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카맬레온이 되어버린 진영 전 장관 ★
 김 루디아_
 2013-10-07 10:39:23  |   조회: 2937
첨부파일 : -
카맬레온이 되어버린 비급한 진영



목에 칼이 들어와도 내가 한것은 내가 했다고 말할수있는 정직한 양심, 그리고 예의바른 인물을 박근혜대통령은 좋아하신다. 이것은 바로 그분의 정치철학이며, 그분의 인생 Motto 인것이다. 원리원칙과도 일맥상통한다. 그래서 국민들은 그녀를 존경하고 또한 그녀를 따른다. 국모로써 제일 큰 덕목을 겸비하고 계신다는것이다.


즉,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께선 절대로 거짓말쟁이를 배격하셨다. 그래서 거짓말쟁이는 마귀에 속한다고
설파하셨다. 요한복음 8:44절에 보면, 엄연히 다음과 같이 4복음서인요한복음서에 뚜렷이 기록되어있다.


요 8:44 에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너희 아비의 욕심을 너희도 행하고자 하느니라.저는 처음부터 살인한자요, 진리가 그속에 없으므로 진리에 서지못하고 거짓을 말할때마다 제것으로 말하나니, 이는 저가 거짓말쟁이요, 거짓의 아비가 되었음이니라."....
이와 같이 관상학적으로 보나, 영적으로 보나 지금 진영은
거짓의 아비가 되어 국민을 혼돈과 기만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그 요사스러운 언동은 과연 노벨상감이다.


그 이유를 한번 훑어보면, 즉각 알수가 있다. 10월4일자 조간 K 신문에 진영 전장관이 왈, "기초연금안 대통령 면담 요청 비서실서 거부하자 사퇴 결심" 이란 제하의 내용글을 다 읽어보았다. 그 다음날인 10월5일자 K신문에 김기춘비서실장의 언급이 대서특필한 제하의 글이 올라와 있었다. 즉, "진영전장관, 갑자기 소신바꿔 의아".. 라는 대제목과, 밑에 소제목인 구절이 나와있다 ' 김기춘 비서실장 국회 답변 "대통령 면담 요청 없었다"......우리는 김기춘 비서실장의 한마디한마디를 그대로 믿는다. 지난날 살아온 그분의 삶을 살펴보건데 결코 이분은 거짓말을 하실분은 아니다. 너무나 강직하신다. 인상에서 풍기는것 처럼.....본인 생각뿐만 아니라 국민 대다수가 그렇게 김기츤 비서실장의 신망높은 인품과 인격을 믿고 있는것이다.


그럼, 하나 웃기는것은 적어도 대통령이 임명하신 장관직을 스스로 사이를 표하고 싶다면 당연히 비서실 최고수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면담을 요청을 해서 박대통령을 만나야 할것이다. 왜, 최원영 고용복지수석을 통하여 면담을 요청했는가?....하는 의문점이 생긴다. 그리고는 진연 전장관본인이 식물인간된 무력감 운운 하면서 스스로 자기 비하의 변을 퍼트리면서 박대통령에게 사임인사 한마디 없이 끝네 옹고집으로 그 자리를 박차고 나가지않았는가...말이다. 정말 있을수 없는 일이다. 이사태를 바라보는 우리국민들도 치가 떨리는데, 대통령 스스로는 얼마나 배신감을 느끼겠는가>>>.. 하는 말이다.


여기에는 다분히 흑심과 계력이 깔려있었다. 그럼 왜 이말을 국무총리가 사퇴번복을 하라는 뜻을 전하였음에도 끝네 항명을 하고 말았다. 대통령의 체면과 국무총리의 사의번복을 요청하였음에도 자기를 임명해준 최고 임명권자인 박대통령까지도 항명을 하고 말았다. ,......아주 몹쓸 사람같으니라구........


요번 기회에 하나님께선 진영이가 내뱉는 모든말이 진실인가 지금 다 꿰뚫어보고 계신다.
아니라고 하신다. 진영이가 계산하길, 이젠 내가 박차고 나가도 손혜볼것없다는 복심으로 임명권자인 박대통령한테 "당신 어디 한번 골탕먹어라( 엿먹어라식의...) 의 배은망덕한 인간진영이는 당장 전라북도로 옮길랴고 했던 국민연금자금부를 서울로 원상복귀해야 한다. 무슨 염치로 그 알짜배기 국민연금공단 자금부를 고향인 전라북도에 옮길 이유가 없다. 바로 480조란 거대한 국민연금 총괄 자금부를 직각 서울로 원상복귀해야 한다.결코 진영 전장관의 고향인 전라북도로 옮겨서는 안될것이다.


