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공을 쳐 땅에 판 구멍에 넣는 봉희(棒戲)
 김민수_
 2012-11-12 09:24:19  |   조회: 3332
첨부파일 : -
공을 쳐 땅에 판 구멍에 넣는 봉희(棒戲)


http://blog.naver.com/msk7613


1455년 9월 8일 세조가 경회루(慶會樓)에 나아가서 활 쏘는 것을 보고 드디어 사정전(思政殿)에 임어하여 종친(宗親)들의 공을 쳐서 땅에 파놓은 구멍에 넣는 놀이 봉희(棒戲)를 관람하였다. 봉희(棒戲)하는 법은 혹은 수인(數人), 혹은 십여 인, 혹은 수십 인이 좌우로 나누어서 승부(勝負)를 겨루는데 봉(棒)의 모양은 숟가락과 같고 크기는 손바닥과 같은데 수우피(水牛皮)로 만든다. 두터운 대나무를 합하여 자루를 만드는데 봉피(棒皮)가 얇으면 구(毬)가 높이 솟고 봉피가 두터우면 구가 높이 솟지 않는다. 또 곤봉(袞棒)이란 것이 있는데, 친 구(毬)가 구르고 일어나지 않으며 그 후박(厚薄)과 대소에 따라 그 명칭이 각기 다르다. 구는 나무를 사용하여 만드는데, 혹은 마노(碼碯)도 쓰며 크기는 계란(鷄卵)만 하다. 땅을 파서 주발 모양같이 하고 이를 이름하여 와아(窩兒)라 부르며, 혹은 전각(殿閣)을 사이에 두고 와(窩)를 만들어 놓기도 하고, 혹은 섬돌 위에 와를 만들어 놓기도 하며, 혹은 평지에 만들기도 한다. 구(毬)가 굴러갈 때 혹은 뛰어넘기도 하고 혹은 비켜가기도 하며 혹은 굴러가기도 하여, 각기 그 와(窩)의 소재에 따라 다르게 된다. 한 번 쳐서 와 속에 들어가면 산가지 2개를 얻고 한 번 쳐서 들어가지 못하고 구(毬)가 그쳐 있는 곳에서 두 번 세 번 쳐서 들어가면 산가지 1개를 얻는데, 한 번 쳐서 들어가면 다른 구는 두 번 치지 못하고 죽으며, 두 번 쳐서 들어가면 다른 구는 세 번 치지 못하고 죽는다. 이 뒤에도 이와 같다. 한 번 친 구(毬)는 비록 다른 구와 부딪쳐도 죽지 않지만, 두 번 친 구가 다른 구와 부딪치게 되면 죽는다. 이 뒤에도 역시 이와 같고 구(毬)를 혹은 서서 치기도 하고 혹은 무릎꿇고 치기도 하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12월 21일 사정전 남랑(思政殿 南廊)에 나아가서 종친(宗親)의 공을 쳐 땅에 판 구멍에 넣는 놀이 봉희(棒戲)를 구경하였다.

