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대한애국당 집회를 보고
 땡초_
 2019-05-26 01:14:04  |   조회: 350
첨부파일 : -

오늘 대구에도 대한애국당 태극기 집회가 있었습니다.

 서울에서도 한국당 집회와 애국당 집회로 많은 인파가 모인 장면을 유튜브로 보았습니다만,

특히 제가 사는 지역에 태극기 집회가 있으면 저는 궁금해서 집회를 가 보곤 합니다.

제가 조금 늦게 오후 1시 반쯤 서부정류장에 도착해 차에서 내려보니 날씨는 본격 한여름이더군요.

도로 한쪽은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에 저만치 인도까지  길게 꽉 들어찬 태극기 물결이 느껴졌습니다.

그쪽을 가고 있는데 터미널 앞 분수대 옆으로 놓인 벤치 쪽에 대자보 같은게 보였습니다.

사람들 틈으로 보았더니 눈을 의심할 만큼의 선정적인 "탄핵을 주도한 역적배신자 년놈들" 이란 제목 하에 

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얼굴들이 찍힌 것이었습니다.

애국당이 만든 대자보?는 원색적인 문구에 걸맞게 무슨 살생부 명단처럼 으시시한 느낌마져 들었습니다.

탄핵에 찬성한 일부의원들이 소속한 한국당을 보는 눈이 곱지않다는 것은 알았지만 

국민들께 어떤 각인을 주고 싶었을까요?

 설마 이정도? "나도 김무성 유승민 싫어한다" "나도 박근혜 탄핵 반대했고 서울집회도 여러번 참가했던 사람이지만"

"이건 좀 아니다" 나도 모르게 중얼거린 소리가 옆사람들 귀에까지 들렸나 봅니다.

옆에 있던 60대의 사람이  "내 귀에 그딴소리 하지마시요!" 하면서 저를 노려보고 소리치더군요.

그분 역시 열성 애국당 지지자였습니다.

"나 한국당 사람 아니오, 당신 보고 한 소리 아니요" 했더니 뭐라고? 욕설을 중얼거리길레 

저도 엉겁결에 지지 않고 같이 쌍소리로 응수하여 주위의 시선을 받고 그만 기분이 잡치게 됐습니다.

물론 제가 조심성이 없어 다툼의 원인제공을 한 꼴이지만 태극기 집회 구경와서

뜻하지 않은 이상한 대자보 앞에 자유한국당을 두둔하는 간첩으로 몰린 그런 처지가 됐습니다.

박근혜 탄핵에 찬성한 "배신자"는 몰라도  '년놈들"이란 원색적 제목 아래

의원들 한명 한명 사진에  '개무성' '개승민' '개성태' 식으로 이름앞에 '개'를 붙여놓은 것이 말이죠

과연 애국당과 박근혜 대통령을 위하고 보수를 지지하는 국민을 위하여 바람직한 일인가? 

탄핵을 찬성한 의원들을 혐오하는 수준들이 저렇게 유아적인 표현방식으로 집회장을 난무하고

화풀이는 될지라도 결코 그것은 애국당을 위해서도 한국당을 위해서도 어느 쪽으로든 

전혀 도움안될 애국당 꼴을 더욱 웃기게 하는 진흙탕 개뻘짓이 아니겠는가 저 생각은 그랬습니다.

저는 같은 지역사람끼리 가딱하면 멱살잡이 까지 갈뻔 했구요.

대한애국당은 박근혜에 대한 충정이 너무 지나쳐 문재인 빨갱이를 갈아엎고

감옥에 있는 박근혜를 구출하여 대통령에 복귀시키자면서 문재인을 도우는 꼴을 하고 있습니다.

여하튼 저는 이번 대구태극기 집회를 보면서 그간에 하지못한  색다른 체험도 해보았습니다.

초대형 LED연단에서 울리는 고함소리는 앞산을 울릴만큼 쩌렁쩌렁 하였습니다.

박근혜가 살린 경제를 다 망쳐놓은 문재인 스톱  문재인정부 퇴진을 외치자 

군중들 함성은 메아리로 다시 앞산을 진동하고 있었고 태극기집회를 구경하는 입장에 된 저는 

연속으로 애국당 조원진 대표의 연설을 들었습니다.

