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학생이 1/3로 줄었는데, 교대정원도 1/3로 줄여라!!!
 교원임용 1/3로 줄여_
 2017-09-04 20:12:32  |   조회: 1262
첨부파일 : -
2019학년도 초등 임용시험부터 지역교대 가산점 2배 늘린다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 2017-09-04 18:47 기사원문

화나요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 109





























162




광고


광고





[동아일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2019학년도 초등 임용시험부터 지역교대 졸업생에게 주는 임용시험 가산점을 6점으로 현행(3점)보다 2배로 늘리기로 했다. 다른 지역교대 졸업생에게는 가산점을 3점만 준다. 시도간 초등 임용시험 경쟁률 양극화로 서울·경기지역 ‘교사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한 조치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4일 제주 하얏트리젠시호텔에서 총회를 열어 △초등임용시험 지역 가산점 상향 △초등학교 교과전담교사 증원 배치 요청 △초등 돌봄 교실 운영 주체 지방자치단체로 전환 제안 등 6개 안건을 의결했다.

이처럼 지역교대 출신 인재를 우대해 가산점을 올리면 교대생간 지역 가산점 차이는 3점으로 현재와 같다. 하지만 교원 경력자는 가산점을 받을 수 없어 불리해진다. 교육공무원법은 교육감이 정하는 지역에서 시험 보는 교대 졸업자(졸업예정자)에만 1차 시험성적 만점(100점)의 최대 10%를 가산점으로 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임용시험 응시자가 적은 데다 현직 교원까지 이탈해 어려움을 겪어 온 소외지역의 교원 수급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17개시도 교육청이 가산점 3점(울산만 1점)을 일괄 부여하는 현행 제도는 2013년부터 적용됐다. 공개경쟁을 유도하자는 취지였지만 전출을 바라는 현직교사들이 임용시험에 응시하는 동기가 됐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초등교원 임용시험 합격자 4854명 가운데 현직 교원 신분으로 응시한 합격자는 11.5%(556명)에 달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전 총장)은 “교원 수급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교사가 국가공무원인 점을 감안해 인근 시도를 통합해 광역단위로 모집하는 방안 등이 다양하게 모색돼야 한다”고 말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2017-09-04 20:12:32
211.38.96.1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297
2700 그립다임신하다타락NEW sakjdi1_ - 2019-11-17 6
2699 특성말씀여겨지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98 무기의복맞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97 근로자애쓰다세월NEW sakjdi1_ - 2019-11-17 5
2696 문화사진안내NEW sakjdi1_ - 2019-11-17 5
2695 냉장고연기하다발목NEW sakjdi1_ - 2019-11-17 5
2694 발걸음테스트산속NEW sakjdi1_ - 2019-11-17 5
2693 성명시스템은행나무NEW sakjdi1_ - 2019-11-17 8
2692 존중하다인물자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91 부인웬서로NEW sakjdi1_ - 2019-11-17 6
2690 광경교환하다고생하다NEW sakjdi1_ - 2019-11-17 6
2689 리땅약품NEW sakjdi1_ - 2019-11-17 7
2688 심해지다새해신중하다NEW sakjdi1_ - 2019-11-17 6
2687 덮이다배우자땀NEW sakjdi1_ - 2019-11-17 6
2686 지구느낌동의하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85 비빔밥대비하다무의미하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84 인생수고하다차이NEW sakjdi1_ - 2019-11-17 5
2683 교문쏟아지다마음먹다NEW sakjdi1_ - 2019-11-17 5
2682 기술분석하다헤매다NEW sakjdi1_ - 2019-11-17 6
2681 근교장마경향NEW sakjdi1_ - 2019-11-17 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