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학사 연구원(샐러리맨 연구원)이었던 200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 다나카 고이치에 관하여
 크리스천(3일후 주일)_
 2018-05-17 13:49:09  |   조회: 414
첨부파일 : -
학사 연구원 얘기가 나오니 2002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학사출신(도호쿠대학 전기공학과)의 기업 연구원(샐러리맨 연구원) 다나카 고이치가 생각나는군요. 2002년 10월 당시 교토에 있는 시마즈 제작소(1875년에 회사를 창립,143년의 역사를 가진 중견기업,종업원 9900 여명) 라이프 사이언스 연구소의 주임연구원 다나카(만년 주임)가 200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만 43세)였죠.

1983년 4월 다나카는 지도교수의 추천을 받아서 시마즈 제작소에 입사했는데 시마즈 제작소가 창업 이후 내건 사시(社是)는 '과학기술로 사회에 공헌한다'이고 경영 이념은 '사람과 지구의 건강에 대한 소망을 실현한다'는 것이었죠. 중앙연구소에서 다나카에게 맨 처음 주어진 일은 전공인 전기공학이 아니라 화학 연구와 관련된 것이었죠. 단백질 질량 분석 장치 개발을 하게 되었으며 매트릭스 지원 레이저 이온화법(MALDI:Matrix-Assisted Laser Desorption Ionization) 즉 말디(MALDI) 개발에 성공해서 1980년대에는 불가능하다던 생체 고분자(단백질) 분자량을 1987년에 세계 최초로 측정하는데 성공했죠. 출처는 책<멋지다 다나카>입니다. 다나카에 대한 책들은 많이 있는데 예를 들면 다나카가 직접 쓴 자서전인 책<일의 즐거움>,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책<작업복을 입고 노벨상을 탄 아저씨>, 책<다나카 고이치, 자신을 경영하는 생각의 기술>등등이 있죠.

1985년 2월, MALDI(말디)를 개발할 때 아세톤과 코발트를 혼합하려고 하다가 실수로 글리세린과 코발트 미세분말을 혼합했는데 아까워서 버리지 않고 이 완충제를 비타민 B12에 섞어 질소(N2) 레이저 광선을 쐬어 보았는데 미세 분말인 코발트가 레이저를 흡수하여 글리세린의 양과 코발트 분말의 양이 가장 최적의 상태가 된 지점에서 커다란 단백질이 이온화하여 분리되었죠. 계측기에 이제까지 본 적이 없는 신호가 나타났죠. 세기의 대발견은 이렇게 이루어진 것이죠.

1987년 중국-일본 연합 질량 분석 토론회에서 오사카 대학의 고(故) 마쓰오 다케키요 교수가 다나카에게 연구 결과를 영문 학회지에 하루빨리 투고하라고 해서 논문을 발표했고 결국 인정을 받게 되었죠. 다나카는 논문 제목<레이저 이온화 비행 시간형 질량 분석계에 의한 분자량 10만까지의 단백질과 폴리머 분석>이라는 영어 논문을 <<라피드 커뮤니케이션 인 매스 스펙트로메트리Rapid Communication in Mass Spectrometry>>라는 잡지에 투고했죠. 다나카는 동료 4명과의 팀워크로 공동논문을 쓸 수 있었다고 말했죠.

보충) 다나카는 논문<레이저 이온화 비행시간형 질량 분석계에 의한 분자량 10만까지의 단백질과 폴리머 분석>이라는 영어논문을 <<라피드 커뮤니케이션 인 매스 스펙트로메트리Rapid Communication in Mass Spectrometry>>잡지에 투고했는데 1987년 6월쯤?이었고 한편 경쟁관계에 있던 독일 뮌스터 대학의 미하엘 카라스 교수와 프란츠 힐렌캄프 교수는 공동명의로 논문<분자량 1만이 넘는 단백질의 레이저 이온화>라는 논문을 <<애널리티컬 케미스트리Analytical Chemistry>>지에 투고했는데 다나카보다 약 1달이 빠른 1987년 5월쯤?이었다.

그런데 여기서 발견의 선취권은 논문투고일로 결정되므로 카라스 교수와 힐렌캄프 교수가 다나카보다 먼저 발견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들 교수는 다나카가 작년 1986년에 영어로 발표한 것을 참고했다고 양심있는 과학자의 윤리를 지켰다.

노벨상은 최초의 돌파(break through) 즉 최초의 발견자에게 주는데 다나카는 당시 1980년대 당시의 화학자들이 단백질의 질량을 측정할 수 없다고 한 것을 뒤집고 세계 최초로 단백질의 질량을 측정하는데 성공했던 것이다.

일본에서 열린 질량분석학회에서 다나카는 포스터로 발표했다고 한다. 이때 레이저 이온화 질량 분석계의 권위자인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의 로버트 코터 교수가 초대되었는데 그는 강연에서 이렇게 말했다. "레이저 이온화 질량 분석법은 고속 중성자 원자충격법이나 플라즈마 디솝션 법과 마찬가지로 분자량이 높은 물질을 결코 검출하지 못할 것이다." 라고 말했는데 다나카가 단백질 질량 수가 10만 정도까지 나타난 데이터를 내보였는데 놀랐다고 한다.

다나카가 포스터옆에 있는 것을 코터 교수가 사진으로 찍어줬다고 한다.
2018-05-17 13:49:09
58.141.41.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2112
2897 계엄령 발동의 최종 승인(결재)권자가 없는데, 어떻게 계엄령이 발동될 수 있냐??? (1)HOT 초병_ - 2018-07-22 310
2896 그냥 쓰잘떼기없는글..HOT 돈보기리_ - 2018-07-21 267
2895 국정원 특활비 수억원을 사저 관리비로 썼다고? 그런데, 집안이 추워서 벌벌 떠냐???HOT 초병_ - 2018-07-21 205
2894 탈북 종업원, 동남아 가는 줄 알았다고??? 그럼, 기절시켜서 보쌈해온 것은 아니잖아!!!HOT 초병_ - 2018-07-16 227
2893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7-12 207
2892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3일후 주일)_ - 2018-07-12 250
2891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7-12 238
2890 헤켈의 발생 반복설(진화 재연설)이 조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진화설은 틀렸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7-12 232
2889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7-12 217
2888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7-12 193
2887 박근혜 대통령, 브라질 방문시 작가 코엘료의 책 문구 인용, 문재인 인도 방문시 "카레 많이 먹는다"HOT 초병_ - 2018-07-10 251
2886 굉장한마력HOT 보라소_ - 2018-07-09 251
2885 문재앙의 망령이 수자원을 덮치다HOT 땡초_ - 2018-07-09 313
2884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HOT 땡초_ - 2018-07-08 301
2883 김일성 아버지가 3.1운동을 이끌었다고??? 그럼, 김형직이 태극기들고 만세 불렀다는 말이네!!!HOT 초병_ - 2018-07-05 307
2882 강도 6.0 지진에 원자력 발전소 이상 없음, 비 61mm에 태양광 발전시설 와르르 무너졌다!!!HOT 초병_ - 2018-07-04 259
2881 대한항공을 압도하는 아시아나의 갑질횡포HOT 땡초_ - 2018-07-04 327
2880 민노총 (1)HOT 땡초_ - 2018-07-03 329
2879 민노총과 문제인HOT 땡초_ - 2018-07-02 325
2878 문제인의 허구를 고발한다 (1)HOT 땡초_ - 2018-07-01 53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