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청와대, 모종의 음모가 있다.★
 김루디아_
 2013-05-13 22:14:27  |   조회: 2769
첨부파일 : -
제목 : 청와대 사조직 11인회, 대통령과 비서실장 무력화했다?

글쓴이 : 안보24




이남기·이정현이 박근혜 대통령 무력화? 사조직 11인회, 대통령과 비서실장 무력화했다?


증언 분석 : 이말은 사실에 입각한 예리한 추리와 분석에서 나오는 눈에 보이지않는 영적인 선경지명으로
얻어지는 앞으로 전개될 정치판 개편이다. 위로는 청와대서 부터, 아래로는 새누리당 내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민주당은 아예 복마전이고 종북세력의 아지트이자 총본산인것이다.

윤창중 사안의 가장 큰 미스터리는, 박근혜 대통령은 24시간 이상, 허태열 비서실장은 48시간 이상, 윤창중 사안에 대하여 전혀 보고를 받지 못하였다는 점이다.

윤창중이 성희롱 혐의를 받고 있고, 그래서 홀로 귀국 길에 오른 것을 대통령은 24시간 이상 전혀 모르고 있었다. 워싱턴 일정을 마치고 LA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내에 대통령과 함께 있었던 이남기 홍보수석은 대통령에게 전혀 보고를 하지 않았다. 그 지루한 5시간 이상의 비행기 여행 중에도 입을 철저히 다물고 있었고, 그 다음날, 즉 24시간이 지난 후에서야 대통령에게 보고를 하였다.

허태열 실장에게는 그 다음날 LA를 떠난 후 비로소 비행기에서 위성전화로 보고를 하였다고 뉴스에 떴다.

그 24시간, 그리고 48시간 동안 많은 일들이 꾸며졌다. 우선, 이남기 자신은 부인했지만, 윤창중의 귀국은 윤창중 자신의 결정이 아니었고 종용 내지 지시를 받은 것으로 들어났다.

이남기 측은 비행기 예약 문의도 윤창중 자신이 한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청와대 누군가의 지시로 현지 대사관에서 문의를 한 것으로 들어났다.

이남기 측은 그러한 예약 관련 사실을 당시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그 예약 문의는 이남기가 윤창중에게 성희롱 사안을 이야기하기 이전에 이루어졌다고 한다. 즉, 시나리오는 이미 짜져 있었고, 남은 일은 윤창중을 설득하여 비행기에 태우는 일뿐이었다는 결론이다.

윤창중이 호텔방에 들려 짐도 가져오지 못하고 헐레벌떡하면서 급히 도망갔다는 이야기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들어났다.

윤창중이 자기 부인이 위독하여 귀국한다고 둘러댔다는 이야기도 이남기 측이 스스로 지어내어 기자들에게 둘러댄 것으로 들어났다.

술자리에 운전기사도 합석했다는 윤창중의 주장에 대하여, 어제 내내 “운전기사는 윤창중과 인턴을 내려놓고 그냥 떠났다고 주미 대사관 측이 이야기했다”는 뉴스가 도배를 했다. 그러나 이는 거짓으로 들어났고, 그 운전기사는 합석했다고 한다.

그 운전기사는 성희롱 내지 성추행 장면을 본 적이 없다고 진술하였다고 한다. 그러자, 그 운전기사는 화장실을 가거나 전화를 받기 위하여 이따금 자리를 떴으므로 그의 증언은 큰 도움이 안 된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도배하였다. 그러나, 추행 증거는 고발인이 증명해야 한다. 운전기사가 본 적이 없다면, 그가 100% 항상 같이 있었건 없었건, 윤창중에게 유리하다.

지금까지 100%, 윤창중의 주장이 옳았고, 이남기 측 주장은 모두 허위로 들어났다.

