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박근혜 후보가 수첩공주?
 정발산_intervictory
 2012-10-26 23:37:54  |   조회: 3169
첨부파일 : -
지난 주 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초청 정책 간담회가 있었다
먼저 문재인 후보의 기조연설이 있었다. 이 때는 프롬프터를 설치한 것 같았다
막힘없이 연설을 마친 것이다. 곧 바로 정책 질의. 응답이 있었다
이미 질문 내용이 사전에 후보측에 전달되었는 바 후보가 얼마나 자유자재로
답변을 할지가 궁금했다. 그러나 웬걸.....7명이 질문을 했는데 질문할 때마다
사전에 준비해 온 내용을 계속 보면서 낭독하듯 답변했는데 버벅대기도 했다.

야당과 좌파는 박근혜 후보에게 수첩공주라 비아냥된다.
그들이 얘기하는 수첩공주는 수첩을 보지 않으면 아무것도 애기할 수 었다고
왜곡을 하고 있다. 그러나 박근혜 후보는 자신이 수첩공주라는 별명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정치인들은 민생을 탐방하면서 엄청난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민원을 받는다.
그런데 대부분의 정치인들이 의견만 듣지 메모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럼 수없이 많은 민원이나 의견을 메모하지 않으면 이에 대한 검토를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오히려 메모하나 없다는 것이 잘못된 것 아닌가?
요즘 TV에 비치는 문재인 후보나 안철수 후보도 사전에 준비된 메모를 보고 연설하거나
인터뷰 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는데 그럼 이들은 수첩왕자들인가?

정치인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중천금이라 할만큼 중요하다
정치인들이 실언을 하여 구설수에 오르거나 곤욕을 치루는 경우가 많이 볼 수 있다.
따라서 주요한 내용에 대해서는 메모를 보고 답하는 것은 정치인에게는
아주 바람직하다고 본다. 박근혜 후보는 이제까지 실언을 한 적이 거의 없다.
그의 이러한 행태가 신뢰의 정치인이라는 말을 듣는 원인도 되는 것이다

박근혜 후보는 거대야당의 대표를 두 번이나 성공적으로 한 사람이다
국회의원들이 국민들에게 욕은 먹고 있지만 역시 최고의 엘리트 집단이다
수첩을 보지 않으면 말도 못하는 사람이 거대 당의 대표를 두번씩이나 맡아
당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대통령 후보로까지 나올 수 있을까?
이런 것 까지 왜곡하여 흠집내기를 하니 참으로 한심하다
2012-10-26 23:37:54
119.193.41.2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55
4 벼슬을 얻기 위해 권문(權門)을 찾는 분경(奔競)HOT 김민수_ - 2012-11-12 3210
3 화살을 항아리에 던져 넣는 투호희(投壺戲)HOT 김민수_ - 2012-11-12 3221
2 황제(皇帝) 권력의 상징 일월오악도(日月五嶽圖)HOT 김민수_ - 2012-11-11 3131
1 ★대한민국에서 금년에 최초로 여성대통령이 탄생한다★ (2)HOT 김루디아_ - 2012-11-11 3225
0 ★안철수,문재인 두후보의 단일화가 결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HOT 김루디아_ - 2012-11-08 3283
-1 예산 삭감하면 이어도는 누가 지키나?HOT 강정중년회_ - 2012-11-07 3278
-2 ★안철수후보의 꼼수에 결코 넘어가서는 안된다.★ (1)HOT 김루디아_ - 2012-11-07 3236
-3 의사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들 세자르에게 보낸 편지 (1)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11-06 3345
-4 쓰레기 좌파 언론HOT 정발산_ - 2012-11-06 3635
-5 여성대통령 논란 유감HOT 정발산_ - 2012-11-06 3230
-6 조선국(朝鮮國Joseon:1393-1897)에 조공(朝貢)을 바친 유구국(琉球國Yoogoo)HOT 김민수_ - 2012-11-06 3414
-7 70억을 왕따 시키는 능력자HOT 호랭이_ - 2012-11-04 3182
-8 제18대 대통령선거를 바라보며HOT 정병기 칼럼니스트_ - 2012-11-04 3100
-9 황상민이라는 자HOT 정발산_ - 2012-11-03 3160
-10 해외파병 여기까진가요?HOT 오뎅국_ - 2012-11-03 3132
-11 자질검증을 소홀히 한 책임을 져야한다HOT 옥타곤맨_ - 2012-11-03 3166
-12 무능력도 능력이라면...HOT 망망대해_ - 2012-11-03 3146
-13 반대를 위한 반대 아닌가?HOT UAE_ - 2012-11-03 3106
-14 모독당한 진보HOT 진보만세_ - 2012-11-02 3019
-15 윤여준씨의 후보평가HOT 정발산_ - 2012-11-02 303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