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신묘년(辛卯年:391년) 고례(高禮:Korea)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이 백잔(百殘)과 왜(倭)를 격파 
 김민수_
 2013-10-03 09:46:53  |   조회: 2542
첨부파일 : -
신묘년(辛卯年:391년) 고례(高禮:Korea)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이 백잔(百殘)과 왜(倭)를 격파 









http://blog.naver.com/msk7613











광개토태왕릉비(廣開土太王陵碑)의 입비(立碑) 목적은 '於(是:山陵)立碑 銘記勳積 以示後世 어시(광개토태왕릉)입비 명기훈적 이시후세' 로서 광개토태왕릉(廣開土太王陵)에 비석을 세워 고례(高禮:Korea) 광개토태왕의 훈적(勳積)을 명기(銘記)하여 이를 후세에 전하는 것이다. 따라서 광개토태왕릉비(廣開土太王陵碑) 능비문(陵碑文)의 훈적(勳積)을 명기(銘記)한 문장의 주어는 당연히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이며 굳이 능비문(陵碑文)의 매 문장마다 명기(銘記)할 필요가 없다. 고례(高禮:Korea)가 배반한 백제(百濟)를 적대시하여 낮춰 부르는 백잔(百殘)의 비칭(卑稱))에서 고례(高禮:Korea)의 백제에 대한 적대적 인식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백제와 신라는 고례(高禮:Korea)에 속하는 옛 백성이었으나 배반하여 조공(朝貢)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고례(高禮:Korea),백제,신라 3한국의 역학관계의 변화를 확인할 수있고 고례(高禮:Korea)의 향후 백제에 대한 강경정책을 예상할 수 있다. 백제(百濟)의 국력이 강성해져 고례(高禮:Korea)에 조공하지 않고 강성해진 국력을 바탕으로 왜(倭:일본)를 제후국으로 삼았고 고례(高禮:Korea)는 옛 날 조공(朝貢)해오다가 배반하여 조공(朝貢)하지 않는 백제를 괘씸죄를 적용해 응징하려 하였음을 알 수 있다. 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의 고례(高禮:Korea) 국왕 즉위 후 백잔(百殘:백제)의 제후국 왜(倭:일본)가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신묘년(辛卯年:391년)에 바다를 건너오자 백제와 왜(倭:일본)에 대한 응징을 단단히 벼르고 있던 고례(高禮:Korea) 왕(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이 기다렸다는 듯이 친히 군대를 이끌고 백잔(百殘:백제)과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바다를 건너온 왜(倭:일본)를 격파(고례(高禮:Korea)를 배반한 백제 응징이 목적)하여 응징하고 상대적으로 적대시하지 않은 신라는 다시 신민으로 삼았다.







