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재인은 떠날때가 되었다.
 땡초_
 2019-03-08 01:28:02  |   조회: 1215
첨부파일 : -

문재인은 정초에 촛불민심만 생각하며 20개월을 보냈다고 했다.

문재인의  20개월 중에는 평창올림픽을 빼놓을 수 없다.

평창올림픽은 때 아닌 평양올림픽으로 둔갑하여 막이 오르고 내렸다.

평창올림픽은 문재인에겐 더할수 없는 본격 남북평화를 향한 호재의 기회였다. 

남북공동팀이 어쩌구 우리 선수들의 사기를 꺽어놓더니

급기야 평창에서 문재인의 북한 옹호의 본색이 낱낱이 드러났던 것이다.

우리의 선수들은 문재인 정권의 위장 평화의 남북공동 팀 구성이란 허울좋은 

정치놀음의 꼭둑각시나 다름없었다.

국민들과 선수들이 올림픽이 막이내리는 순간까지 

평양올림픽이란 굴욕까지 감래한 인내에 대한 보답은 어처구니없는 뒤통수였다.

문정권의 평양 김정은 모시기의 열성에 유엔의 대북재제안 쯤은 안중에 없었다. .

북한 선수단과 난잡하게 섞여 들어오는 김정은 식솔들을 향해 

귀하신분들 비위를 상하면 큰일난다며 대통령이  '말조심 공문'까지 

만들어 돌리고 청와대를 비롯 정부각료인사들과 국정원까지 나서서

자식뻘같은 김정은 일당 모시기의 행태는 하늘이 놀라고 바다가 요동칠 정도의

올림픽보다 더 뜨거운 김정은을 향한 충성과 아부의 극치를 다했다고 한다.

북한 애송이 핵정은이가 대한민국의 문재인 정권의 꼴을 보고 무슨 생각을 했겠는가?

문정권의 북한을 향한 아부와 충성의 극치는 일찌기 노무현이 방북할때 

정부요직에서 올린 서류 뭉치를 들고가서 김정일 앞에 꺼내놓고 심심할때 보시라고 

머리를 조아린 김정일을 향한 충성의 발로인 셈이다.

김대중 역시  가공할 국민 혈세를 바치고 노벨평화상을 받아먹은 희대의 

노벨평화상 농락한 세기의 노벨상 사기행각은두고두고 국제망신이다.

문제인 역시 만만치않다. 지난노무현 정권의 실세로 유엔의 북한 인권법안을

김정일앞에 고자질하고 5천만 국민과 북한동포 2천만을 배신한

희대의 종북질로 명성을 얻고 또 한번 평창올림픽으로 대한민국 역대 최악의 

치욕의 올림픽에 날로 기록달성을 해놓은 것이다.

이제 많은 사람들은 말한다. 

문제인의 사람중심은 평양중심이었다는 것을....

촛불민심만 생각하며 최선을다한 문재인의 20개월은 

남북평화와 보수궤멸을 위한 보복정치로 최선을 다한 20개월로 드러나지 않았나?

이놈의 정권에서 뭐 하나 성하게  돌아가는 구석이 없다는 탄식이 

여기 저기서 터져 나온지도 한참이 되었는데

 문재인 청와대는 간덩이가 커질대로 커져 아주 귓구녕을 틀어막은건가 

어디 단단히 믿을 구석이라도 있는것 처럼 기고만장하고 자빠져 

국민들의 원성은 개방구 만큼도 여기지 않는 모양세다.

오로지 배째라 인간 기본 소양도 상식도 없는 막말꾼을 청와대 문지기로 세워놓고 

'너는 짖어라  나는간다' 식의 대국민염장 지르기 하나는 도가 튼 정권이다.

문재인의 모양세가 지난  3.1절 100주년에 '칼찬순사'로 친일청산을 꺼내든 모양이다.

남북평화 놀음과 적폐청산 사법농단 사업으로 간덩이가 부풀대로 부풀어

아주 작당하고 친일청산 사업을 하나 더 벌여 놓은 셈이다.

