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해찬 '총선 260석' 발언, 與 내부서도 "신중치 못했다"
 총선뉴스_
 2019-04-18 18:39:21  |   조회: 568
첨부파일 : -
이해찬 '총선 260석' 발언, 與 내부서도 "신중치 못했다"


이슬기 기자 - 입력 2019.04.18 16:10 | 수정 2019.04.18 16:35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국원외지역위원장 협의회 임시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총선 260석 목표' 발언 여파가 18일에도 계속됐다. 여야가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는 와중에 집권여당 대표가 총선 '목표 의석수'를 언급하면서 야당에서 반발이 나온 것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신중치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서 "내년 총선 240석을 목표로 준비하겠다"며 "총선에서 승리하면 충분히 재집권이 가능하다. 비례대표까지 포함하면 260석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논란이 일자 민주당은 이재정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독려 차원의 덕담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당 대표가 나서서 내년 총선에서 260석을 자신하다니, 현재 300명 의원정수에서 260석이라고 했을리는 없다"며 "이는 곧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의원정수를 1000명으로 늘리겠다는 것과 같은 소리인데, 이를 국민들께서 용납하시겠느냐"고 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집권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민생을 걱정하는 이야기는 한 번도 하지 않고 입만 열면 오로지 총선 얘기를 하면서 비례대표 포함 260석을 운운하고 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해찬 대표가 '내년 총선 260석'을 호언장담한 것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절대 안 하겠다는 속내를 보여준 것"이라며 "현재 여야 4당이 합의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하에서 260석을 차지하려면 민주당 지지율이 90%는 나와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범여권도 이 대표 비판에 가세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오만한 발언"이라며 "국민들이 이해찬 대표 말대로 비례까지 해서 260석을 줄 리도 없거니와 이런 식으로 원외 위원장들 사기진작을 하려 했다니 더 놀랐다"고 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아무리 자당 원외 지역위원장의 사기를 높이기 위한 자리라고 해도 타당과 협의를 통해 정책을 추진해야 하는 집권당 대표가 공석에서 할 말은 아니다"라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이 대표가 괜한 소리를 했다"는 말이 나왔다. 총선 승리를 독려하는 게 당대표의 역할이긴 하지만, 자칫 유권자에 오만하게 비칠 수 있는 발언이라는 것이다. 한 여당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오만한 집권 세력을 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했다"며 "자세를 낮춰도 모자랄 판에 아무리 당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다 해도 발언에 신중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반면 5선 중진인 원혜영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이해찬 대표의 발언은 백여명의 원외위원장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한 말로 '여러분이 모두 당선되면 우리는 240석도 할수 있다, 그러니 힘내자'라는 취지"라며 "마치 국민들에게 한 말처럼 보도가 되고 있는데 충분히 알아듣고도 그 취지를 왜곡하는 모습은 참 유감"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18/2019041802324.html
 
2019-04-18 18:39:21
210.206.141.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6489
3190 (광주사태) 청주유골의 의혹을 밝히자HOT 돋보기_ - 2019-04-25 471
3189 부산 가덕도 신공항 조성에 강력히 찬성 지지한다. (1)HOT 지방시대_ - 2019-04-25 607
3188 [지루박-잔발춤] 사교춤 잔발춤의 역사 (1)HOT 스포츠_ - 2019-04-25 1731
3187 [지루박-잔발춤] 한국의 영원한 사교춤이다HOT 스포츠_ - 2019-04-25 1034
3186 (펌글) 가덕도 신공항 신속히 추진하시요HOT 부울경_ - 2019-04-25 472
3185 "김해신공항 백지화 불가피" 부울경 검증단 최종 결과 발표HOT 부산뉴스_ - 2019-04-25 673
3184 [내년총선] 2선이상 무조건 퇴출 시키자HOT 펌글_ - 2019-04-23 557
3183 [화폐개혁] 중대발언 !!HOT 펌글_ - 2019-04-23 618
3182 한국의 성급한 다문화HOT 땡초_ - 2019-04-23 591
3181 세월호 유가족 협회, <고맙다>고 한 사람에 대해 고소했나요???HOT 초병_ - 2019-04-23 536
3180 종교를 사칭한 게시판 도배는 자제합시다. (1)HOT 땡초_ - 2019-04-19 1680
3179 [내년총선-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19-04-18 611
3178 이해찬 '총선 260석' 발언, 與 내부서도 "신중치 못했다" (1)HOT 총선뉴스_ - 2019-04-18 568
3177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 (1)HOT 책<다니엘 임팩트>(크리스천)_ - 2019-04-18 984
3176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 (17)HOT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_ - 2019-04-18 82981
3175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3일후 주일)_ - 2019-04-18 459
3174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 (1)HOT 빌립(장로교)_ - 2019-04-18 542
3173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_ - 2019-04-18 427
3172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아인슈타인의 자서전에서......) (1)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9-04-18 581
3171 날씨가 덥네요 ㅎㅎ 더위조심하세요ㅗ (1)HOT 최양락_ - 2019-04-17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