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여러분은 아시는지요?.. 이 놀라운 사실을.....
 김루디아 칼럼니스트
 2019-07-15 03:58:31  |   조회: 798
첨부파일 : -

여러분은 아시는지요? ....이 놀라운 사실을......

 

바로 다름아닌 동족인 서기관들과 율법주의자들에 의하여, 그는 십자가에 처참하게 못박혀 돌아가신것이다. 지금 정광훈목사님을 비방하고 반기를 드는 측은 다름아닌 바로 소련의 공산주의애 현혹된 기독교를 가장한 교회내에 침투한 붉은 세력들의 본체인것이다.

이미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바로 NCCK (National Church of Council in Korea) 의 주동인물(김영주총무)이 이끄는 그 세력들이다. 이미 그는 북한도 몇차레 다녀왔다고 한다 가면을 쓰고 공공연하게 기독교 활동을 하고 있는것이다.

그동안, 안철수도 포섭을 하기 위하여 몇차례 만났다고 한다. (K신문에 기사화)아마도 지금쭘은 암암리에 그는 본인도 모르는 사이,  간첩활동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완전히 잠수를 하고 있기때문에 그의 소재는 잘 알려지지않고 있다... 

그(안철수)는 어리석다....어느듯, 고급정보는 다 북한에 빼주고 있는지, 그 아무도 모를것이다. 들통날까바 극히 조용하게 암암리에 음지에서 활약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독일에 갔다고 핑개를 대면서...

바로 성경에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있다.

결정적인 역활을 한 가롯 유다가 예수님을 이들에게 은 30을 받고, 판것이다. 즉, 같은 이스라엘민족이며, 가롯유다는 예수님이 사랑하던 12제자중의 한사람이였다.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아래와 같이 성경구절을 직접 인용한다.

사도행전 1장의 아래 구절을 자세히 읽어보시면, 한결 이해가 빠를것이다.

16: 형제들아, 성령이 다윗의 입을 의탁하여 예수잡는자들을 지로(指路)한 유다(가롯)를 가르켜 미리 말씀하신 성경이 응하였으니, 마땅하도다.

17: 이 사람이 본래 우리수가운데, 참예하여  이 직무의 한 부분을 맡았던자라

18: 이 사람이 불의(不義)의 삯으로 이 밭을 사고, 후에 몸이 곤두박질하여 배가 터져 창자가 다 흘러나온지라 (불의 의 삯이라함은 예수판돈 은30을 말함)

19: 이일이 에루살램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알게 되어 그 본 방언에 그 밭을 이르되, “ 아겔다마라 하니, 이는 "피밭" 이라 하는 뜻이라)

나중에 가롯유다는 양심의 가책으로 목을 매여달고 자실했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다. 다시 자세히 보면 배가 터져서 곤두박질하여  창자가 흘러나왔더러" 라고 사도행전에 또한 기록 되어있다. 배신자의 말로는 이렇게 비참 한것이다. 자연의 법칙이다.

항상 적은  가까히 있는것이다......지금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독교내에 정광훈목사님께 반대의 화살을 던지는 측은 바로 같은 교인끼리의 교회협의회(WCC/,World Council of Church) 한국명은 NCCK(National Council of Church in Korea)즉 한국에 존재하는 공산주의 의 본체들인것이다.

지금 하나님 자녀된 도리로, 이를 모르고 여기에 현혹되어 WCC에 가입한 교회는 하루빨리 탈퇴하여 하나님 자년된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야 할것이다. 바로 이길이 사는 갈이다. 모르고 정광훈목사님께 화살을 던진 교회와 목사님들은 하로빨리 회개하시고 본연의 위치와 자세로 돌아오셔야 한다. 그래야만 그나마도 그길이 다시 살길이 될것이다.  분명히 생사의 갈림길에서 하루빨리 돌아와야 할것이다.

우리는 알아아 한다. 모르면 속절없이 그대로 당하고 만다. 결국, 아는것이 힘이다. Knowledge is Power...극히 평범한 이 진리를 아신는가?......

사랑하는 이땅의 젊은이들이여, 깨달을찌어다. 장차 이땅의 주역이 될 그대들이여, 명심할찌어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7-15 03:58:31
222.121.235.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