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대선 후보자들에게 바란다
 하늘의꿈_
 2012-11-21 20:48:58  |   조회: 3242
첨부파일 : -
대선 후보들, ‘연평도 도발’ 잊고 있나

김정래/부산교대 교수 교육학

오는 23일은 북한이 연평도에 무자비한 포격 도발을 자행한 지 2주년이 되는 날이다. 새삼스럽게 이날이 기억되는 것은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코앞에 둔 현 시점에서 유력 대선 후보들의 애매한 행보 때문이다. 이날이 엄연히 대한민국의 영토가 공격당한 날임에도 불구하고 국가를 수호하고 군(軍)통수권자가 되겠다는 대선 후보들은 이 사건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제시하거나 향후 대응 의지를 유권자들에게 확실하게 보여주질 않고 있다.

5년 동안 나라를 이끌어갈 지도자라면 다음 몇 가지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첫째, 대선 후보들은 자신의 대북관(對北觀)을 명백히 천명해야 한다. ‘민족’이니 ‘평화 공존’이니 하는 정치적 수사(修辭)는 통일이나 평화 정착에 아무런 도움이 되질 않는다. 또, 당시 희생된 장병과 그 유족들에 대한 모독일 뿐이다. ‘평화적 방법에 의한 평화통일’은 북한의 대남 적화(赤化) 야욕이 있는 한 말장난에 불과하다. 평화는 평화를 지킬 능력과 강한 의지가 있을 때 유지된다. 이에 관한 유력 후보들의 대북관을 확실히 알고 싶지만, 요즈음 대선 캠페인에는 이것이 아예 빠져 있다. 정치지도자들의 행태가 이러니 군 핵심 장교들이 K-2 전차 핵심부품 비리를 저지르는 등 기강(紀綱)이 해이해지는 것이다.

둘째, 강한 국가 수호 의지와 굶주리는 북한 주민의 구호는 별개의 사안이 아니라 상보적(相補的) 관계에 있다. 대선 후보들이 복지타령이나 하는 한국의 ‘배아픈 세력’의 눈치만 보고 국가 보위(保衛)에 애매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오히려 ‘배고픈 북한 동포’를 외면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안보가 곧 복지다.

셋째, 2010년 이날의 기습 만행을 하나의 ‘사건’이나 자신들이 즐기는 정치적 퍼포먼스 정도로 여기지 않는다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과연 승전인지, 아니면 패전인지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만약 승전이라면, 이에 따라 누구에게 상훈(賞勳)을 수여해야 하는지 향후 유사한 사태가 재발할 경우 대처 전략 등을 국민에게 명백하게 제시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패전이라면, 패인은 무엇이며 이에 따라 군사적 대응 전략은 어떻게 수정할 것이며, 군의 사기는 어떻게 진작시킬 것인지를 밝혀야 한다. 이 문제를 얼버무리면, 일반 국민과 자라나는 아이들의 국가관과 국가 수호 의지 등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무엇보다도 연평도 포격에 따른 교전이 승전인지, 패전인지부터 명백히해야 한다.

넷째, 북한의 무력 도발이라는 사실을 명백히 하고,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 재정적 보상이 아니라 하더라도 사과와 재발 방지 등 북한을 강제할 수 있는 실행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특히, 학생들에게 이 실상을 보다 적극적으로 가르쳐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유사한 도발이나 기습공격을 잠정적으로 용인하는 셈이 된다.

다섯째, 이 문제에 대한 확실한 입장 표명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비롯한 영토 논의로 연결된다. 연평도 포격 도발은 NLL 문제에 국한되지 않는다. 역사적으로나 우리의 경험칙으로 볼 때, 주변국 중국과 일본은 한시도 영토적 야심을 포기한 적이 없는 나라들이다. 특히 중국은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북한 편에 선 사실을 좌시해선 안 된다. 아무리 이웃 국가라 하더라도 그들이 맹방인 미국과 다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헌법 제69조에 명시된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에 노력하여…’라는 선서를 한다. 요즈음 유력 대선 후보들의 행보는 철부지 3대 세습 북한 정권의 눈치만 보면서 이 선서에 담긴 헌법정신과 동떨어져 있는 듯하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2112101033937191006
2012-11-21 20:48:58
61.14.183.2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755
120 떡실신?HOT 정발산_ - 2012-12-06 2981
119 힘내세요.HOT 유상우_ - 2012-12-05 3013
118 ★독사가 되어버린 이정희는 이래도 되는가?★HOT 김루디아_ - 2012-12-05 3021
117 인권 사각지대 한국! 언론은 인권문제를 보도하라!HOT 회전목마_ - 2012-12-05 3006
116 추수꾼은 천사라고 요한계시록에 나오므로 신천지는 틀렸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12-04 3118
115 ★두후보의 정책대결의 공개토론에 즈음하여..★HOT 김루디아_ - 2012-12-04 2843
114 미국 뉴저지주, 위안부 추모의 날 제정HOT 코리아_ - 2012-11-30 3063
113 불쌍한 북한 주민을 외면한 호화쇼HOT 남지원_ - 2012-11-30 3078
112 해군기지건설의 필요성HOT 아하_ - 2012-11-30 3038
111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11-30 2997
110 국방교류를 위한 노력HOT 청산별곡_ - 2012-11-29 3036
109 나라호 발사 성공을 기원하며HOT 오예~~_ - 2012-11-29 3115
108 ★"별을 따온다, 달을 따온다" 는 속임수에 넘어가서는 안되는 이유★HOT 김루디아_ - 2012-11-29 3108
107 극심한 식량난과 김정일 사망 1주기 추모HOT 아하_ - 2012-11-29 3059
106 f★로고송이 멋지면 부동표가 몰려온다★HOT 김루디아_ - 2012-11-29 3103
105 북한식 전술HOT 정발산_ - 2012-11-28 3069
104 박근혜 샤방샤방 로고송 논란 (3)HOT ㅋㅋㅋ_ - 2012-11-28 3213
103 국민을 위해 희생하는 우리 군대HOT 김박_ - 2012-11-28 3083
102 김정일의 북간부 숙청HOT 아하_ - 2012-11-28 3491
101 안랩의 주가 폭락과 관련하여HOT 정발산_ - 2012-11-27 385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