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주수도설(舟水圖說) 주수설(舟水說) 주수도(舟水圖)
 김민수_
 2013-08-11 13:25:07  |   조회: 2386
첨부파일 : -
주수도설(舟水圖說) 주수설(舟水說) 주수도(舟水圖)







http://blog.naver.com/msk7613






1502년 3월 25일 영의정 한치형(韓致亨), 좌의정 성준(成俊), 우의정 이극균(李克均)이 대궐에 나아가 조선국 10대 국왕 연조(연산군:묘호 추상)에게 아뢰기를, “관청의 땔감 채취를 위하여 특별히 지정된 삼림지역인 시장(柴場)은 백성에게 폐가 너무 많습니다. 임금이 비록 높지만 사직에 견준다면 임금이 경(輕)하고 백성이 중합니다. (순자(筍子) 왕제편(王制篇)에 “임금은 배요 서인은 물이니 물은 배를 싣기도 하고 엎기도 한다. 군자주야 서인자수야 수즉재주 수즉복주 (君者舟也 庶人者水也 水則載舟 水則覆舟)”고 하였다.) 순자(筍子)가 물은 백성에 비유하고 배를 임금에 비유한 것은 물이 능히 배를 뜨게 할 수도 있고 또한 능히 배를 뒤엎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또 이르기를 (서경 대우모(大禹謨)에, “친애스러운 것은 임금이 아니며 두려운 것은 백성이 아닌가? 백성들은 임금이 없다면 누구를 떠받들며, 임금은 백성이 없다면 누구와 나라를 지킬것인가? 가애비군 가외비민 중비원후하대 후비중망여수방(可愛非君 可畏非民 衆非元后何戴 后非衆罔與守邦)”고 하였다.) ‘두려운 것은 백성이 아닌가? 가외비민(可畏非民)’하였으니, 그들이 이반(離叛)하면 나라가 임금의 나라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신 등이 전하께 의심을 두는 것이 어찌 과실이겠습니까? 마음속에 의심을 품고 사실대로 아뢰지 않는다면 이 것이 과실일 것이며 죽어도 여죄(餘罪)가 있는 까닭으로 감히 아뢰는 것입니다. 임금에게 과실이 있으면 마땅히 면전(面前)에서 직언(直言)할 수 있는 것인데, 후원의 나무를 어찌 말하지 못하겠습니까.





조종(祖宗) 때에는 더러 편복(便服)으로 여러 신하를 후원에서 접견하셨고, 더러는 대전과 중전인 양전(兩殿)께서 함께 납실 때 입시(入侍)하도록 명하시므로 신 등이 또한 일찍이 시종한 적이 있습니다. 임금과 신하 사이에 무슨 감출 바가 있겠습니까? 비록 감춘다 하더라도 바깥 사람들이 모를 일이 없는 것입니다. 또 임금의 덕(德)은 다만 학문이 고명(高明)하여 사람을 알아보아 잘 맡길 뿐이요, 그 풍월(風月)의 창수(唱酬)·활쏘기 같은 것은 임금의 시급한 일이 아닙니다. 신 등이 성은(聖恩)을 입어 외람되어 중임(重任)에 있으니, 아래로 백성들을 생각하여 근심과 고민을 견딜 수 없으므로 감히 생각한 바를 말씀드립니다. 전하께서는 받아들이기를 꺼리지 마소서.”하니, 전교하기를, “관청의 땔감 채취를 위하여 특별히 지정된 삼림지역인 시장(柴場)은 여러 군(君)들에게 주지 말라. 후원의 일은 (시경 대아(大雅) 영대편(靈臺篇)에, “왕이 영유에 계시니 우록이 거기 있도다. 우록은 탁탁하거늘 백조는 학학하도다. 왕이 영소에 계시니 아! 그득하게 고기가 뛰논다. 왕유영유 우록유복 우록탁탁 백조학학 왕재영소 어인어약(王有靈囿 麀鹿攸伏 麀鹿濯濯 白鳥鶴鶴 王在靈沼 於牣魚躍)”하였는데, 맹자(孟子) 양 혜왕(梁 惠王) 상(上)에 맹자가 양 혜왕(梁 惠王)과 이야기하면서 “백성이 싫어한다면 비록 ‘대와 못, 새와 짐승’이 있다 하더라도 어찌 홀로 즐길 수 있을 것입니까?”고 하였다.) 옛 사람이 이르기를 ‘비록 대(臺)와 못 지(池), 새와 짐승 조수(鳥獸)가 있더라도 어찌 혼자 즐길 수 있으랴.’하였으니, 경들의 말이 옳다.”하였다.





