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슈퍼항생제 유럽, 일본 등 선진국 수출확대
동국제약, 슈퍼항생제 유럽, 일본 등 선진국 수출확대
  • 보도국
  • 승인 2012.11.0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기존 생산설비 3배 증설, 2013년 테이코플라닌 수출 연간 110억원이상 기대

동국제약(대표이사 이영욱, 오흥주)은 슈퍼항생제 ‘테이코플라닌’의 생산설비를 증설하고, 유럽, 일본 등 의약품 선진국으로의 수출을 확대한다.

‘테이코플라닌’은 슈퍼박테리아로 불리는 메치실린 내성 포도상구균(MRSA)과 반코마이신 내성 장구균(VRE)을 효과적으로 제압할 수 있는 슈퍼항생제로, 신독성 등 부작용이 적어 안전하며, 아직 내성이 생기지 않은 차세대 항생제이다.

동국제약 ‘테이코플라닌’은 지난 2011년 3월 제네릭으로는 최초로 유럽 EDQM(유럽의약품품질위원회) 인증을 취득해 의약품 선진국인 유럽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동국제약은 ‘테이코플라닌’의 수출 확대를 위해 올해 기존 생산설비를 3배로 증설하였으며, 일본 등에서 허가등록을 완료하였고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17개국에 허가등록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 상반기에 등록완료 예정이다. 또한 완제의약품 ‘타이콘주사’도 일본 유수의 2개업체와 계약을 맺고 이미 수출을 시작했고, 유럽 등 해외 10여개국에 허가등록을 진행중이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테이코플라닌 제조에 대한 원천기술이 되는 특허 2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고부가가치 의약품 수출확대로 매출증대와 수익성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국제약은 한미FTA, 약가인하 등 국내 제약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수출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2005년부터 수출을 시작한 원료의약품 테이코플라닌은 2011년 400만불의 실적을 올렸고, 2013년에는 연간 1,000만불(약110억원) 이상의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슈퍼항생제 테이코플라닌의 세계시장 규모는 5,000억원으로 추정되며, 대부분 오리지널 제품들이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최근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해 항생제 내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슈퍼항생제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