나라가 이 꼴이 됐다면 청와대에 죽치고 앉아 월급이나 꼬박꼬박 타먹는 

허세비를 앉혀 놓아도 문재인보다 못하지는 않을것이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차라리 없으면 더 좋았을 그런 대통령이라면.....

문재인은 여전히 촛불민심만 생각하고 촛불을 믿고 떠들 용기라도 있는지 궁금하다.

그동안 잘난 촛불민심은 어디가고 무엇을 했다는건가?

촛불민심은 이런 종북땡깡이 판치는 내로남불 막장 지경을 원했는가?

촛불민심소리만 들어도 열불이 터지고 혈압이 뻗쳐 종북좌빨들 내앞에 뵈는대로 

귀싸대기라도 왕복으로 쳐발라버리고 싶다. 

이글을 쓰는 나는 문재인이 말하는 촛불민심이나 문재인이나 

국민을 위해 깨끗이 소멸하거나 둘 다 자폭을 하는것이 5천만 국민과 

영원한 대한민국을 위해 도와주는것이다 나는 그렇게 감히 단정하는 바이다.

문재인은이제 드루킹의 실체가 드러나고 김경수가 구속이 되어 

대통령의 수명도 끝났다고 본다.

아무리 막장을 가더라도 마지막 서푼어치 염치가 있다는데....

문재인은 그것도 없는가?

문재인이란 넘은 김대중 노무현을 합쳐놓은 대책없는 종북씨종자로 보인다.

저놈을 그냥 두면 김대중과 노무현의 공적을 갱신 할  넘이 아닌가?

실로 국민의 걱정이 태산이다.

 

2019-03-08 01:28:02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4465
3162 논문<하위헌스(호이겐스)의 진자를 이용한 운동에너지식 E=mv^2의 증명에 관하여>(노벨 물리학상에 도전했지만 내려놓음, 책<내려놓음>과 책<더 내려놓음>이 있음)HOT 크리스천(내일 주일)_ - 2019-03-23 443
3161 문제는, 베트남 참전 전투수당이란 용어! (1)HOT 오천 결사_ - 2019-03-23 1457
3160 한 가지라도 바르게 정착시키지 못하는 종자들이,,,HOT 오천 결사_ - 2019-03-21 480
3159 날씨가 따스하네요HOT 봄바람가득히_ - 2019-03-19 470
3158 황교안 대표는 보수의 수장답게 당당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HOT 박살_ - 2019-03-19 515
3157 봄이왔어요! (1)HOT 김민지_ - 2019-03-19 1147
3156 조금만있으면 벛꽃축제가 있겠네요. (1)HOT 꽃유나_ - 2019-03-18 688
3155 [펌글] 인권폰+인권통장을 개설하라 (1)HOT 민주주의_ - 2019-03-18 756
3154 [신공항] 신속히 추진하라 !! (1)HOT 펌_ - 2019-03-18 512
3153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리스천)_ - 2019-03-17 463
3152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9-03-17 435
3151 헤켈의 발생 반복설이 조작되었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교황이 진화설을 인정한 것을 철회해야 함) (1)HOT 다니엘 12장3절(끝 장)_ - 2019-03-17 601
3150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_ - 2019-03-17 518
3149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9-03-17 502
3148 주말에 더 좋아서 기분좋네요HOT 오늘 날씨 정말 좋지 않나요_ - 2019-03-17 399
3147 당신은 구국의 영웅HOT 땡초_ - 2019-03-17 422
3146 비밀 인제 봄눈기사 내용중 기사수정 (1)HOT 김종선 기자_ - 2019-03-16 781
3145 이제 봄이오려나요?HOT 오뉴당_ - 2019-03-16 533
3144 더불어 민주당의 역사인식은 어떠한 것인가?HOT 오천 결사_ - 2019-03-16 479
3143 5.18에 희생된 진압군도 우리 국민들이다.HOT 오천 결사_ - 2019-03-16 44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