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노무현, 김대중때 "문죄인 국정원 돈 받아???"
 문죄인도 국정원 돈 _
 2017-11-16 06:59:34  |   조회: 1344
첨부파일 : -
국정원장 "의원들에 특활비 의혹… 수사 불가피할 듯"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 본문듣기 설정










신문에 게재되었으며 A8면의 TOP기사입니다.A8면신문에 게재되었으며 A8면의 TOP기사입니다.| 기사입력 2017-11-16 03:06 기사원문

화나요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 15




19



광고


광고





서훈 원장, 정보위 관계자에 언급
野 "국정원에 과거 자료 남아있고 이를 통해 사실관계 파악한 듯… '5명 + α'라는 얘기도 있어"
검찰도 관련 의혹 내사 중 인듯

정계 "검사 자살로 검찰 비판받자 정치권 사정으로 돌파하려는 듯"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국회 정보위원회 관계자에게 "지난 정부 국정원이 복수의 여야 의원에게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넸다는 의혹이 있어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지난 14일 한 언론은 '국정원이 여야 의원 5명에게 정기적으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그런 진술이 나온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서 원장은 이후 국회 측에 '돈을 받은 의원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한 것이다. 서 원장 언급으로 볼 때 국정원은 이미 어느 정도 사실 관계를 파악했으며 검찰 역시 관련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 중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회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 원장이 최근 국회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국회의원 상납' 의혹 보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원장은 최근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국회를 찾아 복수의 정보위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정원 간부들이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여야 의원 5명에게 총 10여 차례에 걸쳐 회당 수백만원씩을 떡값 명목으로 건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우리가 언론에 흘린 게 아니니 오해하지 말아 달라"면서 "지난 정부 때는 일부 의원에게 돈을 건넸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관계자는 "서 원장이 국회에 양해를 구하면서도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단서를 잡았고, 국정원이 수사를 막을 방법은 없다'는 점을 통보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야권 고위 관계자는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건넸다는 근거 자료가 국정원에 남아 있고, 현 국정원도 이를 통해 사실 여부를 어느 정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며 "특수활동비를 받은 의원이 '5명 플러스 알파(α)'란 얘기가 있다"고 했다. 검찰이 전날 "그런 진술이 나온 적이 없다"고 한 것은 '5명'이 아니거나 '진술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확인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의도 정가에선 특수활동비를 받은 의원이라며 여당 소속 의원 3명, 야당 소속 의원 2명의 실명이 담긴 정체불명의 정보지(일명 지라시)가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돌고 있다. 한 야당 의원은 "이들 외에도 국정원에 비판적 발언을 해온 일부 의원에 대해 국정원이 부정기적으로 특수활동비를 건넸다는 얘기가 있다"며 "검찰이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내용을 파악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여야 국회의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이 사실이고 검찰이 이를 파악하고 있다면 조만간 정식 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복수의 여야 정보위원은 "국회의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설이 흘러나온 시기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한 정보위원은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던 변창훈 검사 자살로 검찰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이 거세진 상황에서 이런 의혹이 제기됐다는 점에서 검찰이 정치권 사정(司正)으로 위기 국면을 돌파하려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정보위원을 지낸 한 인사는 "과거 정보위원들이 해외 출장을 가면 국정원이 가끔 소정의 여비를 보태주곤 했다"며 "하지만 의원들이 특수활동비인 줄 알고 받은 것도 아니고 형사상 죄가 되는지도 불분명한 상황에서 이런 의혹이 터져 나온 건 정치권의 손발을 묶어두려는 것이란 의심이 든다"고 했다.

[최경운 기자 codel@chosun.com]
2017-11-16 06:59:34
211.38.254.1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2654
2770 문재인 정부의 낙태 합법화에 대한 청와대 반대 서명입니다.로그인 한번으로.. (1)HOT 이종혁_ - 2017-11-22 1237
2769 3인 아닌 1인(신순용)의 증언은 증거능력 없다.HOT 1인 증언은 증거 못된_ - 2017-11-21 1289
2768 "공갈 처" 설치 반대, "공갈 처" 필요없다.HOT "공갈 처" 설치 반대_ - 2017-11-21 1220
2767 테블릿 PC가 빨갛게 물들었다고 허위 방송한 놈들아!!! (3)HOT 초병_ - 2017-11-20 2102
2766 간첩들 댓글은 왜 조사, 발표 안하냐???HOT 간첩 댓글 조사하라._ - 2017-11-20 1178
2765 "세월호 장사 끝났으므로, 2차 국조위 필요없다" 이제 그만!!!HOT 그만 하라!!!_ - 2017-11-20 1155
2764 간첩 code "문패당" 수능 문제지 이미 유출???HOT 수능 문제지 이미 유_ - 2017-11-16 1344
2763 노무현, 김대중때 "문죄인 국정원 돈 받아???"HOT 문죄인도 국정원 돈 _ - 2017-11-16 1344
2762 간첩 code "문패당" 탄핵!!!HOT 문재앙 탄핵하라._ - 2017-11-16 1274
2761 "간첩+ 문패당"은 김정은 노예?? 김정은 기쁨조 = 임종석???HOT 적와대는 김정은 기쁨_ - 2017-11-14 1284
2760 "간첩+ 문패당"의 김정은 노예짖??? 김정은 기쁨조???HOT 김정은 노예, 임종석?_ - 2017-11-14 1304
2759 개성공단 폐쇄가 적폐라고??? 그렇다면???HOT 초병_ - 2017-11-13 1314
2758 문재앙이가 드뎌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에 적극참여 선포. 대한망국 만세! (1)HOT marpia_ - 2017-11-13 4845
2757 한샘 성폭행 사건 뉴스기사 시정조치 요구합니다HOT 섬_ - 2017-11-07 1276
2756 단군은 밝(明)갱이다~ 손상윤뉴스타운대표님과 독자님들 필독 감사!HOT 게바_ - 2017-11-06 1623
2755 광주교도소 발굴은 "검사와 국립과학수사대가 수사해야 한다"HOT 518재단은 조작한다._ - 2017-11-05 1297
2754 "안보 재앙" 문죄인(=문재앙) 탄핵하라.HOT 문재앙 탄핵하라_ - 2017-11-05 1329
2753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생활비에 써야 뇌물죄다!!!HOT 초병_ - 2017-11-04 1263
2752 518단체와 전남대가 짜고 치는 사기극. 실종자 발굴쑈. 625유골로 사기치지 마라. (1)HOT 625유골로 사기치지 _ - 2017-11-04 1528
2751 518단체의 가짜 유골 발굴작업은 사기다. 국립과학수사대가 해야 한다. 전남대와 짜고 사기친다.HOT 국립과학수사대가 담_ - 2017-11-04 1344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