광개토태왕릉비(廣開土太王陵碑) 능비문(陵碑文)의 신묘년(辛卯年) 기사는 '百殘新羅 舊是(고례(高禮:Korea))屬民 (中叛不貢). / 由來朝貢(於百殘)而 倭以辛卯年來渡海 / 王破百殘與倭 新羅以爲臣民 백잔신라 구시(고례(高禮:Korea))속민(중반불공). / 유래조공(어백잔)이 왜이신묘년내도해 / 왕파백잔여왜 신라이위신민' 이다. '百殘新羅舊是(高句麗)屬民 (中叛不貢). / 由來朝貢(於百殘)而 倭以辛卯年來渡海 / 王破百殘與倭 新羅以爲臣民' 의 신묘년(辛卯年) 기사는 일본군국주의가 일본에 유리하게 악의적으로 잘못 띄어읽고 해석한 능비문(陵碑文)의 문장을 올바로 띄어읽고 해석하여야 하며 일본에 불리한 '(王)破百殘與倭 新羅以爲臣民' 의 '與倭 新' 은 일본군국주의가 고의로 지운 것이다.백잔(百殘:고례(高禮:Korea)가 배반한 백제(百濟)를 적대시하여 낮춰 부르는 비칭(卑稱))과 신라는 (고례(高禮:Korea))에 속하는 옛 백성이었으나 배반하여 조공(朝貢)하지 않았다. 백잔(百殘)이 고례(高禮:Korea)의 백제 인식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배반하여 조공(朝貢)하지 않았고 왜를 제후국으로 삼아 조공받았으며 고례(高禮:Korea)가 백제 응징을 단단히 벼르고 있었다는 것은 능비문(陵碑文)에 명기(銘記)하지 않았으나 문맥의 흐름을 보면 알 수 있다. 중반불공(中叛不貢)이 3한국의 역학관계의 변화를 확인시켜주고 고례(高禮:Korea)의 향후 대 백제 강경정책을 예상할 수 있다. 백제(百濟)는 국력이 강성해져 고례(高禮:Korea)에 조공하지 않고 강성해진 국력을 바탕으로 왜(倭:일본)를 제후국으로 삼아 조공을 받았고 고례(高禮:Korea)는 배반한 백제를 괘씸죄를 적용하여 응징하려 하였다. 백잔(百殘:백제)의 제후국 왜(倭:일본)가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신묘년(辛卯年:391년)에 바다를 건너오자 배반한 백제와 왜(倭:일본)를 응징하려고 단단히 벼르고 있던 고례(高禮:Korea) 왕(광개토태왕(廣開土太王))이 기다렸다는 듯이 친히 군대를 이끌고 백잔(百殘:백제)과 백제(百濟)에 조공(朝貢)하러 바다를 건너온 왜(倭:일본)를 격파(고례(高禮:Korea)를 배반한 백제(百濟) 응징이 목적)하였고 (상대적으로 적대시하지 않은) 신라는 다시 신민으로 삼았다.
2013-10-03 09:46:53
39.118.16.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84
317 경운궁(慶運宮) 궁호(宮號) 환원해야 경운궁(慶運宮) 안 양전(洋殿)의 전호(殿號)가 덕수궁(德壽宮)HOT 김민수_ - 2013-11-09 2180
316 역적 김대중의 가짜 노벨평화상 박탈시키자 (1)HOT 퍼날라뉴스_ - 2013-11-09 2119
315 ♡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HOT 사랑_ - 2013-11-09 2090
314 두만강(豆滿江:토문강(土門江))은 백두산(白頭山)에서 북간도(北間島)로 흐르는 강HOT 김민수_ - 2013-11-08 2047
313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창모(唱謀) 선동(煽動)한 1급 난신(亂臣)HOT 김민수_ - 2013-11-08 2221
312 헌법재판소 재판관은 대한민국 지켜라 (1)HOT 국민명령_ - 2013-11-07 2115
311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통령 보고 싶습니다 (2)HOT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_ - 2013-11-01 2192
310 ★드디어 WCC 게최 반대운동연대, 부산에서 집회★ (4)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360
309 드디아, 제10차 WCC 총회가 개최되다.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399
308 박근혜대통령께 긴급 건의가 있습니다.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486
307 마땅히 부관참시해야 할것이다 (1)HOT 김 루디아_ - 2013-10-28 2420
306 ★문재인후보가 절대 당선이 되선 안되는 이유★HOT 김 루디아_ - 2013-10-27 2347
305 ★지난 대선때, 문재인후보가 당선안된 확실한 이유★ (1)HOT 김 루디아_ - 2013-10-27 2544
304 ★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HOT 김 루디아_ - 2013-10-26 2260
303 동대한해(Dongdaehanhae:East korea sea) 서대한해(Seodaehanhae:West korea sea) 남대한해(Namdaehanhae:South korea sHOT 김민수_ - 2013-10-25 2309
302 ★ 스스로 로 구덩이를 파는자 그 누구이뇨? ★HOT 김루디아_ - 2013-10-24 2450
301 ★ 천개의 입을 가진 사나이 ★ (1)HOT 김 루디아_ - 2013-10-24 2288
300 ★ 5.18 폭동 세계기록 유산 철회요청 ★ (1)HOT 민족의 태양_ - 2013-10-20 2461
299 ★ 이게 뭣입니까?...★HOT 김 루디아_ - 2013-10-16 2528
298 ★ 임진왜란 당시 최대 곡창지대는 경상도 다 ★HOT 민족의 태양_ - 2013-10-09 277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