그러자 오늘 청와대에서는 다른 이야기가 새어 나왔다. 윤창중이 기자회견 시 이야기한 바와 달리, 민정수석실 조사에서는 그 인턴 엉덩이를 만졌다, 그리고 그 인턴이 호텔방에 찾아왔을 때 알몸이었다고 이야기했으며, 증언 후 자필서명까지 했다고 하는 이야기가 새어 나왔다. 그런 인적 비밀 사항이 어떻게 새어 나오는지 궁금하다. 이남기 측이 그만큼 세력이 막강하다는 것처럼 들린다.

윤창중은 쉽게 이야기하여 ‘박근혜 대통령 키드’이다. 대통령은 온갖 반대를 무릅쓰고 자기 이름을 걸고 임명하였고, 그러므로 윤창중의 침몰은 대통령에게 심대한 타격을 준다. 그런데 이남기 측은 사건이 터진 8일(현지시각)부터 오늘까지 윤창중을 침몰하는데 골몰하여온 것으로 추정된다.

더구나 대통령은 그들의 술수에 넘어갔다. 24시간 이상 대통령에게 보고를 하지 않으면서, 그 24시간 동안 윤창중을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완전히 낙인을 찍는 작업이 진행되었다. 나 자신 노발대발하였다. 윤창중이 범행 사실을 인정하였다 하고, 그래서 자발적으로 귀국을 결정하였다고 하고, 호텔에 들려 짐도 못 챙기고 비행장으로 도망갔다고 하고, 부인이 아파서 급히 귀국한다고 스스로 거짓말을 둘러대었다고 하고… 그러므로 온 세상 사람들은 윤창중을 쳐죽일 놈으로 치부하였다.

그렇게 시나리오가 익은 후에 비로소 이남기는 대통령에게 보고를 하였고, 대통령도 물론 격노하여 윤창중을 해임하도록 결정하였을 것이다. 윤창중의 추락이 대통령 자신에게 앞으로 4년여 내내 계속 족쇄가 될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이남기 측이 짜놓은 시나리오는 너무나 완벽하였다. 정말로 윤창중은 죽일 놈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그 후, 상술한 바와 같이, 모든 시나리오는 무너졌다. 모두 허위이다.

그러나 청와대 애들은 포기하지 않고, 박근혜 대통령 키드인 윤창중을 죽이기 위하여 인적 비밀사안인 윤창중 진술 사실까지 언론에 광범위하게 흘렸다. 그 흘린 자가 누구인지 나 자신 궁금하다. 윤창중의 침몰이 대통령에게 족쇄가 된다는 사실이 전혀 상관이 없다는 자가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정말로 불가사의이다. 어떻게 대통령을 위하여 일한다는 청와대 애들이 온갖 거짓과 허구, 그리고 이제는 비밀자료 유출에 이르기까지 총동원하여 윤창중 죽이기에 나서고 대통령 발 밑을 파는가?

물론 오늘 대통령의 발언대로, 모든 일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 그러나, 상술한 바와 같이, 이는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 키드인 윤창중 죽이기에 청와대 애들이 총력을 기울이는 것 같은 양상이다.

너무 답답하여 나는 이러한 사안에 극히 밝은 지인을 찾아가 호소하였다: “정말로 돌겠다, 나로서는 이해가 안 간다, 당신은 뭔가 알고 있거나 집히는 것이 있느냐?”

그러자 그는 한참 껄껄대었다. 그리고는 그의 진단을 나에게 들려주었다.

그의 생각에는, 그 24시간 그리고 48시간 동안, 즉 대통령이 깜깜하게 모르고 있던 처음 24시간, 그리고 허태열 비서실장이 깜깜하게 모르고 있던 48시간 동안, 대통령과 실장을 제외한 ‘실제 청와대’가 가동되었을 것이라고 진단하였다.

“실제 청와대라니?”하는 나의 질문에 그는, “지난 3월 14일에 조용히 사조직이 결성되었다. 그날 이남기 홍보실장 회의실에서 이정현 이하 10명이 모여 회의를 진행하였고, 그 후 한 사람이 더 합세하여 11인회라는 사조직을 만들었다. 그 주체는 이정현과 이남기이었고, 나머지는 그저 따라오는 사람들 같다. 그들은 매일 오전 오후에 만나서 청와대 내의 거의 모든 일들을 자기들 사이에서 결정했다.”

