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이나라에, 드디어,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시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
 2019-07-23 06:51:26  |   조회: 348
첨부파일 : -

이 나라에, 하나님의 징벌이 드디어,  임하시다......

그 나라의 통치자가 악을 행하여 백성에게 폭정을 행하며, 괴롭힐때, 제3국으로 하여금 그 나라에 재앙과 징벌을 내리사, 그 기도하는 백성을 구출하는 사례가 얼마든지 있었다. 드디어 이나라에도 그 징벌이  임하셨도다......

그래도 기도하는 백성들이 있기에, 주님께선, 완전히 이나라를 폐망으로 몰고 가시지는 않으신다.

드디어, 이나라에도 그 현상이 지금 일어나고 있는것이다. 일본이 그렇게 대한민국 경제의 목을 졸을수가 없음에도...지금 지속적으로 목을 조이고 있는것이다.  쉬 풀것 같질않다. WTO 본부가 아니라, 그 보담 더한 UN본부에 가도 안되는것이다. 백약이 무효이다...현 시점에선......

예를 들어, 바로 이스라엘민족을 끊임없이 괴롭힌 해롯왕을 들수가있으며. 하찮은 벌래가 그를 잡아먹었더라...기술하고 있다. 또한 이스라엘민족을 노예로 끌여다가 고통을 안겨준 애급의 바로왕이라던가...끊임없이 이스랴엘민족을 괴롭힌 부레셋의 골리앗장군을 들수가 있으며. 애급에선  드디어 하나님께서, 열가지 재앙을 내리시어  이스라엘 민족을 구출하기 위하여 출애급 시킨 역사적인 대사건 등등....  있지않았는가?....

죄없는 박근혜대통령을 구속 만기가 되었는대도 석방을 하지않고 계속 감방에 가둬둔체 그 신음소리가  하늘을 찔러 하늘의 하나님이 들으시고, 악을 행하는 문재인정권에게 드디어 제3국을 통하여 대신 이나라에 재앙을 내리시고 계신다.

즉시 박근혜대통령을 석방 시켜라, 그렇지 아니하면 그 대신 하나님께서 문재인의 목을 갖이고 가실것이다. 내말을 결코 경히 여기지마라.....

어디 그 뿐이랴, 무수한 사업가들, 경제인들, 또한 정치인들..등등의 무고한 백성을 옥에 가두고 그들의 통곡소리가 하늘을 찔러 드디어, 마침내 하나님이 다 들으시고 제3국, 즉, 일본의 반도체부분의 IT부품인 Galaxy 의 절대부품에 대하여 한국으로  수출금지를 함으로써  생각지도 않던 반도체 즉,IT산업의 부품을 조달못한체, Galaxy 의 부품조달차질로 완전 생산라인이 올 Stop, 동결하여 일체의 부품 한개라도 한국에 수출금지를 함으로써 우리의 수출경제의 목을 완전히 졸으고 있는것이다.

즉, 한사람의 크나큰 악을 행힘으로  인하여 이땅 이 백성이 다 죽게 되었으니,  물론 문재인도 모두 죽고, 이땅 백성도 다 죽게 되었으니, 하루빨리 우리는  모두가  문재인을 끓어내리는 대대적인 민족의 횃불을 들어, 풍전등화의 이땅, 이나라를 구출하자. 드디어 때는 도래  하였도다.....사생결단으로 항쟁하자... 

우리 공화당이 울부짖는 5인의 억울한 죽음의 통곡소리가  바로 또한 하늘에 상달된것이다. 결코, 그 분노(憤怒)가  치밀어 올라 폭발하기 일보직전이다.  백성들이 일재히 봉기하여 청와대로 진입하여 문재인을 끌어내릴때, 백성의 분노가 그를 과연 살려 둘것인가?.....죽도록 몽둥이로 두들겨패도 그 사모친 원한은 풀리지않을것이다 

그를 죽게 만드는 환상이 눈에 선하다.....이래도 문재인이 지금이라도 정신차려 모든 악을 멈추고 정상으로 청와대에서 순순히 내려오길 바란다. 모든것이 내 잘못이라 시인하며 본인의 탐욕을 뉘우치고, 백성에게 용서를 구하며, 순순히 내려올때, 그리하면 살리라....공의 의 하나님께선 살려 주실것이다. 그 부라리는 눈이 섬득하기만하다. 마음 한구석엔, 승고한 인간애가 숨쉬고 있음을 증명하길 바란다.

 

역사의 증인  07232019-10

Witness of History

 

 

2019-07-23 06:51:26
218.157.206.1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