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전우 살리기에 앞장 선 육군 3군지사 장병들
옛 전우 살리기에 앞장 선 육군 3군지사 장병들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2.10.03 07: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년전 전역한 전우 위해 릴레이 백혈구 수혈 펼쳐

 

육군 제3군수지원사령부(이하 3군지사) 예하 50탄약대대 장병들이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옛 전우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릴레이 백혈구 수혈에 나서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번옛 전우의 생명을 구하기 운동은 지난 9월 14일 부대로 배달된 ‘제3군수지원사령관님 귀하’로 시작되는 한 통의 편지에서 비롯됐다.

부산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다 갑작스럽게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일산 국립암센터에 입원해 있는 신00(40) 씨. 병마와 싸우고 있는 남편을 위해 옆에서 보다 못한 부인 천씨(36)가 17년전에 근무했던 부대를 찾아 편지로 도움을 요청 한 것으로 비롯됐다.

지난 6월 병을 앓게 된 신씨는 골수이식을 받기 전까지 약화된 면역 기능을 회복, 유지하기 위해서 주기적으로 백혈구를 수혈 받아야 했다. 발병 초기에는 형제들이 돌아가며 수혈을 했다. 그러나 투병기간이 길어지면서 형제들만으로 역부족이었다.

더구나 백혈구 수혈은 일반 헌혈과는 달리 공여자를 찾기가 쉽지 않았고, 신씨의 혈액형과 동일한 A형의 백혈구를 주기적으로 수혈받기는 더더욱 어려웠다.

백혈구 수혈은 혈액검사, 백혈구 촉진제 주사 투여, 헌혈 등 3번 병원을 방문해야하고 헌혈 시간도 3시간 이상 걸리는 등 절차가 까다로워 헌혈봉사자를 찾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사정이 다급한 부인 천씨는 남편 치료를 위해 백방으로 알아보았으나 도움을 구할 길이 없자 궁여지책으로 남편이 군 복무를 했던 3군지사에 도움을 청하게 됐다.

남편 신씨는 3군지사 예하 58탄약대대(지금의 50탄약대대)에서 탄약 지급병으로 복무하다 1995년 4월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신씨의 딱한 사정은 50탄약대대 장병들에게까지 전해졌고, 장병들은 옛 전우의 생명을 구해야 하지 않겠냐며 너도 나도 수혈에 동참했다.

자원자 중 혈액형이 A형인 장병은 총 52명. 그 중 병원 검사를 통해 적합판정을 받은 김하사(24) 등 7명이 지난 21일부터 먼저 릴레이 수혈에 나섰다.

지난 25일 두 번째로 수혈을 실시한 유상병(24)은 “군인이 나라를 지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옛 전우의 생명을 구하는 것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기에 망설임 없이 기쁜 마음으로 수혈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부대에서 ‘옛 전우 살리기’에 앞장선 50탄약 대대장은 “백혈병으로 투병하고 있다는 옛 전우의 딱한 사정을 전해 듣고 앞 다투어 수혈을 자원해 준 부대원들이 너무나 자랑스럽고, 이번 일을 계기로 피보다 더 진한 전우애를 느꼈다.”며 부하들을 자랑스러워했다.

신씨 부인 천씨는 “남편이 갑작스럽게 아파서 남편이 근무했던 부대에서 젊은 잔인들이 옛 전우를 살리겠다면서 백혈구 수혈을 해주고 있는 덕분에 삶의 희망을 갖게 되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부대는 신 씨가 골수이식 수술을 받을 때까지 장병들의 백혈구 수혈을 지원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백정 2012-10-04 08:25:53
병역기피한 리맹바기동무는 이런 전우애가 먼지도 모를꺼시여... 기록에도 없는 군번갖고 사기치는 영샘이나
기록에도 없는 목포해군방위대 해군소령해묵었다고 사기친놈이 이런 전우애를 알리가 있땅가요?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