐.
그러면 문화일보 기자 할 때 노무현 인터뷰 기사는 왜 그렇게 빨아줬냐. 그때 정신차리라고 말하고 나오던가 아니면 기사라도 제대로 쓰던가.
인간이 불쌍하다.

이민지 2004-11-08 18:46:11
뉴스타운도 도올을 향해 거치없는 쓴소리를 하십시오.
쓴소리 하고 싶으면 찾아가서 조용하게 말할 것이지 거저 떠들면 다 말인줄 아나.

베트콩 2004-11-08 18:46:59
도올기사는 쓰지 마십시오. 지조가 있어야지 그대 그때 생각나는 대로 짖겨대는 주둥이가 의심스럽다.

애국자 2004-11-08 18:48:31
나중에 봐라 누가 구데타로 정권을 잡으면 대단한 결정이라고 치켜세우다가 조금 지나 말할 거리가 생기면 금방 뒤집어지는 역도가 아닌가.
당신이 노태우를 대단한 사람으로 치켜세웠던 그 기사가 아직도 살아있다. 세치 혀를 잘 놀려라.

정신병자 2004-11-08 18:49:21
하루에도 몇번씩 헷가닥하는 저 도올의 게소리를 언제가지 우리가 들어야 하나 개소리도 자주 들으면 짜증나는것이여.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