숙종대왕 묘지문(墓誌文)에 이르기를, “왕이 처음에 주수도설(舟水圖說)을 저술하여 대신(大臣)에게 내보이며 말하기를, ‘군주는 배와 같고 신하는 물과 같다. 물이 고요한 연후에 배가 안정되고 신하가 현명한 연후에 군주가 편안하다. 경(卿) 등은 마땅히 이 도(圖)의 뜻을 본받아 보필(輔弼)의 도리를 다하여야 할 것이다.’고 말하였다.”하였다. 숙종대왕 행장(行狀)에 이르기를, “일찍이 공인(工人)에게 명하여 주수도(舟水圖)를 제작하게 했는데, 친히 글을 짓고 그 위에 써서 좌석 옆에 걸어놓고 스스로 경계하였다. 어느날 보필하는 신하들에게 내보이며 말하기를, ‘임금은 배와 같고 신하는 물과 같다. 물이 고요한 뒤에 배가 편안하고, 신하가 현명(賢明)한 뒤에 임금이 편안하니, 경(卿) 등은 마땅히 이 그림의 의미를 체득하여 보필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말하였다.”하였다. 1779년 8월 3일 정조가 말하기를, “임금은 배와 같고 백성은 물과 같다. 내가 이제 배를 타고 백성에게 왔으니, 더욱 절실히 조심한다. 대저 사람의 마음이 느끼는 것은 흔히 사물을 만날 때에 있거니와, 옛 사람이 이른바 유(類)를 따라서 부연한다는 것이다. 예전에 우리 성조(聖祖)께서 주수도(舟水圖)를 만들고 사신(詞臣)에게 명하여 그 명(銘)을 짓고 그 일에 대하여 서문(序文)을 쓰게 하셨다.” 하고, 이어서 배에 있는 신하들에게 음식을 베풀라고 명하였다.
2013-08-11 13:25:07
39.118.16.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740
197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현대물리학을 침몰시켜서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3-08-25 2289
196 ★지금, 제 정신이 아니구먼유......★HOT 김 루디아_ - 2013-08-25 2234
195 직산(稷山) 온조왕묘(溫祚王廟), 광주(廣州) 숭렬전(崇烈殿)HOT 김민수_ - 2013-08-24 2407
194 ★ 아름다운 결단 ★HOT 김루디아_ - 2013-08-24 2281
193 사육신(死六臣)은 세조가 교서(敎書)에 명시한 이개(李塏),김문기(金文起),박팽년(朴彭年),성삼문(成三問),류성원(柳誠源),하위지(河緯地)HOT 김민수_ - 2013-08-24 2370
192 프로야구 12개팀으로 운영해야 된다 (1)HOT 야구팬_ - 2013-08-24 2507
191 15대 국왕 광종(光宗:광해군 묘호(廟號) 추상(追上))HOT 김민수_ - 2013-08-23 2524
190 대한제국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1897-1919) 실록 (1)HOT 김민수_ - 2013-08-22 2690
189 ★ 박정희 유신헌법은 다시 부활해야 한다 ★ (1)HOT 민족의 태양_ - 2013-08-22 2242
188 자업자득의 늪에 빠지다. (1)HOT r김 루디아_ - 2013-08-21 2402
187 공양왕 사초(史草) 열람, 이행(李行) 국문(鞫問)한 이성계 (1)HOT 김민수_ - 2013-08-21 2409
186 좌사(左史)와 우사(右史)HOT 김민수_ - 2013-08-19 2416
185 부정선거 쿠테타 가짜대통령들 미국 고물무기 팔아주기 (2)HOT 한국인_ - 2013-08-19 2363
184 [19대대통령] 당선자 미리발표 !!HOT 무당36년_ - 2013-08-19 2358
183 <오바마> 야이 개세키야 (1)HOT 1급문서_ - 2013-08-18 2335
182 순종 융희제(1919.1- ) 실록HOT 김민수_ - 2013-08-18 2443
181 원유관(遠遊冠) 통천관(通天冠) 익선관(翼蟬冠) 면류관(冕旒冠)HOT 김민수_ - 2013-08-17 2507
180 [남북통일] 북한관련 중대발언HOT 남북통신_ - 2013-08-16 2336
179 [펌글] UFO와 외계인 실제 목격담HOT 펌글_ - 2013-08-16 2373
178 클린탄과 Freemason의 관계HOT 김루디아_ - 2013-08-15 241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