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평우 변호사 논단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보면서...
 대한민국_
 2019-01-28 15:42:32  |   조회: 240
첨부파일 : -

[김평우 변호사 논단]

전(前)대법원장( 2011 9. 25-2017. 9. 24.) 양승태 (梁承泰)씨가 구속되었다. 매스컴에 의하면 그의 구속 사유는 여러가지 있지만 재임시 좌파 법관들의 보직인사에 불이익을 주고, 이석기 사건,일제 징용사건 등에서 판결에 개입하는 등 대법원장의 직권을 남용한 혐의와 증거인멸의 우려이다. 

직권남용을 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가능성이 있고, 증거인멸의 객관적 증거는 없지만 증거인멸할 가능성이 있어 구속한다는 것이다. 간단히 말해 가능성이 있어 구속한다는 것인데 세상에 가능성이 없는 일이 어디 있으며 가능성이라면 몇% 인지 무슨 객관적 기준이 있단 말인가? 결국은 법관의 자유재량으로  구속하고 싶어 구속한다는 것이니 참으로 엿장수 마음대로 재판이다. 

전직 대법원장의 구속은 선진 국가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엄청나게 쇼킹한 뉴스이다. 왜냐하면  대법원장은 그 나라 사법(司法) 즉 그 나라의 양심과 도덕, 법질서를 상징하는 인물인데 이런 사람이  파렴치한 폭력배들처럼  구속된다는 것은 그 나라의 양심, 도덕, 법질서가 완전히 땅에 떨어졌음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필자 개인으로서는 또  다른 의미에서 쇼킹한 뉴스이다. 왜냐하면 한국 법조계처럼 동료의식과 위계질서가 강한 조직이 없다고 알고 있던 필자로서는 현직 부장법관이 바로 2년전 사법부 수장(首長)이었던 양승태 대법원장을 구속한 뉴스가 마치  해방후 공산혁명이 일어난 북한에서 아들이 아버지를 고발하는 것을 보는 듯한 섬찟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지난 70년간 정치계에서는 온갖 하극상과 배신이 다반사로 있었지만 작어도 법조계에서는 죄 없는 동료나 선배 죽이기는 없었는데 드디어 법조계의 위계 질서가 모두 무너진 것 같다.  

그런데, 한국 매스컴의 반응은 아주 차분하다. 오히려, “죄가 있으면 대통령도 구속시켰는데 전직 대법원장 쯤이야 당연히 처벌 받아야지. 암 그것이 법 앞의 평등이지”라고 한국의 법치주의가 신장되었다고 자랑스러워 한다. 심지어는 좌파법관, 호남출신 법관들에게 인사불이익을 주고 좌파인사들을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한 악질 법관들을 차제에 모두 정리하여야 된다고 서슬이 시퍼렇다. 
  
메스컴의 이런 보도를 보면,  2년전에 “최순실의 국정농단”이란 가짜 뉴스 연속 드라마를 만들어 박근혜 대통령과 50여명의 고위직  관료들를 잡아 넣었듯이 이번에는  “양승태 사법농단” 이란 “국정농단시리즈 2편”을 만들어, 수 십명의 전직 고위 법관들과 로펌의 변호사들을 구속시키려고 벼르는 것이 눈에 보인다.

지난 2년간 한국의 법조인들은 탄핵정변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 수 많은 선량한 시민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구속되는 것을 남의 일로 보며 자신들의 특권을 즐겨 왔다. 이제  드디어 자신들이 그 피해자가 되는 날이 온 것이다. 남의 목을 치던 칼날이 자기목을 자르는 그 날이 온 것이다. 

기해년 새해 한국의 법조인들은 자기 자신도 박근혜 대통령이나 양승태 대법원장처럼 아무런 죄도 없이  자유와 재산을 잃고 감옥에 들어가 억울한 형을 살든가 아니면 늦게나마 태극기 시민들 처럼 촛불혁명의 독재에 저항하여 일어날 것인가를  선택하여야 할 것이다.  
 
“남의 자유와 재산을 존중하지 않으면 자기의 자유와 재산을 잃는법이다! ”  

2019. 1. 23. 김평우 변호사 (전 대한 변호사 협회장)

2019-01-28 15:42:32
175.192.103.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6918
3140 우리 수병의 목숨을 살려준 일본해상자위대 (1)HOT 달의재앙_ - 2019-01-29 629
3139 아세안 축구로 본 달의 재앙HOT 달의재앙_ - 2019-01-29 465
3138 며느리 교육 (16)HOT 아제개그_ - 2019-01-29 596
3137 내일 오전 10시 30분 김진태 의원이 유튜버님들과 만남을 가진다고 합니다 (1)HOT 김진태짱_ - 2019-01-29 595
3136 노무현 보다 더 무능한 문재앙HOT 서울법대_ - 2019-01-29 442
3135 갑순이를 아시나요HOT 시골노인_ - 2019-01-29 367
3134 31일 3 차 김무성 규탄 집회HOT 시골노인_ - 2019-01-29 345
3133 [이정훈 교수 칼럼] 황교안의 자격을 물을 자격HOT 대한민국_ - 2019-01-29 489
3132 JTBC 태블릿 PC 등 조작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발의에 서명합시다 (1)HOT 국민_ - 2019-01-29 344
3131 주적을 모르는 자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HOT 땡초_ - 2019-01-28 339
3130 2월 8일 국회의원회관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HOT 시스템클럽_ - 2019-01-28 298
3129 탈원전 반대 서명 40만 육박했습니다HOT 탈원전반대_ - 2019-01-28 302
3128 김평우 변호사 논단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보면서...HOT 대한민국_ - 2019-01-28 240
3127 기댈만한곳은 김진태! 다 뭉쳐야 합니다 (1)HOT 김동기_ - 2019-01-28 257
3126 진격하는 태극기 (1)HOT 성호스님 팬_ - 2019-01-28 231
3125 [서울법대 대자보] 사법농단, 누가 사법을 농단하는가!  (1)HOT 서울법대_ - 2019-01-28 1491
3124 시골 노인으로부터 받은 글 !HOT 시골노인_ - 2019-01-28 250
3123 아름다운 관계HOT 좋은글_ - 2019-01-28 204
3122 우리 모두 이 책 구매해서 읽고 주변 지인들에게도 한권씩 선물합시다HOT 국민_ - 2019-01-28 180
3121 세월호때 박근혜 대통령 밀회는 새빨간 거짓말!!! 세월호 3주기때 (평소 착한척 하는) 어떤 놈은 심야 밀회???HOT 초병_ - 2019-01-26 240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