조원진 대표의 연설의 주제 역시 다른 연사들과 크게 다를바 없이 거의 같습니다. 

정권찬탈 문정권을 갈아엎자 박근혜를 구출하자  탄핵에 앞장섰던 배신자들을 처단하자,

절대로 배신당과는 화합은 불가능하다 황교안은 배신자들을 당에서 내쳐라 등등 

깨끗한 청정수 애국당과 더러운 구정물 한국당과 결코 어떤 화합도 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듣기는 그럴듯 하지만 애국당은 그렇게 청정수로 깨끗하다고 자부하면서 

한국당 전체를 싸잡아 황교안 대표까지 욕을 보이고 제1애당 발목을 길길이 잡는 

애국당은 그렇게 깨끗한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 칩시다. 

물이 지나치게 맑은 청정수에는 고기가 살지 않는다 하든데...

앞으로 어떤 변수가 오면 몰라도 달랑 한명의 의원정당이 무슨 큰 소리를 그렇게 떵떵치는가요?

니편 내편 니것 내것 없이 천재지운이 탁쳐 장마가 닥치면 같은 구정물도 되고

구정물도 때로는 찬물도 되는것이지 반드시 청정수만 최고라는 법이 았는가요?

큰뜻은 큰 강이요 큰 강에는  큰물이 흐르고 때로는 큰 물을 담아 농사도 짓고 고기도 잡고 

그 물을 터전으로 사람도 동물도 살아가는데

너희는 구정물이요 나는야 청정수로다 노래가사로는 일품이지만 현실은 그게 다가 아녜요.

쩌렁쩌렁 울리던 고함소리도 멎고 도로를 가득 메웠던 태극기물결이 저만치 빠져나간 자리에는 

언제 그랬냐는듯 차들이 평소처럼 내달린다.

 

 

 

2019-05-26 01:14:04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4)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6777
3384 미라클스토리NEWHOT 아리아_ - 2019-10-14 56
3383 쟁종결. 바라(x) 바래(o) 바라다(o) 바래다(x) 국립국어원이 틀림HOT 심비안_ - 2019-10-12 54
3382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리스천)_ - 2019-10-12 56
3381 논문<하위헌스(호이겐스)의 진자를 이용한 운동에너지식 E=mv^2의 증명에 관하여>(노벨 물리학상에 도전했지만 내려놓음, 책<내려놓음>과 책<더 내려놓음>이 있음)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9-10-12 59
3380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HOT 크리스천(내일 주일)_ - 2019-10-12 55
3379 헤켈의 발생 반복설이 조작되었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교황이 진화설을 인정한 것을 철회해야 함)HOT 다니엘12장3절(끝 장)_ - 2019-10-12 56
3378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_ - 2019-10-12 25
3377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9-10-12 24
3376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9-10-12 19
3375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다.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9-10-06 88
3374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 = 1989년 팝송 "Woman in chains"HOT 초병_ - 2019-09-29 178
3373 가을 태풍 조심하세요HOT 배진성_ - 2019-09-28 186
3372 이재명은 절호의 기회를 놓쳤나 ?HOT 돋보기_ - 2019-09-19 354
3371 전라도를 위하여 ~~~ (1)HOT 돋보기_ - 2019-09-19 381
3370 5.18 전두환 비석 밟기, 태종 이방원 계모 강씨 무덤돌 밟기, 주술적 저주 행위! (4)HOT 초병_ - 2019-09-16 522
3369 유튜버 500만 구독자 500만명 시대가 열린다 (1)HOT 펌글_ - 2019-09-14 391
3368 조국은 집에 PC가 없을 만큼 가난해서, 서울대 PC를 집으로 가지고 갔단 말이냐??? (1)HOT 초병_ - 2019-09-07 461
3367 오늘의 명언HOT 민희_ - 2019-09-06 479
3366 자유한국당 중심의 보수대통합 추진한다고? (17)HOT 지키자 보수_ - 2019-08-26 910
3365 제발부탁이니 ARS후원 추가해주세요HOT ssd_ - 2019-08-26 26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