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제인은 북한석탄을 몰랐다?
 땡초_
 2018-08-14 15:02:18  |   조회: 424
첨부파일 : -
작금에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하여

제 3의 선박에 실려 인천과 포항만으로 들어왔는데

더 놀라운것은 문제인 정부들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데서 그 심각성이 있다.

북한산 석탄을 몰랐다면 더 무능정부다.




이미 지난해 부터 북한의 석탄의 경로를 예의주시 해온 미국을

문제인은 모르고 있었는가 알고도 저러는가 ?

우리 5천만 개 돼지들은 이미 이래도 속고 저래도 속고

여론지지율 80%에 우물안 개구리 식 개 돼지들이 널렸다 쳐도 말이다.

국제무대 유엔안보리까지 능욕하는 어설픈 꼼수를 부린다면 더 큰 오산이다.




문제인으로서는 원통할 것이다.

안으로는 남북 평화 축구단이니 나발이니 남북군장성 회담에

보수 궤멸에 판문점을 고무줄처럼 넘나들 화기애애한 남북간 분위기 부터

열나게 뽐뿌질로 살판났는데

유엔 안보리에서 강도높은 대북제제의 움직임이 점차 현실이 되고 있으니...

미국 역시 이번 북한산 석탄에 문정권의 수상한 행적에 촛점을 곤두세워

문제인 정권을 압박하는 모양세처럼 보인다.




미국과 국제사회는 이미 다 알고 있으니 털어놔라 하는데도

대가리가 안돌아가는 문제인의 굴욕감을 지켜보는 국민들의 억장도 좀 말이아니다.

트럼프역시 문제인의 남북대화 평화타령 공세에 맞장구를 쳤고

문제인의 종북행태에 상당한 기여를 해온것도 부인할수 없는 일이다.




허나 트럼프가 언제까지 그렇게 멍청할 만큼

문제인의 얄팍한 꼼수에 뒤통수 맞아가면서 헤허거리고

북한으로부터 미군유해를 건네받는데서 간 쓸게 다 빼놓고 마냥

문제인과 김정은의 농간에 깨춤을 춰줄지는 문제인도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아무리 우리와 국방안보를 논하는 우방동맹 관계라 해도

이미 그 한계점을 훨씬 넘어버린 문제인 정권의 종북일로의 행각을

비롯한 남북평화를 앞세운

유엔의 안보리에 까지 미치는 문제인의 과오는 우려할 차원을 넘은 것이다.

문제인은 말그대로 국제사회 분위기부터 파악하지 못하는 저능 돌대가리거나

그도 아니면 중증 치매환자가 분명하다.




되지도 않을 남북종전 평화 비핵화로 국제사회를 혼란시키고

김대중식 남북평화 놀음의 재탕으로

북한 끌어안기에 넋을 잃고 국제사회로부터 동정을 유발하여 또한번

남북평화 노벨상에 도전할 꿈에 부풀어 이성을 잃었다.




이대로 가다가 어떤 뜻하지 않은 사상초유의 국제문제에 봉착할 것인지

5천만 국민은 북한에 올인하여 발가벗고 간 쓸개까지 다 빼 줄

종북 돌대가리 대통령 하나 잘 뽑은 탓으로 지난 제2의 외교참사 재앙이

피부로 들어닥치지 않을지 심히 우려된다.




나는 몰랐네...

권력으로 애만 석탄 수입업자와 거래은행 몇군데를 조지는 것처럼 연극하기는 쉽다.

과연 정신지체 중증치매 한자같은 문제인의 쑈를 유엔과 미국이

순순히 믿어줄것 같지도 않다.

참으로 개가웃을 코미디의 외교참사가 미천한 내눈에도 뻔히 보이는데도

트럼프와 유엔을 향해 웃지못할 때 아닌 썩탄쑈로 청와대가 들썩대고 자빠졌다.




정권의 권력의 농간없이는 북한산 석탄 둔갑은 어렵다는 것쯤은 삼척동자도 안다.

북한 산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하고 제3의 지대 제3의 선박으로

실어오는 꼼수를 문제인 정부가 몰랐다해도 알았다해도 초유의 돌대가리 무능정권이나

종북빨갱이정권으로 낙인이 찍힐것이 뻔한데도 뾰족한 수도 대안도 없다.




이런 지경이니 이제 대한민국은

반 인륜적 북한페륜집단을 결사옹호 옹위하는 유엔안보리까지 능욕하는

종북빨갱이 국가로 대한민국의 오욕을 씻을 수 없을 역대 최악의 정권냄새가 진동한다.

참으로 종북빨갱이 세력의 점입가경은 놀랍도다.




이런 형국에 대통령이 소속된 집권당의 김경수 드루팅 만행이 천지를 진동하는데도

모르쇠로 배째라 도무지 이놈의 막가파 문제인 정권의 형님먼저 아우먼저식

사이좋은 김경수파동까지 하늘을 높을 줄 모른다.




문제인 정권이 벌이는 기막힌 쑈는 바야흐로 국제사회앞에

식으로본색을 드러내고 노는 대통령의 꼴은 흡사

국민의 고충도 모른 채 눈속에 대가리 쿡 쳐 박고 날잡아봐라 놀음 노는 눈위의

한마리 짱궝처럼 보인다.




저런 대통령이 다 나오다니 이제 국운이 다했나보다.

눈물과 비통한 심정으로 분노하는 국민들은 니편 내편 정치여야를 떠나 절망이다.
2018-08-14 15:02:18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9323
2817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 출연하면,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무슨 이득이 있는데???HOT 초병_ - 2018-10-08 257
2816 김정숙(문재인 마누라)을 공문서위조와 소송사기로 검찰에 고소했다 (2)HOT 사과사_ - 2018-10-08 1420
2815 강요에 의해 마지못해 돈을 내면서도, 마음속으로는 욕대신 <묵시적 청탁>을 했다고???HOT 초병_ - 2018-10-05 279
2814 문재인 청와대 업무추진비 심야 주점 사용은 괜찮고, 박근혜 대통령 특활비는 징역 6년이냐???HOT 초병_ - 2018-09-27 280
2813 2018 대한민국 국향대전HOT 함평군_ - 2018-09-20 227
2812 우리당의 운명이 걸린문제다. 김병준은 안된다!HOT 문재왕_ - 2018-09-13 235
2811 문슬람을 타도하자HOT 땡초_ - 2018-09-13 344
2810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을 출산하는 그림을 그린 화가는 구속되었는가?HOT 초병_ - 2018-09-13 422
2809 <사유재산 폐지, 토지몰수, 국유화> 발표후 문재앙 월북HOT 문재앙 월북_ - 2018-09-12 292
2808 우주가 계속 팽창한다면 빛의 속도(c)를 넘을 수 있다.(특수상대론과 빅뱅이론,허블 법칙등등은 틀렸음)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378
2807 이론물리학 논문<새로운 파이π 중간자(소립자)의 발견에 관하여> (1)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9-02 860
2806 행성 퇴출 명왕성 혜성이었나?(명왕성은 행성의 지위를 다시 획득할 수 있다고 내가 생각)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9-02 241
2805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9-02 251
2804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249
2803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9-02 223
2802 헤켈의 발생 반복설(진화 재연설)이 조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진화설은 틀렸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9-02 238
2801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9-02 222
2800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9-02 227
2799 文정권의 해괴한 '新 남방정책위' (1)HOT 땡초_ - 2018-08-29 383
2798 자한당 안에서 내부 총질하는 박근혜 추종자들은 똑똑히 보라!HOT 크롱_ - 2018-08-28 32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