“워낙 실세들이 많이 모인 사조직인지라, 대통령이나 비서실장도 실제로 맞서기 힘들었을 것이다. 1 대 11이니까, 무엇을 결정하던 대통령이나 비서실장은 수용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 것이 타성이 되어 굳어진 듯하다. 즉, 무슨 일이건 사조직 내에서 자기들끼리 협의하여 결론이 도출되기 전에는 대통령이나 비서실장에게 이야기를 안 하는 타성이 굳은 것이다.”




▲ 심상근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그러면서 그는, “물론 이는 일부 사실들과 일부 나의 논리를 합쳐서 만든 추론이므로 100% 맞는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번 윤창중 사안을 설명하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모든 사안에 대하여, 그 11인회 사조직을 통하여, 그리고 주도적 역할을 하는 이정현-이남기를 거쳐 결론이 나기 전에는, 대통령이나 비서실장에게도 비밀로 하던 타성이 윤창중 사안에서도 반복된 것이 아닌가 나는 진단한다.”

그는 계속하였다. “그 24시간 그리고 48시간 동안, 이남기-이정현 라인이 풀가동 되었을 수도 있다. 모르기는 하지만, 그래서 그 긴 시간 공백이 생겼을 수도 있다. 대통령을 수행하던 이남기, 그리고 최상화 춘추관장이 청와대에 남아 있던 11인회와 긴밀히 논의를 허였을 수도 있다. 어떻게 보면 3월 14일에 이남기-이정현이 주동이 되어 시작한 11인회 조직은 일종의 쿠데타로 해석될 수도 있다. 실제 권력이 대통령으로부터 그 11인회로 넘어간 것으로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즉, 대통령 혹은 비서실장이 고삐를 잡고 사안들을 결정하던 합법적 체제에서, 이남기-이정현 주동의 사조직인 11인회가 거의 모든 일들을 결정하고, 대통령과 비서실장은 그 결과를 넘겨받는 그러한 체제로 바뀐 것이 아닌가 나는 추측한다.”

“그 결과, 대통령의 처지보다는 11인회 사람들의 처지가 우선 시 되었고, 그래서 대통령 키드인 윤창중조차 침몰된 것이 아닌가 나는 생각한다. 윤창중이 무너지면 대통령에게도 큰 부담이 되지만, 대통령의 처지는 2차적이 된 것 같다. 아마 윤창중이 11인회에서 찍혔을 수도 있다. 이번 사안을 보면, 윤창중을 의도적으로 매장시키려고 했다고 볼 수도 있는 점들이 무수하다. 그래서 나는 청와대 내부에서 실질적으로 쿠데타가 일어난 것에 진배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권력이 이동한 것이다. 대통령과 비서실장으로부터 11인회 주동 인사들로. 그리고 청와대 잔챙이들도 대통령보다는 11인회 주동인사들에게 더 충성할지도 모른다. 권력지형에 민감한 동물들이니까. ”

말도 안 돼! 나는 그의 진단을 믿지 않는다. 청와대가 그렇게 엉망이 되었다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문제는, 그의 진단을 안 믿는다면, 왜 대통령이 24시간 이상, 비서실장이 48시간 이상 윤창중 사안에 대하여 깜깜한 상태였고, 왜 대통령 키드인 윤창중이 이남기 이하 청와대 애들로부터 무차별 공격을 당하는지 설명이 안 된다. 좀 더 생각을 하여야 할 것 같다.

