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FPSO 현지 첫 원유생산 성공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FPSO 현지 첫 원유생산 성공
  • 보도국
  • 승인 2011.09.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턴키 베이스로 수주, 설치공사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원유생산시설인 프랑스 토탈사 ‘파즈플로 FPSO( Floating Production Storage & Offloading Unit)’가 앙골라 현지에서 성공적인 원유 채굴을 알리는 첫 시험생산인 ‘퍼스트 오일(First Oil)’ 작업에 성공했다.

지난 1월 명명식을 가진 뒤 거제도 옥포조선소를 떠난 파즈플로 FPSO는 지난 4월 12일 84일간의 항해를 거쳐 앙골라 현지 해상에 도착했다. 이후 거친 해상에서 파도와 싸우며 해상원유생산설비 설치와 준비작업을 거친 끝에 4개월여만에 첫 원유생산이라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줬다.

FPSO의 첫 원유생산이 주는 의미는 해양오염을 막고 안전하게 설비를 완전히 연결 한 뒤 첫 시험생산을 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상업생산이 가능해졌음을 보여주는 준다.

대우조선해양이 낳은 이번 결과는 철저한 작업관리와 공정관리를 통해 당초 첫 원유생산 계획보다 한 달 가량을 앞당겼다. 이번 첫 원유생산 과정을 조기달성 함으로서 대우조선해양이 고부가 고기술 해양설비 제작사로서의 기술력과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게 됐다. 특히 고난이도의 설치작업임에도 공사기간 내내 무재해 작업을 달성, 의미를 더 했다.

한편 파즈플로 FPSO는 계약 금액 뿐만 아니라 그 크기에 있어서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건조된 FPSO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 시설은 길이 325m, 폭 61m, 높이 32m에 자체 무게만 12만 톤 규모에 이른다.

또한 하루 최대 22만 배럴의 원유와 440만 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 일일 석유 사용량과 맞먹는 190만 배럴(약 26만 톤)의 원유를 저장할 수 있다. 또 두 개의 유정에서 동시에 원유를 생산한다.

지난 2007년 12월 수주계약 이후 약 36개월간의 건조기간을 거친 파즈플로 FPSO는 앙골라 현지에서 잔여 설치 작업 및 모든 시운전을 마치고 올해 11월께 토탈 측에 최종 인도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