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접속 차단되었던 이적사이트(노동신문 등) 접근해제???
 이적사이트 접속해제_
 2018-05-11 19:01:51  |   조회: 448
첨부파일 : -
차단됐던 北사이트, 9일부터 일제히 접속 가능해져

주성하 기자 입력 2018-05-11 03:00수정 2018-05-11 14:15


뉴스듣기

프린트

글씨작게

글씨크게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남경필, ‘조폭연루설’ 놓고 정면 충돌





서울시장 후보 여론조사, 박원순 50.3%, 김문수 10.3%, 안철수 12%





김정은의 통 큰 저자세…무엇이 그를 돌변하게 했나?





中 전문가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개최, 美에 더 유리”…이유 보니





벨기에가 반한 한국 부부의 ‘떠 있는 섬’





[퇴근길 사회]역전된 성비…그 많던 남자 애들은 어디 갔을까





김경란, 김상민 전 의원과 이혼 후 근황…“그저 좋은 날”





‘백발의 한국계 007’ 수차례 방북… 억류자 석방 키맨 활약





법원, 김성태 폭행범 구속적부심 기각…내주 초 기소 예정





與 ‘혜경궁 김씨’ 논란에 고민…비판 전화·문자 쇄도








‘떠나는’ 우원식, 한국당에 “대선불복 특검, 역사에 죄 짓는 일”





세월호 좌현 충돌흔적 無…자로 ‘잠수함 충돌설’은 틀렸다?





김동철 “추미애 ‘미꾸라지’ 발언 궤변…靑, 미꾸라지에 놀아났나”





홍준표 “이재명 형수 쌍욕 유세차에 틀면 절대 안 찍어” 자신





“박근혜만큼 깨끗한 분 없어”… 증언 거부한 정호성





서울시장 후보 여론조사, 박원순 50.3%, 김문수 10.3%, 안철수 12%





추미애 “野, 수많은 미꾸라지 중 드루킹 가지고 정쟁 몰아”





김정은의 통 큰 저자세…무엇이 그를 돌변하게 했나?









日 아사히 “美, 북측에 ‘핵 기술자 수천 명 해외로 이주시키라’ 요구”








김동철 “추미애 ‘미꾸라지’ 발언 궤변…靑, 미꾸라지에 놀아났나”





김정은의 통 큰 저자세…무엇이 그를 돌변하게 했나?









[천영우 칼럼]평화협정이 몰고 올 문제, 얼마나 알고 있나





日 아사히 “美, 북측에 ‘핵 기술자 수천 명 해외로 이주시키라’ 요구”





[오늘과 내일/이기홍]영구집권 꿈꾸는 김정은의 걱정과 셈법









‘백발의 한국계 007’ 수차례 방북… 억류자 석방 키맨 활약





[포도나무 아래서/신이현]사돈은 맞절도 안 하고 ‘볼때기’에다 뽀뽀를 했다





[횡설수설/김광현]울지마, 아르헨티나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모바일-PC로 28개 사이트 접속… 하루 지나서도 일부선 계속 연결
방통위 “차단해제 지시받은적 없어”



북한이 대외 홍보를 위해 개설한 홈페이지들인 ‘내나라’ ‘프렌드’(위쪽부터) 등이 9일 저녁부터 한국에서 자유롭게 접속이 가능해졌다. 북한 홈페이지 캡처


북한 웹사이트들에 대한 접속 차단이 9일 저녁부터 일제히 해제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일보가 확인한 결과 이날 저녁부터 북한이 해외에 개설한 웹사이트들은 한국에서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통해 직접 접속이 가능해졌다. 현재 북한이 해외에 개설한 웹사이트는 30개 이상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9일 저녁 이 중 28개 사이트에 접속을 시도한 결과 모두 접속이 가능했다.

10일에도 사이트에 따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유해 사이트’로 지정돼 접속할 수 없다”는 문구가 뜨긴 하지만 접속되는 사이트도 적지 않았다. 인터넷 보안이 철저한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도 이날 노트북으로 북한 사이트에 접속해 보니 ‘고려항공’ ‘류경’ ‘서광’ ‘용남산’ 등 일부 북한 사이트가 바로 열렸다. 휴대전화로 강북구에서 접속했을 때에는 ‘우리민족끼리’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을 포함한 모든 사이트가 열렸다.

북한 웹사이트 접속 차단은 경찰청이 폐쇄할 사이트를 지정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 통보하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심사 후 SKT, KT 등 모바일 및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에 명령해 이뤄진다.

방통위 관계자는 10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북한 사이트 차단을 해제하라는 지시는 지금까지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 현재 북한 사이트들이 자유롭게 접속되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금까지 ‘우리민족끼리’ ‘내나라’ 등 북한이 해외에 개설한 홈페이지를 ‘유해 사이트’로 지정해 국내에서 접속하지 못하게 막았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Main/3/all/20180511/90026945/1#csidx3e9c1abe0d2981f8c98a638063fb583
2018-05-11 19:01:51
211.229.17.1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58
3070 탈원전 정책은 60년 장기 정책이라고? 60년후 너의 나이가 몇살이냐?HOT 초병_ - 2018-12-08 865
3069 김정은 2차 방남 (3)HOT 경상도_ - 2018-12-07 3321
3068 80년전 위안부는 아직도 사과해라! 8년전 연평도 포격은 사과할 필요없냐? (1)HOT 초병_ - 2018-11-24 1190
3067 범인 김정숙 기소하고, 공범 문재인 하야하라 (1)HOT cnamsung_ - 2018-11-20 1371
3066 대한민국의 실태HOT 김성주_ - 2018-11-20 641
3065 좌빨들, 입만 벌리면 통일, 통일, 그런데, 2032년 올림픽을 남,북이 공동 신청한다고???HOT 초병_ - 2018-11-19 620
3064 불교인권위원회를 혐오합니다. (1)HOT 땡초_ - 2018-11-16 926
3063 세상에 못믿을 것은 빨갱이다. (1)HOT 땡초_ - 2018-11-15 1119
3062 우주가 계속 팽창한다면 빛의 속도(c)를 넘을 수 있다.(특수상대론과 빅뱅이론,허블 법칙등등은 틀렸음) (1)HOT 크리스천(내일 주일)_ - 2018-11-10 655
3061 행성 퇴출 명왕성 혜성이었나?(명왕성은 행성의 지위를 다시 획득할 수 있다고 내가 생각) (2)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11-10 2250
3060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 (2)HOT 책<다니엘 임팩트>(크리스천)_ - 2018-11-10 1402
3059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11-10 495
3058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 (1)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11-10 6510
3057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 (1)HOT 빌립(장로교)_ - 2018-11-10 695
3056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11-10 408
3055 김정숙이 대통령문서를 위조한 속셈은? (1)HOT 사과사_ - 2018-11-06 82981
3054 탈원전관련 서울대 어느교수의 공개질문에 답하다HOT 이정태_ - 2018-10-28 442
3053 김정숙 여사, 대통령문서위조로 검찰에 입건, 기소 확실HOT 사과사_ - 2018-10-25 802
3052 조그 수석 파면하라. 법사위 소집하라.HOT 법사위 소집하라._ - 2018-10-24 356
3051 밤샘수사는 고문, 위헌이다. 증거능력없다.HOT 밤샘수사는 위헌, 증_ - 2018-10-24 31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