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7년 전 하이마트 상인점에서 감동받은 사연
 땡초_
 2018-08-13 09:52:31  |   조회: 760
첨부파일 : -
지난 2011년도에 대구 달서구 상인점 하이마트에서
삼성 led모니터 2개와 컴퓨터용 브릿츠 스피커를 1세트 주문했다.
물건은 다음날 배달해 주기로 했다.


다음날 오전 10시 쯤 주문한 모니터 2개와 컴퓨터 스피커가 도착했다.
근데 스피커는 내가 주문한것이 아니라 "소비자 증정용" 포장 글씨가 찍힌 다른 스피커였다.
하이마트에 전화를 하여 왜 다른 스피커가 왔느냐고 했더니 아직 출발을 안했단다.



알고보니 삼성물류에서 모니터가 도착한 상태였고 스피커도
별개의 소비자 사은품용으로 제공되는 것이었던 것이다.
한시간 쯤 지나 하이마트 배달원인지 직원인지 모르지만 주문했던 브릿츠 스피커를 가지고 왔다.

그런데 물류센터로 부터 모니터와 함께 받았던 사은품 받은 스피커를 달라고 하였다.
조금 의아했지만 스피커를 건네주었다.


그러나 아무리 사소한 물품이라도 삼성 물류에서 모니터와 같이 받았던 스피커는
하이마트와는 무관한 소비자를 위한 사은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미치자 은근히 화가 났다.

하찮은 스피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 별것은 아니지만 소비자를 개떡으로 무시하는가
하이마트의 알수없는 행동에
다음날 하이마트에 항의성 전화를 하여 연유를 묻고 왜 소비자 사은품을 뺏어가냐 했드니
전화를 받은 직원의 대답이 더 가관이었다.


컴퓨터 스피커 두개는 필요없지 않느냐 대신 다른 것(USB)를줄테니 받으로 오라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소비자 사은품까지 뺏아처먹었는데 기껏 다른것을 줄테니
받으러 오라는 소리가 과연 하이마트라는 곳에서 소비자에게 응대라고 할 짓인가?
정말 분통이 터졌다.


소비자의 사은품까지 뺏아가는 날강도 같은 상인동 하이마트의 갑질에 분통이 터져
참지 못하고 하이마트 본사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며칠 후 하이마트측의 사과 답변을 받긴했으나 여러 해가 지나도 지금도 분이 안풀린다.
가까운 동네에 코앞에 보이는 대형 쇼핑 매장 간판부터 혐오감이 들 지경이었다.



솔직히 물건을 살때도 점원들의 친절도가 썩 좋지는 않았지만 염두애 두지는 않았다.
본사에서 아무리 사과를 했다 해도 가까운 상인점 하이마트는
자신들의 갑질에 사과는 커녕 억울하면 와서 받아가던 따지라 식의 베짱으로 장사를 하는
갑질에 7년이 지난 지금도 하이마트 간판만 쳐다봐도 부하가 치밀어 오르는 것이다.



설상가상 내돈 내고 물건을 사면서 희안한 경험은 인근 다른 하이마트에서도 있었다.
인근의 (화원점. 월배점)를 들러
복합기며 디카 등등 소소한 컴퓨터 악세사리 여러가지 물건을 사면서도 불친절을 느꼈다.
정말 막말로 하이마트 10대 직원들 싸가지도 없었다.

그나마 나이 좀 먹은 팀장급으로 보이는 직원들의 친절도는 조금 나았지만
계산대에 앉은 어린 직원들 말투부터가
나이든 사람은 무안을 느낄만치 말씨부터 태도가 어딘가 나빴다.
들어갈때 고양이 눈으로 사람을 쳐다보고 인사도 안하는 곳도 있었다.
손님이 드나드는데 인사도 사람을 가리는곳이 다반사였다.

특히 하이마트가 심했다.
소비자가 그만한 이유로 화가 났으면 왜 화가 났는지 도무지 눈치 코치에
기본 교양머리 교육도 안받았는지 도무지 알다가도 모를 황당한 소리에 기가막힐 일이었다.
기껏 다른 것을 줄테니 받으러 오라는 소리가 과연 정상인가?
더러운 꼴난 USB나 받겠다고 강아지처럼 쪼르륵 달려가는 푼수는 없을뿐더러...

먼가 생각이 있다면 직접 제놈들이 사과를 하고 갖다 줘도 될동말동한데
그때만 생각하면 하이마트 어안이 상실이다.
이제 하이마트라면 신물이 난다
길을 걷거나 차를 타고 가다가 이제 하이마트 간판만 보여도 속이 메슥거린다.



얼마전 부터 문제의 하이마트점은 문을 닫았는지 다른데로 이전을 했는지모르지만
건물의 간판이 떨어져 나간 쾡한 상태로
창문 틈틈으로 비치는 내부는 더더욱 을씨년스런 기운이 감돌았다.
2018-08-13 09:52:31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1858
2777 검찰의 밤샘조사는 고문이다. 증거능력 없다. 조그 수석도 고문해라. (1)HOT 영장판사도 고문해 봐_ - 2018-10-24 1295
2776 재판개입, 민정수석을 구속하라. 법사위 소집하라.HOT 재판개입 민정수석 파_ - 2018-10-24 329
2775 김정숙(문재인 마누라)을 공문서위조행사죄로 고소했다 (2)HOT 사과사_ - 2018-10-17 598
2774 박근혜의 애절한 답장!HOT 사과사_ - 2018-10-14 332
2773 [가짜뉴스 만든 인간들] 사드 전자파 때문에 내몸이 튀겨진다던 인간들부터 구속시켜라!HOT 초병_ - 2018-10-12 347
2772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 출연하면,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무슨 이득이 있는데???HOT 초병_ - 2018-10-08 298
2771 김정숙(문재인 마누라)을 공문서위조와 소송사기로 검찰에 고소했다 (2)HOT 사과사_ - 2018-10-08 1514
2770 강요에 의해 마지못해 돈을 내면서도, 마음속으로는 욕대신 <묵시적 청탁>을 했다고???HOT 초병_ - 2018-10-05 329
2769 문재인 청와대 업무추진비 심야 주점 사용은 괜찮고, 박근혜 대통령 특활비는 징역 6년이냐???HOT 초병_ - 2018-09-27 327
2768 2018 대한민국 국향대전HOT 함평군_ - 2018-09-20 275
2767 우리당의 운명이 걸린문제다. 김병준은 안된다!HOT 문재왕_ - 2018-09-13 263
2766 문슬람을 타도하자HOT 땡초_ - 2018-09-13 391
2765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을 출산하는 그림을 그린 화가는 구속되었는가?HOT 초병_ - 2018-09-13 472
2764 <사유재산 폐지, 토지몰수, 국유화> 발표후 문재앙 월북HOT 문재앙 월북_ - 2018-09-12 346
2763 우주가 계속 팽창한다면 빛의 속도(c)를 넘을 수 있다.(특수상대론과 빅뱅이론,허블 법칙등등은 틀렸음)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432
2762 이론물리학 논문<새로운 파이π 중간자(소립자)의 발견에 관하여> (1)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9-02 954
2761 행성 퇴출 명왕성 혜성이었나?(명왕성은 행성의 지위를 다시 획득할 수 있다고 내가 생각)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9-02 288
2760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9-02 309
2759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302
2758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9-02 28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