국민을 우롱하고 나아가서는 민주주의방식에 의하여 과반수이상의 절대표차이로 당선이 확정된 우리의
박근혜대통령에게 항명한 이 진영이를 우리 국민은 용서를 못한다. 그 어떤 흑심과 계략은 분쇄되어야 한다. 대한민국이 진영 이란 이름 드글자의 거이 아니다. 진영이는 착각 하지말라.


박 대통령님, 어느정도 관상은 좀 보셔야 합니다. 박근혜정부 출범하기전부터 두루 요직에 앉아 생글생글
요사스런 웃음을 짓고 박대통령앞에서 양의 탈을 뒤집어쓴체 이리한테 한방 얻어터졌으니, 이젠 충신 3총사가 귀향을 한것은 대환영이다.....


박대통령께서는, 앞으로는 그쪽동내의 권모술수와 궤계에 절대 넘어가서는 안되십니다.


알짜배기 다 빼먹고, 끝내 480조원 먹튀 할랴는 간신배 진영이를 잡아올려야 할것입니다.앞으로는 카랠레온의 요사스런 색조변장을 각별 조심하시고 또 조심, 또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최종결정을 짓기전에 꼭 충신 3총사들과 숙의를 거듭하시고 박대통령께서 최종 결정을 내리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제2의, 제3의 카멜레옴이 없으란 법은 없으실터이니 각별히 조심하시고 늘 깊은 기도생활에 전념하시길 앙청하옵니다. 하나님의 가호와 평강이 늘 함께 하시길 축원 드립니다.



역사의 증인 : 쿼-바디스
2013-10-07 10:39:23
121.180.183.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5428
317 박 대통령, 121만건 트위터 글 보고도 버틸 텐가 (1)HOT 장재군_ - 2013-11-23 2176
316 1395(태조 3)년 태묘, 경복궁 낙성(落成) 1422년(세종 4년) 한성(漢城) 낙성(落成)HOT 김민수_ - 2013-11-23 2242
315 ★여러분, 이럴수가 있습니까?......★ (2)HOT 김 루디아_ - 2013-11-23 2235
314 2015년 학력고사 출제될 문제(20점 문제입니다)HOT 낭만신사_ - 2013-11-23 2261
313 수도방위사령부에서 이등병을 사살했습니다HOT h5724_ - 2013-11-23 2406
312 박근혜 대통령 지지층의 이탈이 드디어 시작되었다HOT 원조친박_ - 2013-11-22 2259
311 RE 원조친박님,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십시요. (1)HOT 김 루디아_ - 2013-11-24 2143
310 ★ 분노는 한계를 넘어....★HOT 김 루디아_ - 2013-11-22 2159
309 ★ 대한민국 국민다워야 할 이유 ★HOT 김 루디아_ - 2013-11-22 2205
308 ★ 내일, 긴급 비상경호령 발동 ★ (1)HOT 김 루디아_ - 2013-11-17 2260
307 ★ 국가반역과 애국의 차이 ★HOT 김 루디아_ - 2013-11-16 2279
306 한성(漢城)의 북서쪽 치성(雉城), 북대문(北大門:홍지문(弘智門)), 탕춘대(蕩春臺)HOT 김민수_ - 2013-11-15 2282
305 1900년 7월 친왕(親王) 책봉 이후 이은의 어머니 귀인 엄씨만 빈(嬪),비,귀비로 진봉HOT 김민수_ - 2013-11-15 2389
304 청와대를 대통령궁(大統領宮:Daetongnyeonggung)으로 개칭해야 (1)HOT 김민수_ - 2013-11-14 2313
303 1894년 12월 - 1897년 10월 대군주 폐하(大君主 陛下) 왕후 폐하(王后 陛下)HOT 김민수_ - 2013-11-14 2327
302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1897-1919) 러시아 공사관인 아국 공사관(俄國 公使館) 이어(移御)HOT 김민수_ - 2013-11-13 2257
301 한성(漢城) 4대문은 흥인지문, 돈의문, 숭례문, 홍지문HOT 김민수_ - 2013-11-13 2731
300 왜군(倭軍)이 전과(戰果) 보고용으로 임진왜란,정유재란에 조선인들의 코와 귀를 베어 가 묻은 비이총(鼻耳塚)HOT 김민수_ - 2013-11-13 2832
299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11-12 2252
298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현대물리학을 침몰시켜서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3-11-12 228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