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2 대선, 박근혜 VS 안철수
 윤홍로 칼럼니스트_admin
 2012-07-11 13:27:10  |   조회: 3936
첨부파일 : -
요즘 안철수가 민주당한테까지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었다는 글이 보이는데 과연 그럴까, 2012대선에 안철수가 출마하지 않는다면 이미 승부가 끝났다고 봐야 할 것이다, 민주당은 노무현과 종 북 이중프레임에 갇혀있어 아무리 발버둥 쳐도 40%가 넘기 힘들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민주당도 너무나 잘 알 것이다.

그렇다면 민주당에 안철수를 끌어들이면 어찌 될까, 단일화 후보가 최종적으로 안철수가 되던 민주당 후보가 되던 이 역시 비슷한 구도가 되어 민주당 깃발을 들고는 정권 창출할 수 없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으로 이는 민주당도 이미 알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 구도를 피하기 위해서 작전상 결별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안철수가 과연 대선에 나오지 않을까, 나오지 않는다면 이는 박근혜의 필승구도다, 안철수 배후에는 권력 조직 금력 언론까지 장악한 막강한 세력이 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쓰면 MB아바타라고 생각하고 있고, 대항마로 키우기 위해서 무릎 팍 도사 출연 청춘 콘서트를 하며 오래전부터 공들여 왔는데 누구 좋으라고 포기하겠는가, 비박3총사가 갱판피우는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다, 조선일보가 열심히 박근혜 비토 하는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듯이 때를 기다있을 뿐 필자는 대선에 나올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정치공학의 대가들이 모여 머리를 쥐어짜며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하며 그리고 있을 것이다, 언제 나갈 것이냐 어떤 그림을 그리는 것이 극적인 효과를 낼까, 출마시점은 검증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늦출 것이다 이는 누구나 예상할 수 있다, 필자 생각으로는 8월 중순에서 10월말 사이의 적정시점을 잡아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어떤 그림을 그릴까, 위에서 논했듯이 작금에 예기 나오는 민주당 경선에 참여 혹은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 후 안철수와의 단일화 그림을 그리지는 않을 것이다, 이 그림은 누구나 예상하고 있는 식상한 그림으로 쇼한다며 오히려 역효과가 날 가능성이 높고, 민주당과의 단일화는 노무현과 종 북 이중프레임에 갇히는 필패의 구도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필자가 생각하는 저들의 그림은, 1차적으로 안철수가 노무현과 종 북 이중프레임에 갇히는 필패구도를 피하기 위해서 중도신당의 깃발을 들고 나와 3각 구도를 만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상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서 본격적인 언론의 무차별 융단폭격과 더불어 제2의 최시중이 등장해 지지율이 널뛸 것이라 생각한다, 이는 대선 때까지 지속할 것이다.

2차적으로 3각 구도면 필패이기에 안철수와 민주당을 합칠 것이라 생각한다, 과연 어느 시점에 어떤 방법이 가장 극적인 효과가 있을까, 대선을 10~15일 남겨두고 민주당에서 일방적으로 전격후보사퇴를 하며 안철수 지지 선언한다면 가장 극적일 것이다, 안철수 표의 이탈은 거의 없이 민주당 표만 흡수하는 효과 여기에 시너지 효과까지, 안철수가 중도에서 좌익까지의 표를 흡수 이리되면 박근혜가 이긴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 필자같이 아둔한 사람도 생각할 수 있는 것을 정치공학의 대가들이 생각하지 못할까, 이는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다 알다시피 현재의 상황에서 양자대결의 대선은 결국 중도의 싸움으로 중도를 차지하는 자가 승리, 종 북 프레임이나 보수프레임에 갇히는 자가 패배다, 안철수와 민주당이 각기나와 3각 구도가 되면 박근혜 승이 불을 보듯 명확하기에 합칠 것이고, 합친다면 종 북 프레임에서 민주당보다 자유로운 안철수가 나온다고 봐야하기에, 박근혜대 안철수의 양자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고 위에 논한 대로 그들이 실행한다면 대선은 어느 쪽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대선 출정식에서 박근혜가 경제민주화 복지국가 위주로 말한 것은 중도 층을 겨냥한 선언으로, 보수 세력이 원했던 때려잡자 빨갱이가 없었던 것은 보수 세력으로는 섭섭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박근혜가 어떤 경우의 수에도 승리하는 길은 흔들리지 않은 51% 이상의 지지율을 확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보수층이 박근혜가 진정 승리하기를 원한다면 보수프레임에 가두려고 해서 안 되고 중원을 누비고 다니게 놔두어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능력을 떠나 김종인, 이상돈 두 사람을 재기용한 이유에는 중도 겨냥과 팽배한 반MB 정서의 희석내지는 차별화를 위한 목적도 있을 것이라 필자는 생각한다.

