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긴급속보] 안철수 윤여준 폭탄발언
 제3의물결_
 2014-01-05 20:28:19  |   조회: 2536
첨부파일 : -
안철수 신당에 합류 하기로한 윤여준 전 장관이 폭탄발언을 했습니다
안철수 의원은 자기가 건너온 다리는 이미 불타 없애 버렸다고 말했으며 오로지
앞만보고 가겠노라고 각오를 다지는등 너무많이 달라졌다고 폭탄발언을 했습니다


안철수 의원이 이제부터 슬슬 정치에 감잡은것 같습니다 그동안 많은 국민들이
안철수 의원의 행보가 너무 느릿느릿 하다고 비판도 많았는데 이제부터는 안철수
의원이 뭔가 빠른속도를 낼것으로 보여 집니다


안철수 의원이 이제부터 감잡았다고 친다면 사실은 느린게 아니고 무척 빠른것 입니다
과거에 컴퓨터만 만지다가 정치에 몸담지 않았던 안의원이 본격 정치를 선언한 것은
사실 작년 대선때 부터 라고 봐야지요

따라서 고작 1년 밖에 안되었는데 벌써 정치에 본격 감잡은것 같은 행동을 보여주고
있는데 대단히 빨리 정치감각을 잡은것으로 봐야 한다는것 입니다


일단 안철수 신당이 지방선거를 1차 목표로 본격 뛰어들 태세인것 같은데
안철수 신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대단한 각오로 엄청난 모험과 실험을 해야 합니다

야권 분열이니 뭐니 새누리당의 어부지리니 뭐니 그런것에 신경쓰지 말고
뒤도옆도 돌아다 보지말고 오로지 무조건 앞만보고 달려가 봐야 합니다

어차피 지금현재 안철수 의원의 지지율이 1등으로 가장 높기 때문에 그런 행동은
야권 분열이 아니고 정당한 것입니다 야권의 승리를 바라는 야권 성향의

국민들은 야권을 분열시키지 않을려면 현재 1등 지지율의 안철수 신당으로
힘을 합치는 것이 가장 중요한것 입니다


안철수 신당은 무엇 보다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성정치권을 배제한 상태에서
한번 성공을 목표로 도전해 봐야 합니다

역대 제3의 정치물결이 성공한 적이 없었다는 말들을 자주들 해대는데
이번에는 뭔가 좀 다르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이번 같이 좋은 기회에 제3의
정치 물결이 한번 성공할수 있도록 독자적인 세력들로 선거전략을 짜야 할것 입니다


그리고

매우 중요한 것이 한가지 있습니다

안철수 의원이 이제부터는 국민들 앞에 정치에 본격 감잡았다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지금까지 와는 뭔가 다르게 빠르고 파격적인 눈에띄는
행보를 보여주게 되면


지금의 안철수 1등 지지율에
풀러스 20% 정도가 추가로 더 지지자가 생길 것으로 확신 합니다


뭔가 달라진 안철수

자신감 있는 안철수

더욱 빨라진 안철수


국민들은 안철수 신당에 크나큰 기대와 희망을 갖고 대거 지지하게 될것 입니다


<<<< PS >>>>>



안철수 신당은 노무현 세력들과 차별화를 해야하며 노무현 정부의 잘못된 업적들을
강력하게 비판해서 안철수 신당의 독자적인 행보에 당위성을 확보해야 될것 입니다

노무현때 전국의 도청 시청 구청 군청 철도역 우체국 공기업 등등의 건물들이 삐까삐까
하게 거대하고 웅장한 모습으로 어마어마한 돈을 들여서 대거 탈바꿈이 이루어 졌습니다

노무현때 굳이 옮기지 않아도 되는 수도를 수십조원이 넘는 돈을 들여서 옮기는
결정을 하게 되었던 것도 바로 노무현때 였습니다

마치 진시황이 굶주린 백성들을 내팽긴체 호화궁전과 만리장성을 쌓듯이 말입니다

백성들이 양극화로 가장 코너에 많이 몰렸던 시절도 바로 노무현때 였습니다
차리리 IMF때 보다도 더 힘든 시절이 노무현때 였다고 말하는 서민들도 많습니다

노무현때 텔,레마,케팅 기,획부,동산이 우후죽순 엄청나게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그당시
땅팔고 땅사는 기,획부동,산이 얼마나 많았냐면은 서울 강남지역에는 아예 빌딩이
톨째로 기,획부,동산 사무실로 가득찬 빌딩들도 수도없이 많았을 정도 였다고 합니다

노무현때 바,다,이야기 라는 도,박장이 심지어는 주택가까지 침투해서 전국에 얼마나
많았냐 면은 아예 그당시 국민들은 그런 도,박,장이 마치 무슨 노래방이나 무슨 오락실
처럼 정상적인 게,임,방인 것으로 착각할 정도 였습니다


