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오순절제(五巡節製) 영절제(令節製) 감제(柑製)
 김민수_
 2013-08-11 15:58:22  |   조회: 2364
첨부파일 : -
오순절제(五巡節製) 영절제(令節製) 감제(柑製)



http://blog.naver.com/msk7613



오순절제(五巡節製)는 3월 3일 중삼절 3일제, 9월 9일 중구절 9일제, 정월 초이렛날 인일절(人日節) 인일제(人日製),7월 7일 칠석절(七夕節) 칠석제(七夕製)의 4영절제(四令節製)와 동짓달 또는 섣달 황감제(黃柑製)이다. 영절제(令節製)는 조선시대 성균관·지방 유생을 대상으로 1월 7일 인일(人日)·3월 3일 중삼절인 상사절(上巳節)·7월 7일 칠석절(七夕節)·9월9일 중구절인 중양절(重陽節)에 실시한 시험이며 조선국 초기에는 3일제와 9일제만 실시되었으나, 뒤에 인일제(人日製)와 칠석제(七夕製)가 생겨 4개의 영절제(令節製)를 실시하게 되었다. 먼저 생긴 3일제와 9일제를 과제(課題), 뒤에 생긴 인일제(人日製)와 칠석제(七夕製)를 상순 윤차(上旬 輪次)라고 했다. 과제는 의정부, 육조 당상관의 참석 아래 시행된 데 비해 상순 윤차(上旬 輪次)는 관각 당상(館閣 堂上)의 참석 아래 실시되었다. 과제에서 1등한 자는 문과 전시에 직부(直赴)하는 특전을 주고 상순 윤차에서 1등한 자에게는 문과 회시에 직부하는 특전을 주었다.


시험과목은 증광전시(增廣殿試)의 예와 같이 대책(對策)·표(表)·전(箋)·잠(箴)·송(頌)·제(制)·조(詔)·논(論)·부(賦)·명(銘) 가운데 1편을 선택하여 제술(製述)하게 하였으며, 합격자수는 일정하지 않았다. 시험절차는 시관인 의정부·육조·제관(諸館)의 당상관이 성균관에서 시취(試取)한 뒤에 과시(科試)의 성적순위인 차제(次第)를 국왕에게 보고하였다.특명으로 시험을 실시할 때에는 대제학을 불러 승지·성균관 당상관과 함께 실시한 뒤 시험 답안지인 시권(試卷)을 거두어 입궐하여 입직한 옥당(玉堂)이나 춘방(春坊) 관원 2인으로 하여금 과시의 차제를 대독(對讀)하게 하였다.


이 시험은 성균관·지방 유생을 대상으로 하였지만 성균관 유생만을 대상으로 할 경우 출석부인 도기(到記)의 원점(圓點)수에 따라 응시하게 하였는데 후기에는 원점 50점 이상의 유생만을 대상으로 하였다.이 시험은 급제를 하사하지 않았으므로 시관 상피법(試官 相避法)은 없었으나 후기에 급제를 하사하면서부터 상피법이 적용되었다. 합격자에게는 곧바로 문과에 응시하게 하거나 상을 내렸는데 9·9일제는 직부전시(直赴殿試), 3·3일제는 직부회시(直赴會試)의 특전을 부여하여 합격자 대우의 차등이 있었으나 1683년(숙종 9) 민정중(閔鼎重)의 건의에 따라 3·3일제도 직부전시로 바뀌었다.


황감제(黃柑製)는 해마다 동짓달이나 섣달에 제주 목사(牧使)가 귤 · 유자 · 감 따위의 특산물을 진상(進上)하면 그 일부를 성균관(成均館)과 4학(四學)의 유생(儒生)들에게 나누어 준 뒤 어제(御題)를 내려 고시(考試)하여 거수자(擧手者)에게 급제(及第)를 준 것인데 감제(柑製)라고도 하며 1564년(명종 19)부터 시행되었다.그 고시절차를 보면 대제학(大提學)이 패초(牌招)를 받고 입궐하여 시제(試題)를 적어 임금의 낙점(落點)을 받는다. 대제학(大提學)은 승지 및 중사(中使)와 함께 성균관 명륜당(明倫堂)으로 가는데 승지(承旨)는 어제(御題), 중사(中使)는 귤을 가져간다. 명륜당(明倫堂)에 도착하면 어제(御題)는 북벽의 서안(書案) 위에, 귤은 상 위에 봉치(封置)한다.

