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세조가 친국(親鞫) 후 교서(敎書)에 명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 사육신(死六臣)
 김민수_
 2013-07-28 08:40:24  |   조회: 2512
첨부파일 : -
세조가 친국(親鞫) 후 교서(敎書)에 명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 사육신(死六臣)








http://blog.naver.com/msk7613








1456년 6월 2일 성균관 유생들에게 음악을 지도하는 성균 사예(成均 司藝) 김질(金礩)이 그 장인(丈人)인 의정부 우찬성(議政府 右贊成) 정창손(鄭昌孫)과 더불어 청하기를, “비밀히 아뢸 것이 있습니다.”하므로, 세조가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서 정창손(鄭昌孫)과 김질(金礩)을 임금이 관리를 불러서 만나보는 인견(引見)하였다. 김질이 아뢰기를, “좌부승지(左副承旨) 성삼문(成三問)이 사람을 시켜서 신을 보자고 청하기에 신이 그 집에 갔더니 성삼문이 심심하거나 한가할 때 나누는 별로 중요하지 아니한 이야기 한담(閑談)을 하다가 말하기를 ‘근일에 혜성(彗星)이 나타나고 궁중의 음식을 관장하는 사옹방(司甕房)의 시루가 저절로 울었다니 장차 무슨 일이 있을 것인가?’ 하므로 신이 말하기를 ‘과연 앞으로 무슨 일이 있기 때문일까?’ 하였습니다. 성삼문이 또 말하기를 ‘근일에 상왕(上王) 단종(端宗)이 창덕궁(昌德宮)의 북쪽 담장 문을 열고 금성대군(錦城大君) 이유(李瑜)의 옛 집에 왕래하시는데 이것은 반드시 한명회(韓明澮) 등의 일에 대한 방책을 올리는 헌책(獻策)에 의한 것이리라.’ 하기에 신이 말하기를 ‘무슨 말인가?’ 하니 성삼문이 말하기를, ‘그 자세한 것은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상왕(上王)을 좁은 곳에다 두고 한 두 사람의 역사(力士)를 시켜 담을 넘어 들어가 반역을 꾀하는 불궤(不軌)한 짓을 도모하려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하였습니다. 이윽고 또 말하기를 ‘상왕(上王)과 세자(世子)는 모두 어린 임금이다. 만약 왕위에 오르기를 다투게 된다면 상왕을 보필(輔弼)하는 것이 정도(正道)이다. 모름지기 그대의 장인 정창손(鄭昌孫)을 타일러 보라.’ 하므로 신이 말하기를 ‘그럴 리가 만무(萬無)하겠지만 가령 그런 일이 있다 하더라도 우리 장인이 혼자서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하니 성삼문이 말하기를 ‘좌의정(左議政) 한확(韓確)은 북경(北京)에 가서 아직 돌아오지 아니하였고 우의정(右議政) 이사철(李思哲)은 본래부터 결단성이 없으니 윤사로(尹師路)·신숙주(申叔舟)·권남(權擥)·한명회(韓明澮) 같은 무리를 먼저 제거해야 마땅하다. 그대의 장인 정창손(鄭昌孫)은 사람들이 다 정직하다고 하니 이러한 때에 앞장서서 정의를 부르짖는 창의(唱義)하여 상왕(上王) 단종(端宗)을 복위(復位)시킨다면 그 누가 따르지 않겠는가? 신숙주는 나와 서로 좋은 사이지만 그러나 죽어야 마땅하다.’ 하였습니다.