조갑제가 오늘 박근혜의 발표를 보며 실망한 모양인데 조갑제가 원하는 발표문은 당선 후나 가능하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으로, 조갑제의 의도 여부는 모르겠지만 결과적으로 박근혜를 엄청나게 도와주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맹폭을 가하는 것을 보며 중도세력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박근혜는 보수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더불어 민주당과 안철수의 종 북 성향에 대한 공격은 박근혜가 나서서 하라고 강요할 것이 아니라 조갑제와 애국세력이 하고 박근혜는 중도를 향해서 더욱더 깊숙이 들어가게 놔두어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이것이 소위 역할 분담이다, 때려잡자 빨갱이로 잠자는 국민을 일깨우며 민주당과 안철수를 종 북으로 밀어붙이고 박근혜는 중도영역을 넓히며 세력을 키우는 작업이다, 이일은 부탁하지 않아도 조갑제가 잘하리라 필자는 믿는다.

위에서 논했듯이 대선은 박근혜대 안철수의 양자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고, 이리된다면 어느 쪽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출정식에서 박근혜가 오직 국민만을 믿고 나가겠다고 했듯이 전쟁터로 나가는 그녀는 맨손이나 다름없고 상대방은 권력 조직 자금력 언론까지 장악한 막강한 화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으로, “맨손 대 막강한 화력의 싸움” 이런 상황에서 그녀가 믿고 의지하는 애국세력마저 적극 돕지 않는다면 어찌 되겠는가.

필자는 전쟁터에 나가는 박근혜에게 어떠한 일이 있어도 승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듯이, 그녀의 승리를 위해서 전 애국세력이 적극적으로 도와줄 것을 감히 청한다, 패하고 나서 통곡해야 소용이 없기에, 자유대한민국이 지켜질 수 있다고 장담할 수 없기에, 오욕의 역사를 마감해야 하기에, 이를 위해 어떠한 일이 있어도 반드시 승리해야한다.

전 애국세력이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 필자는 굳게 믿는다.
2012-07-11 13:27:10
123.142.77.1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부_admin 2012-07-12 02:04:31 58.xxx.xxx.246
도보 했습니다.
직접 기사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2099
2 안철수씨의 가면HOT 정발산_ - 2012-07-31 3680
1 황제(皇帝) 권력의 상징 일월오악도(日月五嶽圖)HOT 김민수_ - 2012-07-31 3691
0 RE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HOT 익명_ - 2019-07-21 187
-1 정성으로 담근 고추장 된장 할인 이벤트HOT 명가집_ - 2012-07-31 3654
-2 국내 최대폐차장 폐차랜드..견인에서 말소까지 당일 신속처리해 드립니다 (1)HOT 폐차랜드_ - 2012-07-31 3849
-3 코레일 측,반 생명적 국민안전 관리의 심각성!HOT 전정환_ - 2012-07-31 3408
-4 안철수의 상식과 재벌일가의 상식: SK 최태원 회장에 대한 탄원HOT 공쥬님_ - 2012-07-30 3565
-5 부평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센터HOT 부평장복주간보호센터_ - 2012-07-24 3699
-6 中 지능형 전기차·태양광 기술력 한국 초특급 가속 추월…TV·휴대폰·반도체도 추월!!!HOT 국제특보_ - 2012-07-23 3581
-7 새누리당 제18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선거일 및 합동연설회 일정 공고HOT 새누리_ - 2012-07-21 3887
-8 샤카 제후국이 단군역사((檀君正史)이다HOT 샤카통사_ - 2012-07-20 3771
-9 대전에 롯데월드가 생기면..이동우대표 인터뷰HOT 비뚝_ - 2012-07-14 4526
-10 [공지] 대통령 선거에 즈음 다음과 같이 알립니다HOT 편집국_ - 2012-07-13 7661
-11 제18대 박근혜 대선출마선언식을 바라보며 (3)HOT 정병기_ - 2012-07-11 3762
-12 2012 대선, 박근혜 VS 안철수 (1)HOT 윤홍로 칼럼니스트_ - 2012-07-11 3936
-13 뉴스타운의 더 큰 발전을 바랍니다 (1)HOT 신송근 기자_ - 2012-07-11 4057
-14 맨 앞에 서진 못하였지만HOT 뉴마인드_ - 2012-07-08 4094
-15 초심을 잃지 않고 사는 지혜HOT 뉴마인드_ - 2012-07-07 4352
-16 노아의 대홍수이전에는 달이 안보였을 것이다.(과학적으로 대홍수는 있었다고 동아일보 1면에 보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2-07-03 4240
-17 망국 4대 악질 병HOT junjh118_ - 2012-06-30 4052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