sheem_sk@naver.com

*필자/심상근. 미 버클리대 박사. 칼럼니스트.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267290

http://www.ilbe.com/1220172362


추천 : 1

옮긴이 註 :
전라디언들은 매월 한번씩 정기적으로 만난다. 어느조직이든, 청와대든, 교회든, 국회의원 회관이든, 군대안이든, 각계각층 모든 분야에서 만사 제처 놓고 마나서 물론 침묵을 도모하고 서로의 정보교환, 소식 전하기, 어떤 안건 을 추합을 하던 타파를 하던 마치 개릴라처럼 용이주도하고 치밀하고 구석 구석 작전 짜기 등등....무서운 족속들이다.
이 소식통은 나와 친한 교회 모 집사한테 들었다. 그래서 전라디언들이 단결심 하나는 끝내준다고 한다. 동료중에 한사람이 곤경에 빠지면 서로 서로 연락해서 벌때같이 덤벼서 적? 을 선멀하고 그를 구출ㅎ기위한 작전에 나선더고 한다.또 싹 흩어진다고 한다. 이것이 전라디언들의 특성이고 보면 이해가 간다. 교회내에서도 금기사항으로 절대로 당을 짓고 쑤덕 쑥덕 하지말라는것이다. 그럼에도 이 부족들은 아랑곳 없이 암암리에 진행되고 있다.

고로 박대통령은 이번 윤창중사건을 계기로 이사조치를 하루빨리 박멸하고 추려내어야 한다. 세력화를 하게 되면 언제 목에다 칼을 댈지 모르는것이다. 그래서 이조 500년동안에 전라디언들한테는 벼슬을 절대 주지않았다. 먼저 이남기를 내쳐야 한다. 감싸는 이유가 무엇인가?.. 국민들은 흥분하고 있다. 이정현이도 싹 안면 몰수하고 같이 한통속이 되어 작당하고 있는것이다. 하루빨리 역적모의 하는 도당들은 몰아내야 한다. 박대통령은 개인의 대통령이 아니고 우리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고 국가가 임명한 나라 통수권자이다.

민주당은 더 이상 박대통령을 향하여 불통 인사 운운 하지마라.
대통령은 최고통수권자로써 인사권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다.

나는 영적으로 기도를 많이 하기때문에 얼마나 많은 악귀들이
덤비고 있는가???눈에 선하다. 종북세력들의 종자들아, 그렇게
사사건건 박대통령을 걸고 넘어질랴면 모조리 북한으로 지금
당장 줄로 엮어서 보내라..왜 이땅에 살면서 시시비비 물고 또
늘어지느냐?고....북한이 좋으면 넘어가면 될것 아닌가?

박대통량께서는 확고한 정치철학을 고수하시며, 절대로 추호도
흔들림이 없어야 할것이다. 이정현, 이 남기, 이둘이 원흉임을
깨달으시고 하루빨리 인사조치를 하시고 정상적인 국정으로
돌아가시길 바란다.윤창중사건은 새발의 피일뿐, 국기를 흔들
정도의 대형사건이 아닐잔데 관계수사기관에 일임하고, 평상시
대로 국정에 다시 되돌아오셔야 한다. 이 전라디언들은 절대로
외견상 눈에 띄지않게 두더지처럼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것 왜
모르시는지?.심복 참모진은 다 어디에 가서 낮잠 자고들 있는가?

빨리 참모들은 박근혜대통령을 아군에 침투되어있는 적군들로 부터 구
해내고 청통같이 지켜야 한다. 바로 *더 코칭구릅* 정미홍 대표이다.

왠만한 어리버리하는 남자 10명을 뺨친다. 이런 강력한 오른손
참모를 가까히 두고 비상시에는 밤낮 가리지 않고 지근거리에서
보좌를 하며, 보필을 해야 한다. 여성대통령에겐 강력한 여성비서
실장이나 여성 참모가 절대 필요하다.그리고 머저리같은 남정내들
배격을 해야한다. 이길만이 박근혜대통령이 살길이고, 나라가 살고,
국민이 사는 길이다.

이번 기회에 그 책임을 물어 그 11인사조직은 물론, 이에 평승하는
아군이 첩자들도 혹시라도 있다면 가차없이 내쳐야 한다. 그리고 생명
까지 바칠수있는 충신 윤창중이를 내칠랴는 계획된 음모를 꾸민 일당
들을 색출해내야 할것이다 이길만이 사는길이요. 살아남는 길이다.