세조가 궁궐을 지키는 금군(禁軍)에 소속되어 임금을 호위하는 군대인 내금위(內禁衛) 조방림(趙邦霖)에게 명하여 성삼문을 잡아 끌어내어 꿇어앉힌 다음에 묻기를, “네가 김질과 무슨 일을 의논했느냐?”하니 성삼문이 하늘을 우러러보며 한참 동안 있다가 말하기를, “청컨대 김질과 면질(面質)하고서 아뢰겠습니다.”하였다. 김질에게 명하여 그와 말하게 하니,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성삼문이 말하기를, “다 말하지 말라.”하고서 이어 말하기를, “김질이 말한 것이 대체로 같지만, 그 곡절은 사실과 다릅니다.”하였다. 세조가 성삼문에게 이르기를, “네가 무슨 뜻으로 그런 말을 하였는가?”하니, 대답하기를, “지금 혜성(彗星)이 나타났기에 신은 남을 헐뜯어서 죄가 있는 것처럼 꾸며 윗사람에게 고하여 바치는 참소(讒訴)하는 사람이 나올까 염려하였습니다.”하였다. 세조가 명하여 그를 몸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묶는 결박(結縛)하고 말하기를, “너는 반드시 깊은 뜻이 있을 것이다. 내가 네 마음을 들여다보기를 폐간(肺肝)을 보는 듯이 하고 있으니, 사실을 아주 상세하게 말하라.”하고, 명하여 그에게 버드나무로 넓적하고 길게 만든 죄인의 볼기를 치는 곤장(棍杖)을 치게 하였다. 성삼문이 말하기를, “신은 그 밖에 다른 뜻이 없었습니다.”하였다. 세조가 같이 공모(共謀)한 자를 물었으나 성삼문은 말하지 아니하였다. 세조가 말하기를, “너는 나를 안 지가 가장 오래 되었고, 나도 또한 너를 대접함이 극히 후하였다. 지금 네가 비록 그 같은 일을 하였다고 하더라도 내 이미 친히 묻는 것이니, 네가 숨기는 것이 있어서는 안된다. 네 죄의 경중(輕重)도 역시 나에게 달려 있다.”하니, 대답하기를, “진실로 상교(上敎)와 같습니다. 신은 벌써 대죄(大罪)를 범하였으니, 어찌 감히 숨김이 있겠습니까? 신은 실상 박팽년(朴彭年)·이개(李塏)·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과 같이 공모하였습니다.”하였다. 하위지를 잡아들이게 하고 묻기를, “성삼문이 너와 함께 무슨 일을 의논하였느냐?”하니, 대답하기를, “신은 기억할 수 없습니다.”하였다. 세조가 말하기를, “별의 위치나 빛에 이상이 생긴 성변(星變)의 일이다.”하니, 대답하기를, “신이 전날 승정원(承政院)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성변을 알게 되었습니다.”하였다. 세조가 말하기를, “성변의 일로 인하여 반역을 꾀하는 불궤(不軌)한 일을 같이 공모했느냐?”하였으나, 하위지는 말하지 아니하였다. 또 이개에게 묻기를, “너는 나의 옛 친구였으니, 참으로 그러한 일이 있었다면 네가 모조리 말하라.”하니, 이개는 말하기를, “알지 못합니다.”하였다.





세조가 말하기를, “이 무리들은 즉시 엄한 형벌을 가하여 국청(鞠廳)에서 형장(刑杖)을 가하여 중죄인(重罪人)을 신문(訊問)하는 국문(鞫問)함이 마땅하나 유사(有司)가 있으니 그들을 임금의 명령을 받들어 중죄인을 신문하는 의금부(義禁府)에 하옥(下獄)하라.”하고, 여러 죄수가 나간 다음에 세조가 말하기를, “전일에 이유(李瑜)의 집 정자를 상왕(上王)께 바치려고 할 때에 성삼문이 나에게 이르기를, ‘상왕께서 이곳에 왕래하게 되신다면 남을 헐뜯어서 죄가 있는 것처럼 꾸며 윗사람에게 고하여 바치고 두 사람의 중간에서 서로를 멀어지게 하는 사람이 있을까 염려됩니다.’ 하기에 내가 경박하다고 여기었더니 지금 과연 이와 같구나.”하였다. 