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박근혜 후보가 수첩공주?
 정발산_intervictory
 2012-10-26 23:37:54  |   조회: 3208
첨부파일 : -
지난 주 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초청 정책 간담회가 있었다
먼저 문재인 후보의 기조연설이 있었다. 이 때는 프롬프터를 설치한 것 같았다
막힘없이 연설을 마친 것이다. 곧 바로 정책 질의. 응답이 있었다
이미 질문 내용이 사전에 후보측에 전달되었는 바 후보가 얼마나 자유자재로
답변을 할지가 궁금했다. 그러나 웬걸.....7명이 질문을 했는데 질문할 때마다
사전에 준비해 온 내용을 계속 보면서 낭독하듯 답변했는데 버벅대기도 했다.

야당과 좌파는 박근혜 후보에게 수첩공주라 비아냥된다.
그들이 얘기하는 수첩공주는 수첩을 보지 않으면 아무것도 애기할 수 었다고
왜곡을 하고 있다. 그러나 박근혜 후보는 자신이 수첩공주라는 별명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정치인들은 민생을 탐방하면서 엄청난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민원을 받는다.
그런데 대부분의 정치인들이 의견만 듣지 메모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럼 수없이 많은 민원이나 의견을 메모하지 않으면 이에 대한 검토를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오히려 메모하나 없다는 것이 잘못된 것 아닌가?
요즘 TV에 비치는 문재인 후보나 안철수 후보도 사전에 준비된 메모를 보고 연설하거나
인터뷰 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는데 그럼 이들은 수첩왕자들인가?

정치인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중천금이라 할만큼 중요하다
정치인들이 실언을 하여 구설수에 오르거나 곤욕을 치루는 경우가 많이 볼 수 있다.
따라서 주요한 내용에 대해서는 메모를 보고 답하는 것은 정치인에게는
아주 바람직하다고 본다. 박근혜 후보는 이제까지 실언을 한 적이 거의 없다.
그의 이러한 행태가 신뢰의 정치인이라는 말을 듣는 원인도 되는 것이다

박근혜 후보는 거대야당의 대표를 두 번이나 성공적으로 한 사람이다
국회의원들이 국민들에게 욕은 먹고 있지만 역시 최고의 엘리트 집단이다
수첩을 보지 않으면 말도 못하는 사람이 거대 당의 대표를 두번씩이나 맡아
당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대통령 후보로까지 나올 수 있을까?
이런 것 까지 왜곡하여 흠집내기를 하니 참으로 한심하다
2012-10-26 23:37:54
119.193.41.2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7853
10 민주당은 씨부터 품종개량해야!!HOT ㉿ 바 울_ - 2012-11-20 3068
9 송대진 박사의 주관적 우주론(양자역학이 비양자역학(확정성 원리)으로 수정되어야 하지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2-11-20 3212
8 E=mc^2은 광속도 가변(가감)의 원리에 의해서 E=m(c^2 - v^2)이 된다.(속도 벡터 이용) (1)HOT 크리스천(어제 주일)_ - 2012-11-19 4022
7 박근혜 후보의 경제민주화 공약에 대하여HOT 정발산_ - 2012-11-19 3087
6 제가 만약 대통령이라면..HOT ㉿ 바 울_ - 2012-11-19 3111
5 ★새누리당 이정현공보단장의 성명을 듣고...★ (1)HOT 김루디아_ - 2012-11-19 3474
4 버림받은 불운의 땅HOT 농부_ - 2012-11-18 3228
3 안철수와 국민....그리고 갸루상 (2)HOT 정발산_ - 2012-11-16 3223
2 서울 안보 대화 동북아 안정에 주춧돌 되길HOT 한민국_ - 2012-11-15 3324
1 앵무새가 차라리 낫다HOT 유앤미_ - 2012-11-14 3367
0 꽃제비로 내몰리는 아이들HOT 북한인권_ - 2012-11-13 3424
-1 ★자원봉사자의 역활, 눈에 보이지않는 큰힘★HOT 김루디아_ - 2012-11-12 3636
-2 전쟁이 뉘집 개이름인가?HOT 겨울바람_ - 2012-11-12 3328
-3 공을 쳐 땅에 판 구멍에 넣는 봉희(棒戲)HOT 김민수_ - 2012-11-12 3380
-4 벼슬을 얻기 위해 권문(權門)을 찾는 분경(奔競)HOT 김민수_ - 2012-11-12 3246
-5 화살을 항아리에 던져 넣는 투호희(投壺戲)HOT 김민수_ - 2012-11-12 3289
-6 황제(皇帝) 권력의 상징 일월오악도(日月五嶽圖)HOT 김민수_ - 2012-11-11 3177
-7 ★대한민국에서 금년에 최초로 여성대통령이 탄생한다★ (2)HOT 김루디아_ - 2012-11-11 3265
-8 ★안철수,문재인 두후보의 단일화가 결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HOT 김루디아_ - 2012-11-08 3322
-9 예산 삭감하면 이어도는 누가 지키나?HOT 강정중년회_ - 2012-11-07 3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