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
 김루디아 칼럼니스트
 2019-06-17 10:29:19  |   조회: 578
첨부파일 : -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

 

외국에 가서 북한의 한국침략전쟁을. 내전이라고?.......서로 총뿌리를 겨눈 불행한 내전이라고?......어찌 최고 수장격인 대통령이 타국에 가서 이렇게 무식을 망발하시나?

이것만 해도 탄핵감이다. 초등학생도 이 엄연한 역사적인 사실은 알고 있다. 명색이 대통령 이란 이름으로 국제무대에서 초등학생도 다 아는 역사적인 침략 사실을 다 알고 있는데....

세계가 다 아는 대한민국의 6.25 남한 침략 전쟁을 내전이라고 무식을 토로했으니, 국민들이 씨끌 씨끌 하다. 1950년에, 북한이 불의 의 침략을 해서 UN16개국이 참전을 했는데, 이렇게 눈 훤히 뜨고 타국에 가서 거짓말을 하다니, 우리나라국민을 얼마나 바보로 알겠는가?.....

이런 자를 대통령으로 청와대에 앉혀놓고,, 이를 편 드는 꼭두각씨 민주당 국회의원들이나, 청와대 참모들이니 무엇을 하고 있는가?...외교적 망신만 하고 있으니.......이랗게 아는것이 전무 해서야 어찌 대통령 임무수행을 하겠다는 것인가?........그래서 한기총의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님이 그것도 아주 대우해서 12월달 안으로 하야하라고 선포를 한 것이다.

연말까지 하야 하라...., 점잖게 일갈을 했다. 그랬더니, 좌파목사들과 그 졸개들이 일재히 들고 일어나서 전광훈 목사님을 공격했다. 기가 찰 노릇이다. 가짜가 진짜 노릇을 한다더니.....빨갱이 목사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닌가...어느듯, 알게 모르게 다 WCC 에 현혹된 붉은 목사들이다.  나는 눈빛만 보아도 안다......하나님이  그렇게 훈련 시켰으니......당연 하지않는가???

다시 말하자면,

1950녀도에,어찌 안보리 소집까지 해서 UN군을 16개국에서 파병을 급히 했는데, 이것을 내전 이라고?????.......쌍방 이 총뿌리를 겨눈 슬픈 역사가 있었다고????....거짓말 제발 그만 하시오....좀 빕시다.

8.15 해방 직후에, 북한에서, 우리 남과 북은 평화롭게 지낼테니 미군들, 다 철수하라고 해서 순진한 미국이 그 말을 곧이 듣고, 미군을 다 철수시켰다. 바로 5년후인 19506,25 우리가 고히 잠든 세벽 4시에 갑짜기 탱크 수백대를 몰고 느딧없이 38선을 넘어 미명 세벽 4시에 서울로 처들어온것이다. , 가혹하게 침략을 한것이다.

우리 아군과 국민은 완전히 무방비싱태에서 무기도 없고 아무런 흔련도 안된 상태에서 불의 (不意)의 급습을 세벽 4시에 자다가 어리둥절 당했는대, 그대로 슬슬슬.....한달도 안되어 완전히 부산까지 밀려갔던 것이다....이 막힌 역사적인 사실을, 무엇이라???????????...................... 

한번 싸워보지도 못하고, 그대로 부산까지 밀려갔던 것이다. .

각설하옵고, 무슨 총뿌리를 서로 겨눈 불행한 사태가 있었다고,??? 에라잇, ,,,셋빨간 거짓말쟁이.... 그 나라 파병국인의 국민들은 바보인가?..역사가 다 입증하고 있는데..어떻게 그렇게 거짓말을  눈 하나 깜짝 하질않고..하시나요?.......

돌이켜보건데, 우린. 부산까지 그대로 슬슬..싸워보지도 못하고 밀려 갔던것이다. 뭣이라고?..촐뿌리를 겨누고 사로 동족끼리 싸운 불행한 역사가 있었다고?..애라잇,거짓말쟁이 눈하나 깜짝하질않고 어떻게 이런 거짓말을 하시나요?......

문재인, .진, 그대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냐고요?........마귀는 거짓말쟁이 아비라고 했습니다.........정말 진실된 그 모습 보고 싶습니다.

모름지기  참다운 지도자는  정직해야 합니다.

역시의 증인  

Wtness of History

06172019-11

 

 

2019-06-17 10:29:19
118.41.106.1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