세조가 윤자운(尹子雲)을 세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신분이 격하된 노산군(魯山君)에게 보내어 고하기를, “성삼문은 심술이 좋지 못하지만, 그러나 학문을 조금 알기 때문에 그를 정원(政院)에 두었는데, 근일에 일에 실수가 많으므로 예방(禮房)에서 공방(工房)으로 다른 자리로 바꾸어 임명하는 개임(改任)하였더니, 마음으로 원망을 품고 말을 만들어내어 말하기를, ‘상왕께서 이유(李瑜)의 집에 왕래하는 것은 반드시 가만히 생각이나 행동 따위가 괘씸하고 엉큼한 불측(不測)한 일을 꾸미고 있는 것이다.’ 하고, 인하여 대신들을 모조리 죽이려고 하였으므로 이제 방금 그를 국문(鞫問)하는 참입니다.”하니, 노산군이 명하여 윤자운에게 술을 먹이게 하였다. 공조 참의(工曹參議) 이휘(李徽)는 사실이 발각되었다는 말을 듣고, 정원(政院)에 나와서 아뢰기를, “신이 전일에 성삼문의 집에 갔더니, 마침 권자신(權自愼)·박팽년(朴彭年)·이개(李塏)·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이 모여서 술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성삼문이 말하기를, ‘자네는 시사(時事)를 알고 있는가?’ 하고 묻기에, 신이 ‘내가 어찌 알겠나?’ 하였더니, 성삼문이 좌중(座中)을 눈짓하면서 말하기를, ‘자네가 잘 생각하여 보게나. 어찌 모르겠는가?’ 하였습니다. 신이 묻기를, ‘그 의논을 아는 사람이 몇 사람이나 되는가?’ 하였더니, 성삼문이 대답하기를, ‘박중림(朴仲林)과 박쟁(朴崝) 등도 역시 알고 있다.’ 하기에, 신이 곧 먼저 나와서 즉시 아뢰고자 하였으나, 아직 그 사실을 알지 못하였기 때문에 감히 즉시 아뢰지 못하였습니다.”하였다.







세조가 사정전(思政殿)으로 나아가서 성삼문 등을 끌어들이고, 또 박팽년 등을 잡아와서 중죄인을 임금이 직접 국문(鞠問)하는 친국(親鞫)하였다. 박팽년에게 곤장을 쳐서 한편이 되는 같은 무리에 딸린 사람들인 당여(黨與)를 물으니, 박팽년(朴彭年)이 대답하기를, “성삼문(成三問)·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이개(李塏)·김문기(金文起)·성승(成勝)·박중림(朴仲林)·박쟁(朴崝)·권자신(權自愼)·송석동(宋石同)·윤영손(尹令孫)·이휘(李徽)입니다.”하였다. 이개에게 곤장을 치고 물으니 박팽년과 같이 대답하였다. 나머지 사람들도 다 공초(供招)에 승복(承服)하였으나 오직 김문기(金文起)만이 공초(供招)에 불복(不服)하였다. 6월 6일 세조가 8도(八道)의 관찰사(觀察使)·절제사(節制使)·처치사(處置使)에게 유시하기를, “근일에 이개(李塏)·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김문기(金文起)·성승(成勝)·박중림(朴仲林)·박쟁(朴崝)·권자신(權自愼)·송석동(宋石同)·최득지(崔得池)·최치지(崔致池)·윤영손(尹令孫)·박기년(朴耆年)·박대년(朴大年) 등이 몰래 반역(反逆)을 꾀하였으나, 다행하게도 천지신명(天地神明)과 태묘·사직의 신령(神靈)에 힘입어 흉포한 역모가 드러나서 그 죄상을 다 알았다. 그러나, 아직도 소민(小民)들이 두려워할까 염려하니, 경 등은 이 뜻을 선유(宣諭)하여 경동(驚動)하지 말게 하라.”하였다. 세조조의 세조 친국(親鞫) 기사에서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모의한 난신(亂臣)은 이개(李塏)·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김문기(金文起)·권자신(權自愼)·박중림(朴仲林)·성승(成勝)·박쟁(朴崝)이다.