펌글


요즘 노무현을 주제로 만든 변호인 이라는 영화가 크게 히트를 치고 있는 모양인데
그 영화를 보질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그러나 노무현이 영화
속에 등장하는 장면들에 대해서 행여라도 속거나 현혹 되어서는 안될것 입니다


노무현 이라는 사람의 숨겨진 진면목에 대해서 그영화는 아마도 정확하게 그려내질
못하고 평상적인 일상만을 그려내서 호감있는 인물로 만드는 역할만을 했을 것이라
짐작이 되는데 노무현이 어떤 사람인지 노무현의 숨겨진 진면목 상징적인것
크게 3가지만 열거해 보겠습니다



1, 국회에서 명패를 던지다



노무현이 국회의원 시절때 전두환이 국회에서 연설을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때
노무현이 자기 이름이 새겨진 명패를 전두환을 향해서 던진 사람 입니다 뺐지단 사
람 으로서 국회에서 할짓도 못되는 행동 이지만 그러나 그부분 보다 더 중요한것은
정작 노무현이 정권을 잡은 후에는 전두환 비자금을 환수하지 못했다는것 입니다


최근에 박근혜 정부들어서 전두환 비자금 난리 치는 것들을 보았을것 입니다 노
무현이 전두환에게 던진 명패의 의미가 뭐냐 이겁니다 순간 감정적인 행동으로 명
패를 던지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고 노무현 정권때 전두환 비자금을 이성적으로 판
단해서 강제로 징수 했었어야 명패를 던진 의미가 있다는것 입니다



2, 전작권 문제로 군장성 출신들을 조롱하고 희롱하다



노무현이 미국과의 전시작전권 환수문제를 가지고 설명하는 자리에서 짝다리 집고 주머
니에 손집어 넣고 대통령으로서 품위를 지키지 않은체 한국이 미국 궁뎅이 뒤에 숨는다
는등 장군들이 어깨에 별들 달고 거들먹 거렸느냐는 식으로 군 장성들을 몽땅 조롱하고
희롱하는 장면이 뉴스를 타면서 온국민들을 경악하고 놀라게 만든적이 있었는데


그렇게 파격적인 노무현 이라면 그렇게 자주 국방의 의지 때문에 전작권 환수를 해야 된
다는 논리가 확고 하다면 왜 자기는 그런걸 못했느냐 이겁니다 그래서 노무현이 전작권
환수를 했느냐 이겁니다 그렇게 짝다리 집고 주머니에 손넣고 과격한 발언으로 군장성들
을 조롱하고 희롱하고 전작권 환수의 당위성을 거품 물고 외쳤다면


자기 임기내에 결판을 내야지 왜 자기는 그걸 못하고 다음 정부로 떠넘기느냐 이겁니다
이명박이 또다시 연기하고 박근혜도 또다시 연기하고 있는데 노무현이 자기 임기내에
전작권을 환수하지 못할 만큼의 무슨 핑계와 이유가 있었다면 이명박이나 박근혜도 노무
현 만큼의 뭔가 피치못할 어려움과 핑계거리가 있어서 못하는 것은 마찬가지지요


또한 노무현 이전의 정부들도 마찬가지 였을 테고요 노무현은 정작 자기는 하지도 못하
면서 남들이 못한것만 가지고 엄청나게 파격적으로 충동적으로 말만 풍성한 사람이 바로
노무현 이었다 이겁니다



3, 부패에 열루되자 자살하다


더이상 말해 무엇 하랴 (생략)





문재인을 비롯해 이른바 친노라고 하는 민주당 사람들은 이제부터 노무현을 과감하게 버리
시요 민주당은 우선먼저 노무현 부터 죽여야 살수가 있습니다 도대체 노무현이 무엇이길레
무슨 도움이 된다고 문재인을 비롯해 친노파 라고 하는 사람들은 노무현을 아직도 달고


산단 말입니까 도대체 어느국민들이 노무현을 좋게 생각할까요 노무현이 민주당 지지율에
무슨 도움이 된다고 왜 자꾸만 민주당에 노무현을 연루시킵니까 심지어 친노파 들은 노무
현을 신격화 하는데 그 이유가 뭡니까 새누리당 사람들은 과거 김영삼이나 이회창 이명박
등을 새누리당에 연결 시키지 않습니다 그러니 민주당도 노무현을 빼버리시요


노무현 정부때 발생된 끔찍한 사건들을 5가지만 열거해 보죠
아래에 열거한 문제들은 전국민들이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부분들이며
노무현 정부를 가장 많이 비판하고 있는 문제들 입니다




1, 400만 신용불량자 탄생 (2003년 노무현 임기 1년차)



