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탕화면어플, 다양한 이미지로 내 휴대폰의 첫 인상을 바꾸자
바탕화면어플, 다양한 이미지로 내 휴대폰의 첫 인상을 바꾸자
  • 김보람
  • 승인 2011.11.01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안드로이드 진영을 대표하는 삼성전자에서 갤러시S2, 갤럭시 넥서스 등 한 달이 멀다 하고 새로운 스마트폰들이 출시 되고, 전세계적인 아이폰 열풍의 주인공인 애플에서 아이폰4S를 발표 하는 등 스마트폰 전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이 전쟁은 “나만의, 남들과 다른” 이라는 가치관을 추구하는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는 내 입맛에 맞는 스마트폰을 선택 해 사용 할 수 있는 희소식이라고 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열풍과 함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의 다양화는 나만의 핸드폰을 만들 수 있는 또 하나의 도구이다. 일병 ‘어플‘ 또는 ’앱‘이라고 불리는 어플리케이션은 컴퓨터에서 사용하는 각종 프로그램과 동일 한 개념으로, 스마트 폰과 일반 휴대폰을 구분 할 수 있는 가장 큰 특징이다. 컴퓨터에 윈도우와 같은 운영체제만 설치 되어 있다면 활용도가 낮은 것처럼, 수십만개에 달하는 스마트폰 앱을 거의 사용하고 있지 않다면 진정한 스마트폰 사용자라고 말할 수 없다.

스마트폰은 기존의 휴대폰과는 달리 다양한 어플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자의 취향과 이용도에 맞게 바꿀 수 있어 내 휴대폰을 독특하게 꾸미고 싶다는 욕심도 많이 생기게 된다. 그런 이용자의 수요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휴대폰을 바탕 꾸밀 수 있는 바탕화면 어플도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의 바탕화면 어플들은 어디서 본 것 같은 비슷비슷한 디자인 이거나 아니면 유료라서 돈을 주고 이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바탕화면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이용자가 아니라면 어플을 받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 될 수 밖에 없다.

(주)아사달(대표이사 서창녕)에서 만든 “'Asadal Best Wallpaper HD”(이하 아사달 배경화면 어플)이라면 이런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주)아사달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 회사로 디자인에 대한 노하우와 강점이 있는 회사이다. 2008년에 디지털콘텐츠 대통령상을 수상 했다.

아사달 배경화면 어플은 9개의 카테고리에 각각 60장의 이미지 총 540개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다. 모든 이미지들은 스마트폰 바탕화면으로 사용 할 수 있으며 현재 유료이미지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 중이다.
이 앱들은 실제 아사달 디자인몰에서 판매중인 제품을 고화질 배경화면 이미지로 제작해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퀼리티 면에서도 다른 바탕화면 어플에 비해서 뛰어나다.

ⓒ 뉴스타운

각각의 카테고리 별로 뚜렷하게 구별되는 이미지는 아사달 배경화면 어플의 최고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각각의 카테고리의 특징에 따라 이미지가 확연하게 구별이 되며, 동화의 내용을 차용한 바탕화면, 자연의 이미지를 디자인한 바탕화면 등이 있어 선택의 폭이 넓다.

 

이 외에도 손글씨, 메시지가 담겨 있는 바탕화면까지 있어서 이용자의 취향과 기분에 따라 다양하게 이용 할 수 있다.

특히 프레임기능을 이용해서 직접 찍은 사진에 액자를 씌워 꾸미게 되면 다른 바탕화면과는 차별이 되는 나만의 배경화면을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아사달 바탕화면 어플은 아이폰에서 이용 가능하며 각국 애플앱스토어에서 ‘아사달’ 또는 ‘asadal’로 검색을 하면 바로 다운 받을 수 있으며 현재 출시 기념으로 유로이미지까지 무료로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아사달 배경화면 앱의 모든 이미지를 무료로 이용 할 수 있다. 향후 안드로이드도 이용 가능 하도록 서비스 준비 중에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