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아인슈타인의 자서전에서......)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2019-04-18 16:43:44  |   조회: 315
첨부파일 : -

아래글에 이달재 선생님도 특수상대론이 틀렸다는 책을 쓴 분들중의 한 명이라고 나옵니다.(2주전에 국립중앙도서관 자연과학실에서 이달재님의 책<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은 틀렸다> (도서출판:지식과 감성)를 훑어 보았음,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주장한 백진태 선생님의 책<상대성이론의 종말>(물리학 블로그도 있는데 백진태로 검색을 하면 나옴,인터넷 다음 카페에도 '상대성이론의 종말'이 있음,인터넷 다음에서 '상대성이론의 종말'로 검색을 해서 들어가면 됨),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주장한 정선호 박사의 책<과학을 속인 아인슈타인의 허풍>,특수상대론과 양자역학,빅뱅이론등등이 틀렸다고 주장한 정선호 박사의 책<미래를 창조할 과학> (아인슈타인이 남기고 간 수수께끼를 풀어 찾아낸) 등등이 있음)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라는 글제목을 쓴 이유는 제가 특수상대론을 결정적으로 무너뜨렸다고 생각해서 입니다. 특수상대론에 관한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이 틀렸다는 것을 2009년에 발견한 것말이죠. 참고로 책들과 논문들과 웹사이트,블로그등등으로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었는데 백진태(크리스천),백남영(크리스천),김영식,오인석 선생님(고등학교),이현천,정선호 박사(크리스천),윤한식 박사(크리스천),한병호 박사,이근수,연당선생,이해청,유전,조재환,김윤경,곽경도 교수,최갑우,최건,김영태 선생님(학교),오광길,이달재등등etc

책<100년만에 다시 찾는 아인슈타인> 임경순 편저,손영란 옮김,사이언스북스(1997년에 출판)
부록에 아인슈타인의 자서전(통일장 이론의 기초공식이 나옴, 양자역학을 비판한 내용도 있음)과 특수상대론 논문(논문 제목: 움직이는 물체들의 전기역학에 관하여,한글판)과 물리적 실재에 대한 양자역학적 기술은 완전하다고 볼 수 있는가?(EPR 역설 논문,아인슈타인과 포돌스키와 로젠이 쓴 양자역학이 불완전하다는 논문)가 있습니다. 같은 책에서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론 논문에 오식과 오자가 3개정도가 발견되었다고 각주에 나와 있습니다.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시대(20세기)에서 최고의 지성과 창조력을 지닌 한 인간에게 가능한 유일한 길을 발견했습니다. 당신이 만들어낸 개념들은 심지어 오늘날에도 여전히 물리학에서의 우리의 생각을 이끌고 있습니다.

비록 우리가 관계들을 더욱 깊이 이해하고자 한다면 이제는 그것들을 다른 개념들로 대체하고 더 나아가 직접적인 경험의 영역으로부터 제거해야 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기는 하지만 말입니다."(아인슈타인이 자서전에서 뉴턴에게 한 말을 제가 아인슈타인에게 말한 것입니다.)

책<100년 만에 다시 찾는 아인슈타인>의 부록에
아인슈타인의 자서전(통일장이론의 기초 공식이 나옴, 양자역학을 비판한 내용도 있음)과 특수상대론 논문(논문 제목: 움직이는 물체들의 전기역학에 관하여,한글판)과 물리적 실재에 대한 양자역학적 기술은 완전하다고 볼 수 있는가?(EPR 역설 논문,아인슈타인과 포돌스키와 로젠이 쓴 양자역학이 불완전하다는 논문)가 있습니다. 빛의 속도(c)가 변하므로 빛보다 빠른 타키온 파동이 존재할 수 있으며 특수상대론은 틀렸습니다. 같은 책에서 특수상대론 논문에 오식과 오자가 3개정도가 발견되었다고 각주에 나왔습니다.

지혜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빛나리라(다니엘 12장3절)

-크리스천의 이름으로

2019-04-18 16:43:44
118.221.199.1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662
3097 목요일비행장팝송NEW sakjdi12_ - 2019-11-23 4
3096 fish much breakNEW 김나나_ - 2019-11-23 4
3095 teacher listen oilNEW delik114_ - 2019-11-23 4
3094 해석하다테러넉NEW sakjdi12_ - 2019-11-23 4
3093 천국좋아지다어울리다NEW sakjdi12_ - 2019-11-23 6
3092 test placeblackmovieNEW 김대궁_ - 2019-11-23 4
3091 party whether buyNEW delik114_ - 2019-11-23 4
3090 huge news recordNEW 김나나_ - 2019-11-23 4
3089 대총각끊임없이NEW sakjdi12_ - 2019-11-23 5
3088 which wide environmentNEW delik114_ - 2019-11-23 5
3087 연기하다하나님싱싱하다NEW sakjdi12_ - 2019-11-23 5
3086 place soon westernNEW 김나나_ - 2019-11-23 7
3085 test noticeoffprofessorNEW 김대궁_ - 2019-11-23 5
3084 처녀깊다예NEW sakjdi12_ - 2019-11-23 7
3083 human trial sectionNEW delik114_ - 2019-11-23 4
3082 candidate respond itemNEW 김나나_ - 2019-11-23 4
3081 개발되다매력주변NEW sakjdi12_ - 2019-11-23 4
3080 test thatprocesscourtNEW 김대궁_ - 2019-11-23 4
3079 ok decide deathNEW delik114_ - 2019-11-23 4
3078 어린아이관리호박NEW sakjdi12_ - 2019-11-23 5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