6월 8일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서 명하여 의금부 제조(義禁府 提調) 윤사로(尹師路)·강맹경(姜孟卿)·이인손(李仁孫)·신숙주(申叔舟)·성봉조(成奉祖)·박중손(朴仲孫)·어효첨(魚孝瞻)과 승지(承旨)·대간(臺諫) 등을 불러서 입시(入侍)하게 한 다음, 성삼문(成三問)·이개(李塏)·하위지(河緯地)·김문기(金文起)·박중림(朴仲林)·성승(成勝)·박쟁(朴崝)·권자신(權自愼)·윤영손(尹令孫)·송석동(宋石同)·이휘(李徽)·노산군(魯山君)의 유모 봉보부인(奉保婦人)의 여종 아가지(阿加之)·권자신의 어미 집 여종 불덕(佛德)·별감(別監) 석을중(石乙中) 등을 끌어 와서 장(杖)을 때리면서 당여(黨與)를 신문하였다. 의금부에서 아뢰기를, “이개·하위지·성삼문·김문기·박중림·성승·박쟁·권자신·송석동·윤영손·아가지·불덕 등이 결당하여 어린 임금을 끼고 나라의 정사를 마음대로 할 것을 꾀하여, 6월 초1일에 거사하려 하였으니, 그 죄는 능지처사(凌遲處死)에 해당합니다. 적몰(籍沒)과 연좌(緣坐)도 아울러 율문(律文)에 의하여 시행하소서.”하니, 세조가 명하기를, “아가지와 불덕은 연좌시키지 말고, 나머지 사람들은 친자식들을 모조리 교형(絞刑)에 처하고, 어미와 딸·처첩(妻妾)·조손(祖孫)·형제(兄弟)·자매(姉妹)와 아들의 처첩은 변방 고을의 노비로 영속시키고, 나이 16세 미만인 자는 외방에 보수(保授)하였다가 나이가 차기를 기다려서 안치(安置)시키며, 나머지는 아뢴 대로 하라.”하고, 드디어 백관(百官)들을 군기감(軍器監) 앞 길에 모아서 빙 둘러서게 한 다음 이개·하위지·성삼문·김문기·박중림·성승·박쟁·송석동·권자신·윤영손 등 난신(亂臣)을 환열(轘裂)하여 두루 보이고 3일 동안 저자에 효수(梟首)하였다. 세조조의 의금부 신문 기사에서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모의한 난신(亂臣)은 옥사한 박팽년,자결한 류성원과 환열된 성삼문(成三問)·이개(李塏)·하위지(河緯地)·김문기(金文起)·박중림(朴仲林)·성승(成勝)·박쟁(朴崝)·권자신(權自愼)이다.









성삼문(成三問)은 성격이 출세에 조급하여 스스로 중시(重試)에 장원하여 이름은 남의 앞에 있으나 오래도록 제학(提學)과 참의(參議)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하였다. 그 아비 성승(成勝)은 본래 이용(李瑢)과 가까이 지냈는데, 일찍이 의주 목사(義州 牧使)로 있을 때 사람을 죽이고 관직이 떨어져 고신(告身)과 과전(科田)을 거두었으나, 안평대군(安平大君) 이용(李瑢)이 자기 당류(黨類)들에게 말하기를, “성승이 가장 나를 따르고 있다. 만약 변(變)이라도 있게 되면 의당 내 말 앞에 설 사람이다.”하고, 바로 계청(啓請)하여 환급(還給)하였다. 이 말이 남들에게 퍼졌으므로 성삼문이 그 때문에 스스로 의심하였다. 박팽년은 사위 영풍군(永豊君) 이전(李瑔)의 연고로 항상 화가 미칠까 두려워하였다. 하위지(河緯地)는 일찍이 세조에게 견책을 받았으므로 원한을 품었었고, 이개(李塏)와 류성원(柳誠源)은 품질(品秩)이 낮은 것에 불평 불만하여 진달(進達)하려는 생각에서 마침내 서로 깊이 결탁하여 급급히 왕래하였는데, 정적(情迹)이 이상하여 남들이 모두 이상하게 여겼다. 난신(亂臣) 김문기(金文起)는 박팽년과 족친(族親)이 되었고, 또 친밀히 교제하였는데 그 때 김문기가 도진무(都鎭撫)가 되었으므로 난신(亂臣) 도진무(都鎭撫) 김문기(金文起)가 박팽년·성삼문과 함께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모의하기를, “그대들은 안에서 일이 성공되도록 하라. 나는 밖에서 군사를 거느리고 있으니 비록 거역하는 자가 있다 한들 그들을 제재하는 데 무엇이 어렵겠는가?”하였다.세조실록 기사에 사육신의 창모,선동 동기와 구체적 모의과정이 기록되어 있다.창모나 선동의 구체적 동기 또는 모의과정이 기록되어 있지 않은 자가 사육신이 될 수 없다.특히 세조의 사육신을 명시한 교서(敎書)의 내용을 부정하고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보지도 알지도 못하며 출처가 불분명한 풍문을 들은 남효온의 문집 내용에 근거한 왜곡된 사육신(死六臣)과 사육신 묘(死六臣 墓) 왜곡을 바로잡아야 한다.









