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아가라 폭포 뛰어 내린 남성 기적적으로 살아
나이아가라 폭포 뛰어 내린 남성 기적적으로 살아
  • 외신팀
  • 승인 2012.05.2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m 아래로 추락, 구명 자켓 없이 뛰어 내려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세계적인 관광 명소 나이아가라 폭포(캐나다 쪽)에서 21일(현지시각) 오전 한 남성이 펜스(울타리, fence)를 넘어 뛰어들어 50여m 아래 폭포로 추락했다.

캐나다 CBS 21일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폭포 아래로 뛰어 내린지 약 2 시간 후에 물속이 그리 깊지 않은 곳에서 구출됐다.

이 남성은 구명 자켓 등을 입지 않고  폭포로 뛰어내렸으나 다행히 목숨을 잃지 않고 살아있는 것을 확인됐다. 이 같은 경우는 이번이 3번째.

CBC에 따르면, 남성은 40 세 정도로 이름과 국적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중상을 입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의도적으로" 뛰어내렸다고 증언하고 있어 현지 경찰은 자살을 시도 여부 등 그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지난해 8 월 한 일본인 여학생이 실수로 추락 사망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