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우주가 계속 팽창한다면 빛의 속도(c)를 넘을 수 있다.(특수상대론과 빅뱅이론,허블 법칙등등은 틀렸음)
 크리스천(내일 주일)_
 2018-11-10 19:56:23  |   조회: 557
첨부파일 : -
저는 박사학위는 없지만 이론물리학 논문 10 여편,수학논문 1편(논문 제목: 데카르트 좌표계를 적용한 60도의 3등분 작도에 관하여)을 썼습니다. 그중 2편의 논문은 1998년에 일본의 교토대학교 유카와 이론물리 연구소에 일본어로 번역을 해서 보냈죠. 참고로 노벨 물리학상에 도전했지만 내려놓았습니다(포기했습니다). 노벨 물리학상 수상시 수상거부를 할려고 하죠. 전화가 오면 "Thank you very much but I decline with thanks."

우주가 팽창을 멈추지 않는다면 우주의 팽창속도는 광속도(c)를 넘을 수 있게 됩니다. 우주탄생 초기에 일어났다고 추측되어지는 인플레이션(급팽창) 우주론은 빛의 속도이상으로 우주가 팽창했다고 주장합니다.

허블은 먼 은하에서 오는 빛의 스펙트럼의 적색이동이 반드시 우주팽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회의적으로 생각했다고 합니다. 허블의 생각을 책<은하의 발견>에서 읽었죠. 저는 우주가 팽창한다는 허블 법칙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우주가 팽창한다면 현재도 우주공간이 증가하므로 우주의 밀도가 평균적으로 거의 균일하다는 관측결과를 설명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래글은 내가 예전에 이화여자대학의 물리학과 교수의 홈페이지에 2010년에 올렸음)

태양빛의 진동수ν(뉴)=3.090639897*10^14 s^-1
인데 지구로 올 때 빛의 진동수ν′(뉴 프라임)=3.09063306*10^14 s^-1
로써 약 100만분의 6 정도가 작아졌습니다. 다시 말해서 빛의 파장이 적색으로 이동한 것입니다.

이말은 먼 은하에서 지구로 오는 빛의 파장이 적색이동을 해서 우주가 팽창한다는 허블 법칙이 틀렸다는 증거가 되는 것입니다. 빛은 우주공간을 지나면 빛에너지가 감소하므로 빛의 파장λ(람다)가 증가한 것입니다.(에너지 보존의 법칙이 적용됐음)

내가 위에서 계산한 빛의 적색이동량을 측정한다면 허블 법칙이 틀렸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허블 법칙은 틀렸으므로 대폭발(빅뱅) 가설은 자연스럽게 틀렸습니다. 또한 앨런 구스의 우주가 급팽창했다는 급팽창(인플레이션) 가설도 틀렸습니다. 우주의 가속팽창도 틀렸으므로 2011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업적이 틀렸습니다.

이 계산은 2007년 11월12일(월요일) 7:57 pm(오후)
에 최종계산했음

우주와 지구,태양,별등등은 거의 동시에 창조되었습니다. 지구(우주)의 나이는 약 7000년이라고 2000년 봄에 성경 창세기의 아담부터 공학용계산기로 2~3시간 계산을 해서 발견했습니다. 참고로 저는 아마추어 물리학자(크리스천)입니다.



:물리님의 글입니다.
:
:: 상대성이론(특수상대론)에서 빛의 속도가 최대의 속도라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우주가 팽창하고 있다면 우주공간이 무한대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별이 무한개 존재하여 밤에도 낮처럼 밝아햐 하는데 밝지 않은 이유가 우주의 팽창속도가 빛의 속도보다 빠르다는 식으로 설명하고 있는데 그러면 두개가 모순이 아닌가요?

::설명 부탁드려요//
2018-11-10 19:56:23
58.141.43.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141
3160 범국민적인 탈원전반대 서명운동에 동참합시다HOT 이정태_ - 2019-01-11 418
3159 역대 최다 인사개편 역사뒤집기 정부 김영삼 (1)HOT 땡초_ - 2019-01-11 450
3158 ■ 나경원 의원 규탄집회HOT 야전군_ - 2019-01-11 434
3157 문재인은 감옥간다 (1)HOT 땡초_ - 2019-01-09 567
3156 시스템클럽 1월 집회 일정HOT 야전군_ - 2019-01-08 466
3155 일본 초계기가 저고도 위협 비행했다고? 그럼, 그때당시 이에 항의하는 교신 보냈나?HOT 초병_ - 2019-01-05 406
3154 방송사 앵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라고 호칭, 전두환 씨라고 호칭!!!HOT 초병_ - 2019-01-02 580
3153 RE 그러고보니 정말 웃기네! (1)HOT 서민의 목소리_ - 2019-01-11 1013
3152 국민염장을 지른 이낙연 총리의 연하장 (2)HOT 땡초_ - 2018-12-25 918
3151 5.18 명단은 사생활이므로, 공개하면 안된다고? 좋다. 그럼, 공적인 국민세금 받지마! (1)HOT 초병_ - 2018-12-25 1174
3150 태극기여 하나되어 문슬람을 몰아내자! (1)HOT 땡초_ - 2018-12-23 1105
3149 RE 네 당연하죠.HOT 그럼요_ - 2019-01-11 338
3148 지만원 선생님 구명 운동 벌금 모금 합시다 (1)HOT 이민재_ - 2018-12-19 2761
3147 김병준 비대위원장 뭐하자는 거요? (1)HOT 레퀴엠_ - 2018-12-13 1949
3146 탈원전 정책은 60년 장기 정책이라고? 60년후 너의 나이가 몇살이냐?HOT 초병_ - 2018-12-08 736
3145 김정은 2차 방남 (3)HOT 경상도_ - 2018-12-07 3228
3144 80년전 위안부는 아직도 사과해라! 8년전 연평도 포격은 사과할 필요없냐? (1)HOT 초병_ - 2018-11-24 1107
3143 범인 김정숙 기소하고, 공범 문재인 하야하라 (1)HOT cnamsung_ - 2018-11-20 1212
3142 대한민국의 실태HOT 김성주_ - 2018-11-20 545
3141 좌빨들, 입만 벌리면 통일, 통일, 그런데, 2032년 올림픽을 남,북이 공동 신청한다고???HOT 초병_ - 2018-11-19 525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