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서 이런일이
 퍼날라뉴스
 2019-07-11 11:57:51  |   조회: 171
첨부파일 : -

서울 동작동 현충원 협박성(?) 공문(?)

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 쇠말뚝에 관해서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에게 국방부가 보고한 것에 따르면 쇠말뚝을 4.700개 만들었고 몇개를 박은지는 모르고 2,000개를 제거했다라고 .. 하는데

 

나는 국방표 발표 안믿는다. 왜냐하면 국가조직 가운데 가장 거짓말 잘하는 곳이 국방부이기 때문이다. 나의 추측은 4,700는 될 것 같다.

자살사망한 노무현 때 530GP사건이며 며칠전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선박. 그것도 국방부 거짓말하다 들켰음을 보시라

 

너 국방부장관 정경두 너 집에가. 북한선박 책임져.. 감옥 가고 천벌 형사벌 받을 준비해라.

또 너가 발악적으로 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 쇠말뚝 제거 및 감정 방해했지?

누구의 지령을 받고 증거인멸 시키고, 유튜브 촬영 방해하며 누가 쇠말뚝 범인인지 사실대로 자백해봐.

 

또 박정희대통령각하 사위이며 공화당 신동욱총재께서 장인(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에 쇠말뚝 제거 및 범죄현장을 감정 관찰한다는 이유로 서울 동작동 현충원측으로부터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 및 장인어른 묘지 접근도 방해 받는 등 아래와 같이 봉변 당함을 보았고 들어 나의 견해를 표하는바 이 법률적 해석이 맞을 수도 있고 아니 맞을 수도 있으나 犯法임에는 틀림없다.

 

- 현충원의 범죄행위 -

(현충원에서 공화당 신동욱총재에 보낸 협박 공문서에 反駁(반)해서 작성)

 

현충원 너들 각하 묘소에 쇠말뚝 4,7001트럭분 박았을 뿐만 아니라 閣下의 사위 공화당 신동욱 총재에게

 

1). 쇠말뚝 20104월에 태풍 대비로 박았고.

2). 다시 20119월에 태풍 대비라고 말을 바꾸고. 국가공무원법상 친절공정의 의무를 망각. 묘소 참배객에까지 불안감 주는 위협적 언행하였제? (유튜부 참조)

정희각하의 사위이며 공화당 신동욱총재에게

 

3).쇠말뚝 절취범. 4).가짜뉴스 배포범. 5). 각하묘소 봉분 짓밟았다고 거짓말. 6).현충원 출입금지. 7). 신동욱 너는 유족(가족) 아니다. 8). 국립묘지법 20조 위반) 등 법률조치 취하겠다는 公文발송으로 협박(?) 하였제?

 

그래서 너 현충원 책임자는 아래와 같은 범죄가 성립함을 알려준다

1).헌법19- 양심의 자유 침해.

2).헌법21표현의 자유 침해 뿐만 아니라 교통 통신 방해까지 하였고 더 무거

범죄, 아래와 같은 刑法하였다

3).형법122- 직무유기죄 - 박정희각하 묘소 저주쇠말뚝

4).형법123직권남용죄- 박정희각하 사위이며 신동욱 공화당총재 의 묘소 관찰 鑑定 발악적 방해

5).형법155-증거인멸죄뽑은 쇠말뚝포대 감추기 및 묘소 봉분 쇠말뚝 흔적지우기

6).형법283-협박죄-신동욱총재 범인이라고 누명쒸워 恐怖感 조성할 수 있는 공문서 발송

7).형법156-무고죄발송한 공문서대로 수사기관에 . 고소고발할 경우

8).형법158-장례식등의 방해죄성호스님의 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앞 禮佛讀經을 경비원이 방해

9).형법159-死體등의 汚辱罪-쇠말뚝 4,700개를 박정희대통령각하 내외분

묘소 봉분까지 박았다

10).형법307-명예훼손죄박정희각하 사위(신동욱) 유족이 아니다

11).형법 311- 모욕죄 - 박정희각하 사위(신동욱) 유족이 아니다

12).형법 308- 死者명예훼손죄 - 박정희대통령 각하

13).형법 366- 손괴죄- 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 훼손. 등 경합범이란다

또 박정희대통령각하 묘소에서만 받는 방해전파는 무었일까..

 

이제는 박정희각하묘소 쇠말뚝 제거는 현충원 너들 손 떼고 유족에게 맞기라..

遺族님들께서는 대형금속탐지기로 손없는 날(음력 9. 10. 19. 20. 29. 30) 吉日擇日하시고 형사 고소 고발하시라.

2019-07-11 11:57:51
117.110.113.2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