정말 이번 시기에 잘라낼것을 잘라내야지, 그냥 두게되면 온몸이
썩어서 그때는 재생불능이다. 박대통령께서는 분골쇄신하는 충신
3명을 키우십시요. 갈길이 멉니다. 혼자는 국정을 담당하실스가
없고 도처에 암초가 도사리고 있으며, 요소요소마다 지뢰가 감춰
지고 있다는것...영적인 안태나로써 감지하고 있습니다.


역사의 증인 쿼-바디스
2013-05-13 22:14:27
121.180.183.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명공감_ 2013-05-14 03:17:09 121.xxx.xxx.95
바로 이런 분이 3인방 신복이 되어야 하지요 정도령님, 이런 숨은 애국자가 계셨다니....잘 추천해주셨군요 1) 정미홍대표, 2)손상윤 회장, 3)한분은 지만원박사님, 천거하고 싶습니다.

정도령_ 2013-05-13 23:16:31 58.xxx.xxx.228
그동안 10년간 좌파정권종식과 뒤에서 묵묵히 좌파들의 테러와 살인협박과 친박연대 정치보복사건으로 전과자까지 되가면서 박근혜 대통령만들기 일등공신 그러면서도 자신을 한번도 드러내지 않는 사람 핸드폰 컬러링에 애국가가 나오는 애국자 진짜 숨은 충신 뉴스타운 손상윤 회장을 강력 추천합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5781
270 내원불당(內願佛堂) 내불당(內佛堂) 내원당(內願堂)HOT 김민수_ - 2013-05-18 2780
269 좌둑기(坐纛旗) 대한제국 태극기(太極旗) 애국가HOT 김민수_ - 2013-05-18 2728
268 흥천사(興天寺) 흥덕사(興德寺) 원각사(圓覺寺) 원형 복원해야HOT 김민수_ - 2013-05-18 2945
267 ★윤창중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 (1)HOT 김루디아_ - 2013-05-18 2758
266 자수궁(慈壽宮) 자수원(慈壽院) 정업원(淨業院) 인수궁(仁壽宮) 인수원(仁壽院)HOT 김민수_ - 2013-05-18 2840
265 화희(火戲) 관화(觀火) 화산붕(火山棚) 화산대(火山臺)HOT 김민수_ - 2013-05-17 2691
264 왕세자 입학의(入學儀) (1)HOT 김민수_ - 2013-05-17 2754
263 어정인서록(御定人瑞錄)HOT 김민수_ - 2013-05-16 2714
262 ★ 하나님은 민주당과, P씨를 정조준하고 계신다.★HOT 김루디아_ - 2013-05-16 2662
261 ★ 죽으면, 살리라 ★HOT 김루디아_ - 2013-05-15 2618
260 ★청와대, 모종의 음모가 있다.★ (2)HOT 김루디아_ - 2013-05-13 2769
259 ★윤창준사건은 바로 전화위복이 될것입니다.★ (2)HOT 김루디아_ - 2013-05-13 2755
258 왕세자탄강진하도10첩계병HOT 김민수_ - 2013-05-13 2623
257 억울한 일을 임금에게 고발(告發)하는 신문고(申聞鼓)HOT 김민수_ - 2013-05-12 2657
256 ★ 윤창중, 지옥 문 앞에서 돌아오담 ★HOT 김루디아_ - 2013-05-12 2621
255 윤창준 인턴녀 진실공방!! 윤찬중 KO승 (2)HOT 김루디어_ - 2013-05-12 3090
254 ★ 아무래도 이남기 가 수상 하다★HOT 김루디아_ - 2013-05-12 2532
253 ★언론들의 호들갑, , 이대로 좋은가?★ (2)HOT 김루디아_ - 2013-05-11 2956
252 외교적 성과를 기대해 봅니다HOT 오바마_ - 2013-05-08 2599
251 ★사랑하기때문에 채찍질도 해야 한다.★HOT 김루디아_ - 2013-05-07 2664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