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
 2018-10-25 13:07:27  |   조회: 516
첨부파일 : -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공신국가 아니다.



거두절미하고, 공산도당들의 집합체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비준 이 필요없다고 하는것은 당연 할것이다. 이유인즉, 그 집합체는 몇사람만 빼놓고는, 똘똘뭉친 진성 공산도당들의 결정체이기때문이다. ....하나님은 우리 대한민국을 너무나 사랑하시기에, 좀더 훈련과 단련을 시키기위하여 현실적으로 이런 심적 고통을 주시므로 더욱더 강건해지고, 어떤 고난과 역경도 이겨내는 무쉬같은 신념을 주시기 위함이라....


우리 가슴에 뽑아버릴수없는 크나큰 대못을 박아놓고, 아직도 그 상흔이 아물지않았는데도....오늘 이 시간까지 사과 한마디 없으며,, 용서를 구하는 말 한미디 없는 이런 족속들한테 이정도 눈감아준것만 해도 감지덕지 해야 마땅 하거늘,..에라잇, 이 배은망덕한 족속들아..지옥의 심판을 어찌 받을꼬


이제와서 비핵화의 말은 한마디도 없는데, 자친 대통령이란 자는 대한민국에 엄연히 살면서도, 막무간에 식으로 모든 국가의 교툥법을 완전히 무시한체 일방 독주를 하고 감행하고 있는것이다. 이런 안하무인격이 있나????하늘의 그 엄청난 벌을 어떻게 받을랴고........생각하면 아찔하다.....


언젠가는 말못할 크나큰 교통사고를 낼 판인데, 그나마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 미래당과 정의당도
그나마 합세하여 국회비준을 해야 한다고 합세하고 있는것이다. 그나마도 댜행이라고 하겠다.


왜 뚱단지깉이 박지원이는 불쑥 나타나서 쐐기를 박고, 반대를 하는가????그 이유는 뻔하다. 일설에 의하면 제일 부딩한 뇌물을 가장 많이 먹어ㅛ디고 한다. 자기의 치부를 감추고 덮어둘랴하는 그 런 야삽한 심사는 바로 그것이 마귀의 궤휼정치의 본질인것이다. ......


어디까지나, 이나라는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이다. 이땅에 살고 있는것만 해도 감지덕지 해야 하는데, 먹여주고 입혀주고 돈까지 주는데,이제는 곡깐에서 금고까지 벗쩍 들어다 적장에게 그져 주겠다고 한다. .......우리의 피땀 릉이고 외화획득을 한 우리 기성세대들은 절대로 비핵회를 전재로 하기전에는 안된다.


문재인은 진실로 진실로 회개하고 하나님이 주시는 본 마음으로 돌아오라....듣자 하니 천님을 믿는 천주교 신자고 했던가?.... 마울 2세한테 가서 "나는 천주교신자요..." 하고 고백을 했다면서.....천주교는 그럼 공신주의자들로 뭉친 집단 들이란 말인가?....그래서 마틴루터가 종겨개혁을 했단 말인가?....응답 좀 해 보시라.....


핵포기 선언은 어디로 사라졌는가?.....먼져 이것부터 받아내야 한다. 그,렇지않고서는 절대 한푼이라도 북한에 줘서는 안된다. 이땅의 주인은 과연 그 누구이겠는가?.....바로 우리 국민들인것이다. . 북괴의 남침으로 인한 6.25전쟁이후,피땀으로 무에서 유를 일군 산업용삳ㄹ이며, 수출역군들이란 것을 결코 잊지 마라.....왜 남의 금고에서 용서도 빌지않고, 비핵화도 하지않는 북한에 왜 마구 퍼ㅜㄹ랴 하는가?.......이것이야 말로 반역도당들이 아닌가?...
2018-10-25 13:07:27
14.45.40.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