1456년 12월 21일 세조가 사정전(思政殿) 서계(西階) 위에서 나아가 봉희(棒戲)를 구경하였다. 종친(宗親)·재추(宰樞)·승지(承旨)·주서(注書)·사관(史官)·겸사복(兼司僕) 등이 좌우로 나누어 승부를 겨루어 이긴 자에게 각각 환도(環刀) 1자루씩을 주었다. 1457년 10월 27일 사정전에 나아가서 상참(常參)을 받고, 정사를 보았다. 종친 및 의정부 좌찬성 신숙주(申叔舟)·판중추원사 권남(權擥)·좌참찬 박중손(朴仲孫)·이조 판서 한명회(韓明澮)·병조 판서 홍달손(洪達孫)·공조 판서 심회(沈澮)·한성부 윤 김하(金何)·도진무 박형(朴炯)·병조 참판 구치관(具致寬), 승지 등과 이조 참의 이극감(李克堪)이 시식(侍食)하고, 봉희(棒戲)를 구경하였다.1460년 12월 19일 교태전(交泰殿)에 나아가 봉희(棒戲)하는 것을 구경하고 야인(野人) 두리응거(豆里應巨) 등 10여 인을 인견(引見)하니, 종친(宗親)·재추(宰樞)·승지(承旨) 등이 입시(入侍)하였다.1462년 11월 13일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서 상참(常參)을 받고 정사를 보고 종친들의 봉희(棒戲)를 구경하였다. 영의정 신숙주·우찬성 구치관·형조 판서 이극감(李克堪)과 승지 등이 입시(入侍)하고, 술자리를 베풀었다.1464년 1월 4일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 봉희(棒戲)를 구경하였는데, 보성경(寶城 卿) 이합(李㝓)·영천경(永川 卿) 이정(李定)·의성군(誼城君) 이채(李寀)·은천군(銀川君) 이찬(李穳)·은산 부정(銀山 副正) 이철(李徹)·하성위(河城尉) 정현조(鄭顯祖)·청성위(靑城尉) 심안의(沈安義)·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 윤사흔(尹士昕)·도승지(都承旨) 노사신(盧思愼) 등이 입시(入侍)하였다. 또 충순당(忠順堂)에 나아가 화포(火砲) 쏘는 것을 구경하였다. 먼저 화산붕(火山棚)을 후원(後苑)에 설치하고 또 백악(白岳)의 봉두(峯頭)에 직상화(直上火)를 설치하여 이날 저녁 일시(一時)에 함께 쏘니 화염(火焰)이 하늘에 닿았으며 또 후원에서 계속 화전(火箭)을 쏘니 모양이 유성(流星)과 같고 소리는 천둥하고 벼락치는 것과 같았다.
2012-11-12 09:24:19
124.53.15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84
120 힘내세요.HOT 유상우_ - 2012-12-05 3013
119 ★독사가 되어버린 이정희는 이래도 되는가?★HOT 김루디아_ - 2012-12-05 3022
118 인권 사각지대 한국! 언론은 인권문제를 보도하라!HOT 회전목마_ - 2012-12-05 3010
117 추수꾼은 천사라고 요한계시록에 나오므로 신천지는 틀렸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12-04 3130
116 ★두후보의 정책대결의 공개토론에 즈음하여..★HOT 김루디아_ - 2012-12-04 2843
115 미국 뉴저지주, 위안부 추모의 날 제정HOT 코리아_ - 2012-11-30 3065
114 불쌍한 북한 주민을 외면한 호화쇼HOT 남지원_ - 2012-11-30 3079
113 해군기지건설의 필요성HOT 아하_ - 2012-11-30 3038
112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11-30 2997
111 국방교류를 위한 노력HOT 청산별곡_ - 2012-11-29 3036
110 나라호 발사 성공을 기원하며HOT 오예~~_ - 2012-11-29 3116
109 ★"별을 따온다, 달을 따온다" 는 속임수에 넘어가서는 안되는 이유★HOT 김루디아_ - 2012-11-29 3111
108 극심한 식량난과 김정일 사망 1주기 추모HOT 아하_ - 2012-11-29 3059
107 f★로고송이 멋지면 부동표가 몰려온다★HOT 김루디아_ - 2012-11-29 3104
106 북한식 전술HOT 정발산_ - 2012-11-28 3069
105 박근혜 샤방샤방 로고송 논란 (3)HOT ㅋㅋㅋ_ - 2012-11-28 3213
104 국민을 위해 희생하는 우리 군대HOT 김박_ - 2012-11-28 3083
103 김정일의 북간부 숙청HOT 아하_ - 2012-11-28 3491
102 안랩의 주가 폭락과 관련하여HOT 정발산_ - 2012-11-27 3859
101 대선 개입을 노골화 하며 내정간섭 하는 북한의 행태HOT kjd1220_ - 2012-11-27 322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