물론 김대중때 카,드대란으로 인해서 갑자기 대량 발생된 숫자지만 노무현때 이러한 숫자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별로 없었다는것 입니다 노무현이 몸담았던 민주당 정권에서 저지른
카,드대란의 실수였기 때문에 노무현 정부는 이를 국가적인 재해 재난 처럼 인식해서 마치
특별 재해재난 지역을 해결 하는것 같은 지원과 노력이 있었어야 되는데 마냥 방치 했지요


더구나 그당시의 카,드대란은 정부와 금,융권의 합작품으로 무자격자 대국민 약탈적 대,출
이었으며 또한 금,융권의 손실금액은 공적자금으로 때워주고 개인들은 가혹한 채,권,추,심
으로 내몰았다는 것을 국민들이 생생하게 기억하기 때문에 민주당은 노무현을 팔아서
도움될것이 없다는것 입니다




2, 자,살율 세계1위



노무현 초기때 자,살율 세계 1위를 기록했는데 이당시 자,살의 특징은 신,용불,량자들 같은
생활고로 자,살만 하는것이 아니고 대기업회장 군수 시장 같은 사람들의 자,살이 자주 발생이
되었고 특히 자,살 유형도 가족들간의 동반자,살 하는 경우도 무척 많았지요




3,이혼율 가정파탄 출산율 기피 세계1위



신,용불,량자들이 400만명이 발생이 되면서 주택압,류 급여압,류 빚,독촉 등이 이어지면서
가정이 해체되고 이혼하고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지는 경우가 넘쳐났지요


결혼 적령기의 남녀들이 또는 젊은 부부들이 빚으로 내몰리면서 생활고로 몰리자
출산율이 당연히 급감하게 되었죠




4, 부동산 광풍




노무현 정부때 부동산 광풍이 불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리 많죠
그당시에 특히 빚을 얻어서 산 집들이 최근들어 많이 문제가 되는것 같습니다




5,도,박광풍



바다,이야기를 비롯해서 그당시의 도,박광풍은 전국적으로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어마어마한 규모의 도,박 광풍이 불었었지요
2014-01-05 20:28:19
211.40.107.1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7337
670 ★둘이 하나가 되리라★HOT 김 루디아_ - 2014-01-10 2560
669 ★혹시나?????????...가 역시, 역시나였다 !!!!!!!...★HOT 김 루디아_ - 2014-01-10 2530
668 RE "통일은 대박이다" 결코 공염불(空念佛)이 아니다HOT 김 루디아_ - 2014-01-10 2604
667 [대박통일] 2가지 괴상한 의혹HOT vjdha_ - 2014-01-09 2594
666 일본군국주의 총독부가 정치선전 동영상 촬영용으로 일본 교토에서 직조(織組)한 마사코 적의 (1)HOT 김민수_ - 2014-01-08 2689
665 ♠ 분수를 모르는 한국인 ♠HOT 민족의 태양_ - 2014-01-07 2605
664 * 사랑에 관한 99가지 낙서 *HOT 김종선 기자_ - 2014-01-07 2617
663 대한해(大韓海:Sea Of Korea) 독도(獨島:Dokdo)는 대한국령(大韓國領:Korean territory)HOT 김민수_ - 2014-01-07 2577
662 벌채, 개간, 채취는 금지하고 황장목(黃腸木)을 재식(裁植),육성(育成)하는 금양(禁養)HOT 김민수_ - 2014-01-07 2683
661 보훈청은 이근안경감 정지용열사 국가유공자로 모셔라HOT 대한민국애국자_ - 2014-01-06 2658
660 [충격속보] 박근혜 남북통일 엄청난 폭탄발언HOT 1급비밀_ - 2014-01-06 2619
659 이단(李旦) 1393년 2월 15일 조선국(朝鮮國:1393-1897) 건국HOT 김민수_ - 2014-01-06 2616
658 6급 이하 공무원채용시험은 직류별로 구분하여 1차 필기시험과 2차 필기시험을 병합 시행하여야 (1)HOT 김민수_ - 2014-01-05 3022
657 [긴급속보] 안철수 윤여준 폭탄발언HOT 제3의물결_ - 2014-01-05 2536
656 유사광우병 늘고 핵폐기식품 수입과 휴대폰까지 감청HOT 명박처단_ - 2014-01-05 2498
655 ★금번 철도노조파업 해결을 위한 가장 빛난 얼굴 !★HOT 김 루디아_ - 2014-01-02 2613
654 대한제국 1대 황제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1897-1919) 실록HOT 김민수_ - 2013-12-31 2853
653 한성(漢城) 보신루(普信樓)로 문화재 명칭 재지정해야HOT 김민수_ - 2013-12-31 2645
652 유승민의원, 이래도 되겠습니까?HOT 김 루디아_ - 2013-12-30 2720
651 학예연구직렬 학예일반직류 연구사 채용시험 재채점, 문화재관리학 응시,합격자 인사발령해야HOT 김민수_ - 2013-12-29 2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