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옥신' 국내 배출량 대폭 감소
'다이옥신' 국내 배출량 대폭 감소
  • 조수란
  • 승인 2012.03.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전국 소각시설 및 비소각시설에 대한 다이옥신배출농도를 측정한 결과, 2009년도 우리나라 다이옥신 국가배출량이 126.6g I-TEQ로 2001년 1,004g I-TEQ, 2007년 164.5g I-TEQ에 비해 각각 87%, 23% 감소됐다고 6일 밝혔다. 

‘다이옥신 국가배출량’은 비의도적으로 생산되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이하 ‘POPs’)의 근절을 위해 스톡홀름협약에서 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환경부는 다이옥신 배출량 관리 및 저감을 위한 ‘다이옥신 국가배출량’ 작성을 위해 2001년, 국내 실정에 맞는 다이옥신 배출원 분류체계와 배출량 산정기법을 개발했다. 이후, 비소각시설(철강, 비철금속, 에너지 등) 350여개 주요 산업시설에 대한 다이옥신 실측사업과 1,300여개 소각시설에 대한 다이옥신 실측을 통해 2005년에 2001년 다이옥신 국가배출량(목록)을 최초 발표하고 이후 2년마다 발표하고 있다. 

 ※ 다이옥신 국가배출량(목록) : 확인된 배출원을 분류하고, 분류된 배출원으로부터 대기·수질 등 매체를 통해 환경으로 배출되는 다이옥신의 총량을 목록화한 것(실측치를 바탕으로 계산에 의해 최종산출) 
 ※ 스톡홀름협약 :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로부터 인간의 건강과 환경 보호를 위해 전 지구적으로 POPs의 단계적 저감 및 근절을 목표로 채택한 협약. 

환경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09년 국내 소각시설(폐기물처리시설)은 48.0g I-TEQ의 다이옥신을 배출하며 2001년 배출량(880g I-TEQ) 대비 94.5% 감소했다. 

비소각시설은 78.6g I-TEQ의 다이옥신을 배출하며 2001년 배출량(123.8g I-TEQ) 대비 3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감소 추세는 환경선진국으로 평가되는 일본의 같은 기간(2001년 대비) 다이옥신 저감률(89%)과 거의 유사한 수준이다. 

 ※ 다이옥신 : 폐기물소각, 화재, 담배 등을 통해 배출되는 다이옥신류와 퓨란류의 총칭(총 210종), 그 중 17종이 인체에 유해.(발암성, 심장기능 장애 등) 
 ※ I-TEQ : 다이옥신 이성질체 중 가장 독성이 강한 2,3,7,8-TCDD(Tetra Chloro Dibenzo Dioxin)의 독성을 1로 하고 17가지 다이옥신에 대하여 값을 적용해 나타낸 다이옥신 농도 

환경부는 이후 국가 배출량 산정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국내 배출원별 배출실태를 파악하는 등 지속적인 다이옥신 배출저감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이옥신 국가배출량을 2년을 주기로 작성해 발표히며 관리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 2010년∼2011년 다이옥신 배출량(목록)은 2011년 데이터가 확정되는 2013년 상반기 발표 예정 

환경부 관계자는 “다이옥신 배출량 감소를 위해 그간 배출허용기준 설정·강화, 측정망 운영을 통한 환경 중 다이옥신 농도 모니터링, 배출시설에 대한 다이옥신 측정 점검을 통한 시설 개선 유도 등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