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정세균, 알고 보니 ‘가덕도신공항 적극 찬성’
 신공항_
 2020-01-05 14:41:26  |   조회: 352
첨부파일 : -

정세균, 알고 보니 ‘가덕도신공항 적극 찬성’

입력 : 2019-12-24 11:09:47수정 : 2019-12-24 22:08:00게재 : 2019-12-24 11:10:19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과거 동남권 신공항 입지와 관련, “가덕도가 최적지”라고 수차례에 걸쳐 분명하게 언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총리실 산하에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가동 중인 상황에서 정 후보자가 총리가 될 경우, 신공항 논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012년 대선 경선 때 주장
대구 가서도 “가덕도가 최적지”
총리 임명 때 ‘우호적 ’기대감

지난 2012년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정 후보자는 그해 7월 5일 부산시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동남권 신공항은 마땅히 추진돼야 하고, 그 적지는 가덕도”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이명박 정부의 신공항 백지화에 대해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논리가 작용한 결과로 대통령의 신뢰를 떨어뜨린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정 후보자의 신공항 발언은 당시 여야의 유력 주자였던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박근혜 대선후보와 같은 당 문재인 경선후보를 겨냥한 측면이 다분했다. 두 사람은 부산과 대구·경북 등 4개 시·도 간 신공항 입지에 대한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꺼렸었다. 부산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세가 약했던 정 후보로서는 부산이 요구하는 가덕도 신공항을 분명하게 지지함으로써 부산 표심을 얻겠다는 전략을 편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정 후보자는 그 다음 달 대구를 방문해서도 가덕도 지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영남지역에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입지는 냉정하게 정치적 배려를 고려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가덕도가 적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공항 유치의 최적지는 정치 논리를 떠나 선정돼야 하며, 그로 인해 소외되는 지역이 있다면 다른 국책사업으로 혜택을 줘야 한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당시 자신의 가덕도 지지 입장에 대해 2007년 열린우리당 정책위의장 시절 정부 용역 조사가 토대가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 후보자가 부산뿐만 아니라 가덕도신공항에 적대적인 대구에서도 자신의 생각을 분명하게 밝힌 것으로 볼 때 적어도 현 이낙연 국무총리에 비해서는 동남권 신공항 논의 과정에 대한 이해도가 훨씬 깊고, 가덕도 신공항에 긍정적인 입장을 가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정 후보자가 당시의 생각을 7년이 지난 현재에도 유지하고 있는 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후보자 신분인 지금 민감한 정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드러내기도 쉽지 않은 데다, 실제 총리가 된다고 해도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활동에 직접 개입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렇더라도 지역 여권에서는 정 후보자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부산의 열망을 잘 알고 있고, 무엇보다 경제적 잣대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는 점에서 희망적인 신호라는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2020-01-05 14:41:26
115.91.25.1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5424
3400 이래도 수개표를 안할껀가 ?HOT 인터넷뉴스_ - 2020-01-28 517
3399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 서울이전은 누구의 뜻인가 ?HOT 중도충청_ - 2020-01-22 674
3398 광주광역시는 2가지를 해결하시요 (5)HOT 중도충청_ - 2020-01-22 1880
3397 무식한 좌좀들아, 그럼, 김좌진 장군 콧수염은 뭐냐???HOT 초병_ - 2020-01-18 651
3396 부산시장, 드디어 30년 만에 시민들 말을 듣다HOT 유권자_ - 2020-01-15 825
3395 슬슬 불안해서 큰 맘 먹고 생존배낭 샀다HOT 신비로운 모습_ - 2020-01-09 928
3394 [문재인+민주당] 그들 맘대로의 나라가 된것 같다HOT 펌글_ - 2020-01-09 668
3393 친척 동생의 쓸데없는 사재기 걱정HOT 선죽교_ - 2020-01-08 1082
3392 문재인, 미국 사주 받고 비밀리 전쟁 준비HOT 전쟁_ - 2020-01-07 770
3391 [금년총선-국민수준] 푸하하하-깔깔깔깔 (4)HOT 박장대소_ - 2020-01-06 1030
3390 [보수유튜버] 구독취소-충격뉴스HOT 펌글_ - 2020-01-06 650
3389 얼마전 들른 마트 분위기, 뭐지?HOT 신비로운 모습_ - 2020-01-06 413
3388 [금년총선] 수개표를 실시하자HOT 수개표_ - 2020-01-05 402
3387 정세균, 알고 보니 ‘가덕도신공항 적극 찬성’HOT 신공항_ - 2020-01-05 352
3386 그 무엇보다 우선은 사랑HOT 추천_ - 2020-01-04 296
3385 [전두환 쿠테타] 역사상 1등 쿠테타HOT 펌글_ - 2020-01-03 465
3384 [보수유튜버] 1000억대 시장-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20-01-01 539
3383 친딸이 받은 장학금은 조국 뇌물!!! VS 남의 집 딸이 받은 승마지원이 朴대통령 뇌물???HOT 초병_ - 2019-12-31 377
3382 [내년총선] 경천동지할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19-12-25 505
3381 김성태가 징역 4년 구형을 받았다고?HOT 땡초_ - 2019-12-22 48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