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평우 변호사 논단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보면서...
 대한민국_
 2019-01-28 15:42:32  |   조회: 427
첨부파일 : -

[김평우 변호사 논단]

전(前)대법원장( 2011 9. 25-2017. 9. 24.) 양승태 (梁承泰)씨가 구속되었다. 매스컴에 의하면 그의 구속 사유는 여러가지 있지만 재임시 좌파 법관들의 보직인사에 불이익을 주고, 이석기 사건,일제 징용사건 등에서 판결에 개입하는 등 대법원장의 직권을 남용한 혐의와 증거인멸의 우려이다. 

직권남용을 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가능성이 있고, 증거인멸의 객관적 증거는 없지만 증거인멸할 가능성이 있어 구속한다는 것이다. 간단히 말해 가능성이 있어 구속한다는 것인데 세상에 가능성이 없는 일이 어디 있으며 가능성이라면 몇% 인지 무슨 객관적 기준이 있단 말인가? 결국은 법관의 자유재량으로  구속하고 싶어 구속한다는 것이니 참으로 엿장수 마음대로 재판이다. 

전직 대법원장의 구속은 선진 국가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엄청나게 쇼킹한 뉴스이다. 왜냐하면  대법원장은 그 나라 사법(司法) 즉 그 나라의 양심과 도덕, 법질서를 상징하는 인물인데 이런 사람이  파렴치한 폭력배들처럼  구속된다는 것은 그 나라의 양심, 도덕, 법질서가 완전히 땅에 떨어졌음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필자 개인으로서는 또  다른 의미에서 쇼킹한 뉴스이다. 왜냐하면 한국 법조계처럼 동료의식과 위계질서가 강한 조직이 없다고 알고 있던 필자로서는 현직 부장법관이 바로 2년전 사법부 수장(首長)이었던 양승태 대법원장을 구속한 뉴스가 마치  해방후 공산혁명이 일어난 북한에서 아들이 아버지를 고발하는 것을 보는 듯한 섬찟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지난 70년간 정치계에서는 온갖 하극상과 배신이 다반사로 있었지만 작어도 법조계에서는 죄 없는 동료나 선배 죽이기는 없었는데 드디어 법조계의 위계 질서가 모두 무너진 것 같다.  

그런데, 한국 매스컴의 반응은 아주 차분하다. 오히려, “죄가 있으면 대통령도 구속시켰는데 전직 대법원장 쯤이야 당연히 처벌 받아야지. 암 그것이 법 앞의 평등이지”라고 한국의 법치주의가 신장되었다고 자랑스러워 한다. 심지어는 좌파법관, 호남출신 법관들에게 인사불이익을 주고 좌파인사들을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한 악질 법관들을 차제에 모두 정리하여야 된다고 서슬이 시퍼렇다. 
  
메스컴의 이런 보도를 보면,  2년전에 “최순실의 국정농단”이란 가짜 뉴스 연속 드라마를 만들어 박근혜 대통령과 50여명의 고위직  관료들를 잡아 넣었듯이 이번에는  “양승태 사법농단” 이란 “국정농단시리즈 2편”을 만들어, 수 십명의 전직 고위 법관들과 로펌의 변호사들을 구속시키려고 벼르는 것이 눈에 보인다.

지난 2년간 한국의 법조인들은 탄핵정변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 수 많은 선량한 시민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구속되는 것을 남의 일로 보며 자신들의 특권을 즐겨 왔다. 이제  드디어 자신들이 그 피해자가 되는 날이 온 것이다. 남의 목을 치던 칼날이 자기목을 자르는 그 날이 온 것이다. 

기해년 새해 한국의 법조인들은 자기 자신도 박근혜 대통령이나 양승태 대법원장처럼 아무런 죄도 없이  자유와 재산을 잃고 감옥에 들어가 억울한 형을 살든가 아니면 늦게나마 태극기 시민들 처럼 촛불혁명의 독재에 저항하여 일어날 것인가를  선택하여야 할 것이다.  
 
“남의 자유와 재산을 존중하지 않으면 자기의 자유와 재산을 잃는법이다! ”  

2019. 1. 23. 김평우 변호사 (전 대한 변호사 협회장)

2019-01-28 15:42:32
175.192.103.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4384
3144 화폐개혁 보다 10만원권이나 발행하시요HOT 펌글_ - 2019-04-29 489
3143 전두환 영화-지만원 박사님이 시나리오 써야HOT 한국영화_ - 2019-04-29 566
3142 유튜브 구독자수 늘리는 방법HOT 네티즌_ - 2019-04-28 996
3141 씨발 미쳤냐 이게 나라냐 (1)HOT 운지맨_ - 2019-04-25 663
3140 자동차(BMW)화재사건의 이상한점HOT 분석_ - 2019-04-25 564
3139 탈북자 관리, 어떻게 하고 있는가 ? (1)HOT 유튜브_ - 2019-04-25 561
3138 (광주사태) 오일팔 벌금은 백성들의 피눈물 (1)HOT 돋보기_ - 2019-04-25 694
3137 (광주사태) 무기고 교도소 습격의 진실을 밝히자 (1)HOT 돋보기_ - 2019-04-25 886
3136 (광주사태) 청주유골의 의혹을 밝히자HOT 돋보기_ - 2019-04-25 430
3135 부산 가덕도 신공항 조성에 강력히 찬성 지지한다. (1)HOT 지방시대_ - 2019-04-25 523
3134 [지루박-잔발춤] 사교춤 잔발춤의 역사 (1)HOT 스포츠_ - 2019-04-25 1545
3133 [지루박-잔발춤] 한국의 영원한 사교춤이다HOT 스포츠_ - 2019-04-25 925
3132 (펌글) 가덕도 신공항 신속히 추진하시요HOT 부울경_ - 2019-04-25 425
3131 "김해신공항 백지화 불가피" 부울경 검증단 최종 결과 발표HOT 부산뉴스_ - 2019-04-25 616
3130 [내년총선] 2선이상 무조건 퇴출 시키자HOT 펌글_ - 2019-04-23 493
3129 [화폐개혁] 중대발언 !!HOT 펌글_ - 2019-04-23 564
3128 한국의 성급한 다문화HOT 땡초_ - 2019-04-23 529
3127 세월호 유가족 협회, <고맙다>고 한 사람에 대해 고소했나요???HOT 초병_ - 2019-04-23 479
3126 종교를 사칭한 게시판 도배는 자제합시다. (1)HOT 땡초_ - 2019-04-19 1625
3125 [내년총선-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19-04-18 56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