6월 9일 세조가 교서(敎書)에 이르기를, “이개(李塏)가 흉악한 마음을 품고 원한을 풀고자 하여 난(亂)을 일으킬 계략(計略)을 앞장 서 주장하는 창모(唱謀)하여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김문기(金文起)·박중림(朴仲林)·심신(沈愼)·박기년(朴耆年)·허조(許慥)·박대년(朴大年)을 악한 난신(亂臣)으로 서로 부추겨 행동에 나서도록 하는 선동(煽動)하였다. 장신(將臣)인 성승(成勝)·유응부(兪應孚)·박쟁(朴崝)·송석동(宋石同)·최득지(崔得池)·최치지(崔致池)·이유기(李裕基)·이의영(李義英)·성삼고(成三顧) 등과 비밀히 결탁하여 우익(羽翼)을 삼고 권자신(權自愼)·윤영손(尹令孫)·조청로(趙淸老)·황선보(黃善寶)·최사우(崔斯友)·이호(李昊)·권저(權著)와 연결하여 몰래 궁금(宮禁)에 연통하고 안팎에서 서로 호응하여 날짜를 정해 거사(擧事)하여서 장차 과궁(寡躬)을 위해(危害)하고 어린 임금을 옹립하여 국정을 제 마음대로 하려고 흉포한 모략과 간악한 계략을 꾸며 그 죄역(罪逆)이 하늘을 뒤덮었다. 다행히 천지신명(天地神明)과 태묘사직의 도움을 받아 대악(大惡)이 스스로 드러나 모두 그 죄를 받았다.” 세조조의 난신 추국의 최종 결과를 공식 발표한 교서(敎書) 기사에서 세조의 친국 후 공식 발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 난신(亂臣)은 이개(李塏)·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하위지(河緯地)·류성원(柳誠源)·김문기(金文起)·박중림(朴仲林)·심신(沈愼)·박기년(朴耆年)·허조(許慥)·박대년(朴大年)이다.세조가 친국 후 교서(敎書)에 명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창모(唱謀) 선동(煽動)한 1급 난신(亂臣)이 사육신이며 선조조에 간행된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보지도 알지도 못하며 출처가 불분명한 풍문을 들은 남효온의 문집의 육신전은 근거가 없어 신빙성이 없다.특히 세조실록 기사에 별운검 중 성승,박쟁의 기록만이 보이며 세조와 친세조파가 정적인 친단종파를 모두 숙청하였음을 알 수 있다.









1791년 2월 21일 정조가 단종(端宗)의 능인 장릉(莊陵)에 배식단(配食壇)을 세웠다. 정단(正壇)에 배식한 사람은 안평대군(安平大君) 장소공(章昭公) 이용(李瑢), 금성대군(錦城大君) 정민공(貞愍公) 이유(李瑜), 화의군(和義君) 충경공(忠景公) 이영(李瓔), 한남군(漢南君) 정도공(貞悼公) 이어(李어), 영풍군(永豊君) 정렬공(貞烈公) 이전(李瑔), 판 중추원사 이양(李穰), 여량부원군(礪良府院君) 충민공(忠愍公) 송현수(宋玹壽), 예조 판서 충장공(忠莊公) 권자신(權自愼), 영양위(寧陽尉) 헌민공(獻愍公) 정종(鄭悰), 돈녕부 판관 권완(權完), 의정부 영의정 충정공(忠定公) 황보인(皇甫仁), 의정부 좌의정 충익공(忠翼公) 김종서(金宗瑞), 의정부 우의정 충장공(忠莊公) 정분(鄭苯), 이조 판서 충정공(忠貞公) 민신(閔伸), 병조 판서 조극관(趙克寬), 이조 판서 충의공(忠毅公) 김문기(金文起), 도총부 도총관 충숙공(忠肅公) 성승(成勝), 증 병조 판서 행 별운검(行別雲劒) 충강공(忠强公) 박쟁(朴崝), 형조 판서 문민공(文愍公) 박중림(朴仲林), 증 이조 판서 행 승정원 우승지 충문공(忠文公) 성삼문(成三問), 증 이조 판서 행 형조 참판 충정공(忠正公) 박팽년(朴彭年), 증 이조 판서 행 집현전 직제학 충간공(忠簡公) 이개(李塏), 증 이조 판서 행 예조 참판 충렬공(忠烈公) 하위지(河緯地), 증 이조 판서 행 성균관 사예 충경공(忠景公) 류성원(柳誠源), 증 병조 판서 행 도총부 부총관 충목공(忠穆公) 유응부(兪應孚), 증 사헌부 지평 하백(河珀), 좌참찬 정간공(貞簡公) 허후(許詡), 집현전 수찬 허조(許慥), 증 이조 참판 박계우(朴季愚), 순흥부사(順興府使) 충장공(忠壯公) 이보흠(李甫欽), 도진무 정효전(鄭孝全), 증 공조 참판 영월부 호장 엄흥도(嚴興道)의 32인이다. 