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
 2018-10-30 08:29:24  |   조회: 887
첨부파일 : -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


그 누가 이젠 " 우리나라 대한민국이 망(亡) 하게생겼다.." ..하고 한탄을 하며, 울고 있단 말인가?....결코 아니다. 그 부르짖음뒤에는, 그 뿌리는 눈물뒤에는 , 그리고 나날이 더해가는 저 태극기의 물결이 있는 한, 대한민국은 결코 망하지않는다. 우리도 이젠 행동개시를 해야 할때가 도래한것이다. 훗날 정직한 우리의 역사는 말 하리라...이 모든 사실을 .증명 하리라......


사람은 자기의 뜻과 속내를 입을 통하여 말을 하는 하나님이 창조하신, 만물중에 오직 유일한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바로 절대권자의 최고의 걸작품인것이다. 우리의 생각과 뜻을 말할수있는 특권을 주사, 그래서 입을 만드셨고, (개돼지처럼 먹기만 하라고 입을 만드신것이 절대 아님)... 그러기에 이젠 나라를 위하여 조국 대한민국을 위하여 그 결실을 맺어 우리의 본분을 다 해야 할것이다. 그 일익을 담당해야 할것이다.


지난 토요집회에서 단상에 올라 목이 터져라..하고 외치신 모 언론사대표의 그 애국열정의 외침에 전적으로 공명공감하며 지지한다. 우린 모두 동참을 해야 할것이다,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침묵하는 민족은 죽은 민족이라 했다. 우린 이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그리고 깊이 깨달아야 한다. 우린 바보가 아니다.


국회에 진출할 채비를 해야 한다. 그리고 뭉쳐서 책임 당원으로 써 정당가입을 해야 한다. 열매를 맺어 결과가 발생해야 할때가 아니겠는가?.....토요일의 태극기집회도 이젠 상당히 조직화 되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젠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기념비적인 이정표가 높이 새워진것이다. 나날히 더해가는 이 대한민국땅에서 전개되는 유일한 태극기집회는 바야흐로 우리의 화고부동한 생명의 원천인것이다.


보라, 우리의 가슴에 아로색인 그 민족의 정기, 혼과 얼을 누가 과연 뽑아버릴수가 있단 말인가?....우리의 영원불변의 기상인 우리 가슴속에서 펄럭이는 지금 지상에서 힘차게 펄럭이고 있는것이다....저 태극기의 물결을.보라....이나라를 지켜주는 저 태극기는 민족이 Trade Mark 이며 우리의 기상인 저 펄럭이는 태극기는 오늘도 우리의 가슴에 각인된체 항상 슬프나 기쁘나 이렇게 항상 펄럭이고 있는것이다. .


사랑하는 이땅 대한민국의 백성들이여,... 여러분은 아시는가?...이 기막히는 현실을 직시 하시라.....


공산주의는 소련의 스타린과 맑크스 래닌이 만들어넨 우리를 죽이고 도둑질하고 멸망 시킬랴는 마귀의 궤계인 권모술수인것이다. 즉, 소련의 세계적화를 꿈꾸며 그 야욕을 체우기 위한 수순인것이다. 결코 우리들은 그 공산주의 의 감언이설에 속아넘어가서도 안되며 현혹 디어서도 결단코 안된다.


소련은 세계적화를 위하여 세계 대학살을 시도하고 있으며, 바로 그들의 타도정치는 인류의 경악을 금치못하게 만들고 있는것이다. 미국은 이를 악독한 마귀세력을 분쇄하고 진정한 세계평화를
성취하기위한 정직하고도 인류박애정신에 입각한 인류애에 가득찬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미합중국인것이다....우린 하나님과 미국의 큰 은혜를 입은 축복받은 민족이다.


결코 우리는 그 모든 은혜를 잊어서는 안될것이다. 크게는 70년전의 1950년, 북한의 6.25의 남침을 받고 생사의 기로에 섰을때, 미국이 선두에 서서 우리를 살려준것이다. 결코 우리는 그 은혜를 잊어서는 안될것이다.


궤휼정치의 총본산인 소련은 위선과 패작으로 그 야욕을 점차적으로 넓혀가고 있는것이다. 더욱이 순진한 김정은이를 잘 이용해먹고 있는것이다. 바로 핵폭탄이란 것을 만들게 해서 그 세계적화야욕을 이루려고 하고 있는것이다. 이용만 당하고 있는것이다. ...


.이젠 교회까지 침투하며, 그 마수가 음성적으로 뻗치고 있는것이다.있는것이다. 한때는 기독교의 거성인 조용기목사님이나, 김삼환목사님을 현혹시켜 포섭하여 그 숨겨진 마각을 들여낸적이 있었다.
바로 WCC (세계교회협의회라는 극히 자연스런 조직을 만들어 교묘히 교회에 침투하여 순진한 목회자나 성도들을 포섭 할랴 끊임없이 그 마각을 들어내고 있는것이다.


