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선한 영향력 교육감(박선영)
 선한 영향력 교육감(_
 2018-05-12 13:27:11  |   조회: 396
첨부파일 : -
서울교육감 보수 단일후보는 박선영…조희연·조영달과 '수능 개편' '자사고 존폐' 놓고 대립각


[중앙일보] 입력 2018.05.11 10:30


인쇄

기사 보관함(스크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



기자


박형수 기자 사진
박형수 기자 ....

SNS 공유 및 댓글


SNS 클릭 수
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NS 공유 더보기








11일 서울 보수진영 단일후보가 박선영 동국대 교수로 결정되면서 다음달 13일 치러지는 서울교육감 선거의 대진표가 완성됐다. 박 교수와 함께 조희연 현 서울시교육감,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 보수 성향이지만 후보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은 이준순 전 서울교총 회장 등이 출마 의사를 밝힘에 따라 서울교육감 선거는 이들의 4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는 11일 서울교육감 4명의 후보에게 정책자료집을 요청해 이를 제공한 박선영·조영달·조희연(가나다 순) 등 3명 후보의 정책을 각각 비교했다. 각 후보가 보수·중도·진보 등 진영이 뚜렷하게 나뉘는 만큼 정책도 선명한 차이를 보였다.


다음달 13일 치러지는 서울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4명의 후보. 왼쪽부터 박선영 동국대 법학과 교수, 이준순 전 서울교총 회장,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학 교수, 조희연 현 서울시교육감(가나다 순). [중앙포토]

사진 크게보기

다음달 13일 치러지는 서울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4명의 후보. 왼쪽부터 박선영 동국대 법학과 교수, 이준순 전 서울교총 회장,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학 교수, 조희연 현 서울시교육감(가나다 순). [중앙포토]
.
올 8월 확정되는 대입 개편안에 대해 보수진영의 박선영 후보는 “수능은 일부 과목 상대평가인 현 체제를 유지하고, 정시 모집 인원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진보진영의 조희연 후보는 “수능은 전과목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정시전형 확대에 대해 반대한다”며 대립각을 세웠다. 중도를 표방하는 조영달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교육정책을 입안하며 “수능은 절대평가로 전환해 자격고사화해야 하고, 장기적으로 대학 신입생 선발은 입학사정관제와 면접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대표적인 고교 정책인 자사고·외고 존폐에 대해서는 조희연 후보만 ‘폐지’를 주장한다. 조 후보는 교육 공공성 실현을 위해 자사고·외고뿐 아니라 국제중도 일반학교로 전환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조영달 후보는 이들 학교의 존속을 원칙적으로 보장하되, 학생 선발 방식에서 면접 등의 평가를 없애고 100% 추첨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과학고와 영재학교를 현재처럼 선발권을 가진 학교가 아닌 일종의 위탁교육기관으로 전환하겠다고 제안했다. 일반고에서 수학·과학에 영재성을 보이는 학생들을 선정하면, 과학고·영재학교가 이들을 위탁받아 교육한다는 것이다.
박선영 후보 역시 자사고·외고의 현 체제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들 학교가 일반고와 위화감을 조성하고, 당초 설립 목적과 달리 대학 입시를 위한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등 이미 드러난 문제점은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출처: 중앙일보] 서울교육감 보수 단일후보는 박선영…조희연·조영달과 '수능 개편' '자사고 존폐' 놓고 대립각
2018-05-12 13:27:11
123.98.212.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159
2837 웃어봐요~ (1)HOT 김여순_ - 2019-01-13 575
2836 범국민적인 탈원전반대 서명운동에 동참합시다HOT 이정태_ - 2019-01-11 494
2835 역대 최다 인사개편 역사뒤집기 정부 김영삼 (1)HOT 땡초_ - 2019-01-11 535
2834 ■ 나경원 의원 규탄집회HOT 야전군_ - 2019-01-11 519
2833 문재인은 감옥간다 (1)HOT 땡초_ - 2019-01-09 671
2832 시스템클럽 1월 집회 일정HOT 야전군_ - 2019-01-08 546
2831 일본 초계기가 저고도 위협 비행했다고? 그럼, 그때당시 이에 항의하는 교신 보냈나?HOT 초병_ - 2019-01-05 485
2830 방송사 앵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라고 호칭, 전두환 씨라고 호칭!!!HOT 초병_ - 2019-01-02 695
2829 RE 그러고보니 정말 웃기네! (1)HOT 서민의 목소리_ - 2019-01-11 1261
2828 국민염장을 지른 이낙연 총리의 연하장 (2)HOT 땡초_ - 2018-12-25 1051
2827 5.18 명단은 사생활이므로, 공개하면 안된다고? 좋다. 그럼, 공적인 국민세금 받지마! (1)HOT 초병_ - 2018-12-25 1251
2826 태극기여 하나되어 문슬람을 몰아내자! (1)HOT 땡초_ - 2018-12-23 1211
2825 RE 네 당연하죠.HOT 그럼요_ - 2019-01-11 422
2824 지만원 선생님 구명 운동 벌금 모금 합시다 (1)HOT 이민재_ - 2018-12-19 3299
2823 김병준 비대위원장 뭐하자는 거요? (1)HOT 레퀴엠_ - 2018-12-13 2024
2822 탈원전 정책은 60년 장기 정책이라고? 60년후 너의 나이가 몇살이냐?HOT 초병_ - 2018-12-08 846
2821 김정은 2차 방남 (3)HOT 경상도_ - 2018-12-07 3309
2820 80년전 위안부는 아직도 사과해라! 8년전 연평도 포격은 사과할 필요없냐? (1)HOT 초병_ - 2018-11-24 1178
2819 범인 김정숙 기소하고, 공범 문재인 하야하라 (1)HOT cnamsung_ - 2018-11-20 1336
2818 대한민국의 실태HOT 김성주_ - 2018-11-20 63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