정조조의 기사에서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모의한 난신(亂臣)은 이개(李塏),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하위지(河緯地), 류성원(柳誠源),박쟁(朴崝),성승(成勝),김문기(金文起), 박중림(朴仲林)이다. 세조가 친국(親鞫) 후 교서(敎書)에 명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 사육신은 이개(李塏),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김문기(金文起),하위지(河緯地), 류성원(柳誠源)이며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보지도 알지도 못하며 출처가 불분명한 풍문을 들은 남효온의 선조조에 간행된 문집의 육신전은 근거가 없다.
2013-07-28 08:40:24
39.118.16.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6453
370 전라도 빨갱이버금가는 경상도 빨갱이 구경하슈 (1)HOT 반공해야 우리가 산다_ - 2013-07-30 2473
369 황단(皇壇:Hwangdan),태묘(太廟:Taemyo),경운궁(慶運宮:Gyeongwoongung),한성(漢城:Hanseong)HOT 김민수_ - 2013-07-30 2557
368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07-30 2419
367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현대물리학을 침몰시켜서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3-07-30 2404
366 우주는 가속팽창하지 않는다.먼 은하를 볼수록 가속팽창하는 것으로 착각하게 된다.(우주나이는 약 7000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07-30 2384
365 멧돼지 산저(山猪)HOT 김민수_ - 2013-07-30 2399
364 궁(宮) 궐외각사(闕外閣司) 상림원(上林苑) 원형 복원 또는 빈 공간으로 두어야HOT 김민수_ - 2013-07-29 2518
363 <신당창당> 1000만 서민당을 창당하자HOT 퍼나름_ - 2013-07-29 2429
362 [지역감정] 엄청난 폭탄발언 !!!HOT 펌글_ - 2013-07-28 2472
361 세조가 친국(親鞫) 후 교서(敎書)에 명시한 단종(端宗) 복위(復位) 사육신(死六臣)HOT 김민수_ - 2013-07-28 2512
360 [북조선] 붕괴임박HOT 포커스펌_ - 2013-07-27 2396
359 運命은 말하는 대로 결정된다 (46)HOT 운명가_ - 2013-07-27 2740
358 [한국축구] 예산 낭비좀 작작해라HOT 펌_ - 2013-07-26 2440
357 [대한민국] 2가지 괴상한 현상HOT 시사21_ - 2013-07-25 2472
356 즉시 장님이 되더라 (1)HOT 김 루디아_ - 2013-07-25 3353
355 ★ 노무현 대화록이 없는 진짜 이유 ★HOT 민족의 태양_ - 2013-07-25 2375
354 참 이상한 일본넘들HOT 쪽바리_ - 2013-07-25 2446
353 ★ 나라와 국민은 용감하였다.★HOT 김 루디아_ - 2013-07-24 2578
352 아름다운 날HOT 미리네_ - 2013-07-23 2540
351 ★ 헛되고 헛되니, 모든것이 헛되도다★HOT 김 루디아_ - 2013-07-21 2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