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남로당(동네 빨갱이) 활동에 대해 일체 함구한 김용옥.
 오천 결사_
 2019-03-23 21:41:33  |   조회: 473
첨부파일 : -

나는 요즈음 kbs 방송을 전혀 안보고 있었는데,

오늘 Tv방송을 켜니 이상하게도 채녈이 KBS인데,

김용옥이 나와서, 제주폭동과 여순 반란사건을,

제주 항쟁과 여순 항쟁으로 미화하면서, 입에 거품을 문다.

 

미국의 트루먼 독트린을 앞 세워 이야기 하면서,

미 군정하의 어느 군지휘관이,

우리는 제주도 섬을 차지하기 위해서 여기에 왔지,

제주도민을 위해서 여기 온 것이 아니라며,

저항하는 도민은 모조리 죽여라! 고 하였단다.

 

미군정 장관 하지 중장은,

남한 땅에서 공산당을 승인하고 활동도 보장해준 미군 장성이다.

 

이러한 지휘관 밑에 있는 어느 지휘관이,

제주도를 차지하기 위해서 제주도에 왔지,

제주도민을 위해서 온 것이 아니라고 말하였겠는가?

 

그러나 제주 도민과 여수, 순천 사람들은 많이 죽었다. 

 

왜 죽었까?

 

남로당의 위폐사건등으로 남로당을 해체, 체포령이 떨어지자,

남로당의 지도부는 월북하고,

나머지는 군에 입대, 또는 기독교계로 잠입하고,

 

또한 시민, 노동자, 농민!으로 동네 빨갱이 활동하면서,

남로당의 지시를 기다리고 행동하였다.

 

그래서 국방경비대나 종교계에 남로당원이 많었던 것이고,

제주도 8연대장 박진경 대령을 암살한 당번병도 그러한 종류였는데,

 

김용옥이란 자는 대한민국내에서,

남로당의 반민족적, 반국가적 행동들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없이,

미 정책과 미군, 그리고 국군과 경찰에 대해서만 나쁘다고 몰아 세우자,

 

그 자리에 참석한 많은 젊은이들이 눈물을 글썽이며 공감을 표한다.

 

젊은이들이여! 갈매기의 꿈이란 책을 읽어주기 바란다.

 

갈매기는 높이 오를수록, 조망권이 넓어진다.

조망권이 넓어진다는 것은 판단의 기준이 바르게 설정된다는 것이다.

 

사기꾼을 가까이하면 처음에 사기를 당하고 나중에 사기꾼이 된다.

혹세무민하는 야바위 청치인이나 얼치기 학자들을 멀리하라는 의미다.

 

참고로 방송에 소개된 군인과 시민의 희생자를 보자.

         여수, 순천에서 국군이 330여명 사망, 봉기한 시민이 530여명이다.

         약 200여명의 차이는 있지만,

         군사훈련을 받지 않은 시민으로서는 큰 성과를 이룬 것이다.

 

지난 날 내가 모시던 상관의 말씀이시다.

6.25때 중대장으로서 낙동강을 사수하고 있는데,

         학도병들이 신병으로 보충되었다.

 

         학도병이 이 전선으로 오기 전에 3~7일간 간단한 훈련과

         총기 다루는 법과 사격술 배우고 왔다는데,,,

 

한창 전투중인데도,

학도병들이 소대장님! 중대장님! 총알이 안 나가요 했다고 한다.

 

가서 보면, 탄창에 총알이 떨어 졌다든가?

              노리쇠가 튀쳐 나가서,

              탄창을 갈아주고, 노리새를 끼어 주었다고 하신다.

 

이로 미루어 볼때,

       여수, 순천 반란에 참여한 반란군들은 사격에 능숙한 편이다.

 

       이로 미루어 보면,

       총기를 다룰 줄아는 남로당원이나 위장한 남로당 출신 군인일 것이다.

 

       그런데도 김용옥은 국군들이 무고한 백성들을 죽였다고 한다.

 

        김용옥은 1944년생으로 76살!  47년도 전후에는 3~4살일텐데,,,

        그가 그 당시를 본것을 기억할 수는 없을 것이고,,,

 

         또한 그동안 그러한 내용을 상세히 저술한 책자도 없었을 때,

 

         아마도 김 용옥은 이책, 저책의 내용을 훔치고(표절),

         자신의 잘못된 편견까지 곁들여 5류급 소설도 못되는 내용을

         사실인양 우리의 역사라고 말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 본다.       

 

곁들여 트루먼 독트린을 소개한다.

 

 트루먼 독트린 (Truman Doctrine)

 

미국 대통령 해리 S. 트루먼이,

1947년 3월 12일 공산주의 폭동으로 위협을 받고 있던 그리스 정부와

지중해에서 소련의 팽창으로 압력을 받고 있던 터키에 대해

즉각적인 경제·군사 원조를 제공할 것을 공약한 선언.

 

이는  제2차 세계대전에 뒤이은 냉전기간을 초래하였지만,

김 용옥이 말처럼 제주도민을 다 죽여도 된다는 의미는 절대 아니다.

2019-03-23 21:41:33
14.138.93.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4609
3057 (광주사태) 오일팔 벌금은 백성들의 피눈물 (1)HOT 돋보기_ - 2019-04-25 423
3056 (광주사태) 무기고 교도소 습격의 진실을 밝히자 (1)HOT 돋보기_ - 2019-04-25 462
3055 (광주사태) 청주유골의 의혹을 밝히자HOT 돋보기_ - 2019-04-25 190
3054 부산 가덕도 신공항 조성에 강력히 찬성 지지한다. (1)HOT 지방시대_ - 2019-04-25 236
3053 [지루박-잔발춤] 사교춤 잔발춤의 역사 (1)HOT 스포츠_ - 2019-04-25 420
3052 [지루박-잔발춤] 한국의 영원한 사교춤이다HOT 스포츠_ - 2019-04-25 256
3051 (펌글) 가덕도 신공항 신속히 추진하시요HOT 부울경_ - 2019-04-25 169
3050 "김해신공항 백지화 불가피" 부울경 검증단 최종 결과 발표HOT 부산뉴스_ - 2019-04-25 190
3049 [내년총선] 2선이상 무조건 퇴출 시키자HOT 펌글_ - 2019-04-23 218
3048 [화폐개혁] 중대발언 !!HOT 펌글_ - 2019-04-23 266
3047 한국의 성급한 다문화HOT 땡초_ - 2019-04-23 259
3046 세월호 유가족 협회, <고맙다>고 한 사람에 대해 고소했나요???HOT 초병_ - 2019-04-23 197
3045 종교를 사칭한 게시판 도배는 자제합시다. (1)HOT 땡초_ - 2019-04-19 1328
3044 [내년총선-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19-04-18 299
3043 이해찬 '총선 260석' 발언, 與 내부서도 "신중치 못했다" (1)HOT 총선뉴스_ - 2019-04-18 271
3042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 (1)HOT 책<다니엘 임팩트>(크리스천)_ - 2019-04-18 634
3041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 (77)HOT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_ - 2019-04-18 8758
3040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3일후 주일)_ - 2019-04-18 174
3039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 (1)HOT 빌립(장로교)_ - 2019-04-18 204
3038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_ - 2019-04-18 13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