중사는 동벽의 수좌(首座)에 앉고 승지는 그 다음에 앉으며, 대제학과 본관 당상관(堂上官)들은 중사 및 승지와 서로 읍례(揖禮)한 뒤에 서벽에 앉는다. 대제학이 무릎을 꿇고 승지 앞에 나아가 어제를 받아 제자리에 돌아가 앉는다. 대제학 · 성균관 당상관 · 중사 및 승지에게 귤 5개씩, 제 낭청(郞廳)에게 2개씩을 나누어 주고 양재(兩齋) 재임(齋任)과 거재(居齋) 유생에게 1개씩, 방외 유생에게는 한 개를 네쪽으로 내어 나누어 주는데 수복(守僕)이 반(盤)에 얹어서 나누어 준다. 양재(兩齋) 재임(齋任)이 유생들을 이끌고 4배례(四拜禮)하고 무릎을 꿇으면 비로소 시제가 게시된다. 유생들은 부복(俯伏)했다가 일어나 시제를 읽고 답안 작성에 착수하였다.

고시 과목은 10과 중 1편을 고시하였다. 고시시간은 극히 짧아 중사(中使)가 귤을 나누어 주고 국왕에게 복명(復命)할 때까지 답안을 제출해야 했다.응시자격은 성균관(成均館)에 유숙하며 공부하는 반유(泮儒)에게만 주었으나, 국왕의 특명이 있을 때는 방외(方外) 유생에게도 주었다. 시험이 끝나면 승지(承旨)가 시험 답안지인 시권(試券)을 가지고 입궐하고, 대제학(大提學)이 빈청(賓廳)으로 직행하여 대기하고 있는 양관(兩館 :홍문관ㆍ예문관) 제학(提學)과 함께 과차(科次)하였다.황감제(黃柑製)는 처음에 거수(擧手) 1인에게 급제(及第)를 주었으나 영조 24년(1748) 이후는 경유(京儒) 1인, 향유(鄕儒) 1인에게 급제(及第)를 주는 경우가 많았다.
2013-08-11 15:58:22
39.118.16.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11
197 ★지금, 제 정신이 아니구먼유......★HOT 김 루디아_ - 2013-08-25 2235
196 직산(稷山) 온조왕묘(溫祚王廟), 광주(廣州) 숭렬전(崇烈殿)HOT 김민수_ - 2013-08-24 2407
195 ★ 아름다운 결단 ★HOT 김루디아_ - 2013-08-24 2281
194 사육신(死六臣)은 세조가 교서(敎書)에 명시한 이개(李塏),김문기(金文起),박팽년(朴彭年),성삼문(成三問),류성원(柳誠源),하위지(河緯地)HOT 김민수_ - 2013-08-24 2372
193 프로야구 12개팀으로 운영해야 된다 (1)HOT 야구팬_ - 2013-08-24 2507
192 15대 국왕 광종(光宗:광해군 묘호(廟號) 추상(追上))HOT 김민수_ - 2013-08-23 2526
191 대한제국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1897-1919) 실록 (1)HOT 김민수_ - 2013-08-22 2691
190 ★ 박정희 유신헌법은 다시 부활해야 한다 ★ (1)HOT 민족의 태양_ - 2013-08-22 2242
189 자업자득의 늪에 빠지다. (1)HOT r김 루디아_ - 2013-08-21 2402
188 공양왕 사초(史草) 열람, 이행(李行) 국문(鞫問)한 이성계 (1)HOT 김민수_ - 2013-08-21 2411
187 좌사(左史)와 우사(右史)HOT 김민수_ - 2013-08-19 2417
186 부정선거 쿠테타 가짜대통령들 미국 고물무기 팔아주기 (2)HOT 한국인_ - 2013-08-19 2364
185 [19대대통령] 당선자 미리발표 !!HOT 무당36년_ - 2013-08-19 2359
184 <오바마> 야이 개세키야 (1)HOT 1급문서_ - 2013-08-18 2335
183 순종 융희제(1919.1- ) 실록HOT 김민수_ - 2013-08-18 2445
182 원유관(遠遊冠) 통천관(通天冠) 익선관(翼蟬冠) 면류관(冕旒冠)HOT 김민수_ - 2013-08-17 2507
181 [남북통일] 북한관련 중대발언HOT 남북통신_ - 2013-08-16 2336
180 [펌글] UFO와 외계인 실제 목격담HOT 펌글_ - 2013-08-16 2373
179 클린탄과 Freemason의 관계HOT 김루디아_ - 2013-08-15 2419
178 <긴급속보> 박근혜 북한에 폭탄발언HOT 휴전선_ - 2013-08-15 228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