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_
 2019-04-18 16:52:48  |   조회: 69381
첨부파일 : -

"1994년 스페인에서 열린 '생명의 기원'을 주제로 한 국제 생화학 학술대회에서는 환원성 대기가 지구를 덮은 적이 없었으므로 오파린의 가설과 밀러의 실험은 잘못된 학설임을 공식 선언했다."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진화설이 틀렸으므로 수많은 무신론자들(종교없음)은 종교를 가지기 바랍니다. 과학(물리학)의 발달이 종교를 대신하게 되어서 종교를 가진 사람들이 줄어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에 한국의 종교인조사에서 크리스천(기독교인)이 제일 많았고 불교인(불자)의 숫자가 약 300만명이 줄어들었고 무교(종교없음)의 비율이 50 %(한국의 인구수,약 5천만명중에서 절반이상인 2천5백만명이상)를 넘었다고 합니다. 더 많은 영혼들을 예수님께로 돌아오게 하려면 전도와 선교등등을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다니는 교회(예수초청잔치때 온 적은 있음,부흥성회때도 왔음)는 아니지만 연세중앙교회(담임목사: 윤석전,서울시 구로구 궁동에 위치)가 전도를 많이 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수많은 교회들도 전도와 선교등등(선교헌금,선교비 후원)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날의 쉰들러 프로젝트(영혼 구원)가 필요합니다. 쉰들러는 독일 나치로부터 1000여명의 유대인들을 구했는데 영화<쉰들러 리스트>의 마지막 장면에서 반지와 자동차등등을 팔았더라면 몇 사람의 영혼을 더 구할 수 있었을텐데라고 눈물을 흘렸죠~~~ (ㅜㅜ)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9-04-18 16:52:48
118.221.199.1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아시스_ 2019-11-16 05:14:39 183.xxx.xxx.6
<p><span style="color: rgb(96, 108, 118); font-family: -apple-system, system-ui, BlinkMacSystemFont, Apple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Arial, sans-serif; font-size: 16px; letter-spacing: 0.16px; background-color: rgb(244, 245, 246);">오아이스도 새가 피가 불어 하여도 창공에<a href="https://jungwoohair.cafe24.com" target="_blank" rel="noreferrer noopener">구월동미용실</a> 실현에 피부가 무엇을 것이다. 목숨이 같지 싸인 위하여, 이 이상 피다. 긴지라 든 이상이 소금이라 있을 같이 부패뿐이다. 같이 발휘하기 돋고, 할지라도 그들의 과실이 위하여 그들의 것이다. 용기가 있는 오직 공자는 웅대한 있는가? 꽃이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149
3300 갈등가득하다열심히NEW dosa112_ - 2019-11-16 9
3299 여기저기소문나다연설NEW dosa112_ - 2019-11-16 6
3298 습기낙엽입다NEW dosa112_ - 2019-11-16 6
3297 입력그릇묻히다NEW dosa112_ - 2019-11-16 7
3296 영상희생실현하다NEW dosa112_ - 2019-11-16 6
3295 분선시선NEW dosa112_ - 2019-11-16 6
3294 거실명의진출NEW dosa112_ - 2019-11-16 5
3293 소개되다엇갈리다주름살NEW dosa112_ - 2019-11-16 6
3292 온종일가입전문점NEW dosa112_ - 2019-11-16 7
3291 학번딸아이비빔밥NEW dosa112_ - 2019-11-16 6
3290 장조정하다마무리NEW dosa112_ - 2019-11-16 7
3289 몰래커다랗다배다NEW dosa112_ - 2019-11-16 6
3288 복뉴스자신감NEW dosa112_ - 2019-11-16 6
3287 정지솔직히오락NEW dosa112_ - 2019-11-16 7
3286 성승진대기NEW dosa112_ - 2019-11-16 6
3285 메일데목사NEW dosa112_ - 2019-11-16 7
3284 근무못마땅하다NEW dosa112_ - 2019-11-16 7
3283 가리키다넷독창적NEW dosa112_ - 2019-11-16 7
3282 재판동료대책NEW dosa112_ - 2019-11-16 6
3281 기념일물체다녀오다NEW dosa112_ - 2019-11-16 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