바로 성서에 나오는 본질적으로 그 마귀의 발톱이 숨겨져있는것이다. . 순진한 성도들은 전영 모르고 있으며, 심지어 목회자도 처음에는 현혹되기 십상인것이다. 고로 항상 깨여있어 쉬지않고 기도를 지속해야 할것이다. 대형교회엔 쉬지않고 침투할랴는 그 끈질근 노력을 시도하고 있다는것이다. 한국에는 *NCCK* 라는 이름으로 접근하며, 위선자의 탈을 쓰고 성도들에게 접근을 하고 있는것이다.


빛좋은 개살구 라는것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 기독교를 가장한 소련의 세계적화야욕의 숨겨진 음모인것이다....문화교류 라는 미명ㅇ래, 지방에 까지 그 마수를 뻗치고 있는것이다. 공산주의 의 교묘한 타국에의 접근법인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는 동족인 김정은이를 구출해내야 한다. 결코 우린 소련에 속아넘어가서는 안된다. *****죽음과 삶의 엄숙한 순간에 우린 서 있는것이다*****.
문화 교류 라는 미명아래, 우리에게 접근을 시도하고 있으니, 절대로 현혹돼지말고 중심을 잃지지않길 당부 하노라


순진한 김정은이는 깜쪽같이 소련에 속아 노얘아닌 노예로 전락하여 맹종(盲從) 하고 있는것이다. 혼자 해결하지못하면 (노예아닌 노예이기때문에)일만 생기면 뽀르르. 하고 그 수하를 시켜 소련에 의론하러 간다. 완전히 노예가 된것이다. 우리의 동족인 북한도 구출해내어야 한다. 그래서 빛좋은 개살구라는 말이 있다. 겉으론 외견상, 국방위원장 이라는 타이틀이 괭장한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소련의 노예가 되고 있는것이다. ..


여기에 접근하며 속아넘어간 문재인세력을 분쇄하고 박살내야 한다. 이길이 다 사는 길인것이다. 그리고 종국에 가서는 문재인도 구해내야 한다. 그땐 우리가생명의 은인이 될것이다....완전히 마귀인 공신주의에 속아넘어깄으니깐.....지금 소련이 최고인양 완전히 현혹되어 속아넘어가고 있는것이다.


순진하고 선량한 우리 백성들이 여기에 현혹되어 그저 속아서 놀아나고 있는것이다. 우린 이들을 구출해 내야 한다. 그 사명이 있는것이다. 김정은형제도 참다운 우리민족의 피를 이어받았다면 언젠가는 돌아오리라. 우리 민족의 품으로......소려에 결코 속아서는 안되는것이다.


차라리 김정은이는 미국의 편에 서게 되면 소련보담 여러모로 유익하리라.. 남한을 도왔듯이 북한도 함께 도와주고 싶은것이다. 손잡으면 가하리라....미국은 박애정신에 전임류를 사랑하고 있기에.....하나님은 끝까지 미국을 지키시리라. 아울러 대한민국도......우리 자유진영은 먼저 어느나라이고 먼저 침략은 하지않았다.


이제와선 교회까지 침투하여 공산화를 획책하고 있는것이다. 그것이 바로 WCC(세게교회협의회, World Council of Church)인것이다. 한국에선 *NCCK* 라고 앞에는 *W* 자 대신에 *N* 자를 넣고, 끝에는 *Korea* ..의 *K* 자를 넣은 것이다. 아주 현혹 되기쉽게 말이다. 즉, National Council of Church in Korea. 즉, 이것들의 Initial 머릿자를 따서 NCCK 라고 교묘히 속이고 있는것이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이 고스란이 100% 미혹되어 속고 있는것이다. 물론 그중엔 그렇지아니하고 정신이 똑바로 박힌분도 다수가 있기는 하지만 ....알고보면 소련의 마귀집단들이 세계적화를 위한 야욕에서 비롯된 자유진영의 대학살을 시도하고 있는것이다. 놀라운 일이 아니겠는가?....


.우리는 심각하게 고민을 해야 할때이다. 그리고 심히 절실하게 깨달아야 할것이다. 공산주의는 과연 어떤것인가를....절대로 절대로 그들의 감언이설(甘言利說)에 현혹되어 속아넘어가면 안되는 것이다. ..결코 필자개인의 말이 아닌것이다.....


세계자유진영에선 다 아는 사실인것이다. 미국은 하나님이 마즈막날에 들어쓰시는 국가이며, 트럼프는 마즈막날에 가장 사랑하고 그 누구도 넘보지못하는 강력한 힘으로 미국을 지키고 나아가서는 세계를 지키고 있는 하나님의 아들인것이다....
2018-10-30 08:29:24
220.81.135.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