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민노총
 땡초_
 2018-07-03 21:06:24  |   조회: 369
첨부파일 : -
에 그러니까 때는 지그므로 부터 한 13년 전내가 대구 토박이는 아니라도

고향이나 다름없고 그때만 해도 대구 인근 변두리 곳곳은 상당히 낙후된 지역이 많았고

마침 달서구 일대 월배지역이 재개발이 시작되면서

낡은 주택가와 공장지대를 밀어내고 새로운 아파트 단지 건설붐이 한창이던 때였다.

재미는 없겠지만 노동자위에 군림하는 민노총 이바구좀 해보자.




내가 알기로는 그때나 지금이나 건설노동 현장에는 민노총이란게 늘 골치였다.

내집이 건설현장과 가까운 곳이다보니 건설현장에 까만 조끼를걸친 민노총의 갑질을

누구보다 잘알고 있는 사람중에 하나다.




대형공사장은 많은 하청업체들과 민노총의 유입율도 그만큼 높아진다.

대형 공사장은 민노총 뿐만 아니라 일반 노동자나 한총소속의 노동자들도 물론 있지만

민노총 비율이 높아지면 구경꺼리도 그만큼 증가하는 셈이다.

민노총을 유심히 관찰해 보면 일반 노동자와는 확실히 구분되는 양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민노총은 그들 특유의 무엇인가가 작동하여 일반 노동자와는 함부로 말을 섞지 않는다.

하물며 찜통더위에 얼음물 한잔도 나누어 마시는 인정조차 인상을 찌푸리린다고 한다.

철저히 자기네들 끼리 휴식하고 나누어먹는 것을 보면 어떤 원칙이 작용 하는지는 잘 모른다.

민노총이란 인간들 행세는 일반 노동자들이 상당한 거리감으로 작용하여 접근이 어렵다는것은

노동현장을 조금 뛰어본 사람은 알고 있다. 끼리끼리 유유상종인 셈이다.




사회 각계각층에 자리잡은 민노총이 노가다 현장 민노총이라고 별반 다르지 않다는 점.

시발놈들의 인성은 정말 유치하고 비열하고 뻔뻔하기로 인간의 기본 도덕성도 의심될정도다.

정치적으로 따진다면 지금의 문제인 정권의 내로남불 행태와 말그대로 붕어빵이다.

좌파를 등에업고 설치는 집단들의 뻔뻔의 극치와 내로남불의 극치는 항우도 울고갈 것이다.




노가다는 겨울보다 여름이 더 고역이다.

노가다로 잔뼈가 굵은 왕고참들도 찜통더위에 헉헉대고 숨을 헐떡인다.

하루는 공사장 한 복판에 난데없는 파라솔이 두어개 등장하더니 까만 조끼들이 모여들었다.

잠시 후 두패로 나눠진 파라솔에는 거나하게 취기가 오른 소리들이 터져나오고

고돌이 판이 벌어지고 있었다.

다분히 주위 사람들이 들으라는 듯 큰소리로 주고받는 그들의 대화는 그 주변에서 일하는

다른 노동자들의 염장을 지르고도 남았다.




언놈은 불같은 땡볓에서 죽을동 살동 한푼벌겠다고 악다구리 물고 일하는데

그 옆에는 파라솔치고 돛자리 깔고 가지각종 음료수와 얼음물 히야시된 소주병까지 뒹굴고

지들끼리 부어라 마셔라 음주가무 개판지경이 되도

그 군상들을 향해 누구하나 감히 나서서 야단을 칠수도 없다는 것이다.




일반 노동자는 안전모를 잠시 벗고 휴식을 취하다가 현장 감독이나 안전관리자에게 걸리면

문책을 당하고 손이 발이 되도록 빌고 심하면 강제 귀가조치 까지 받는다는 것을 감안하면 가히

민노총이란 존재는 노동계의 최고 대빵으로 현장감독이 아니라 건설현장 할애비가 와도

감히 민노총을 함부로 건드리지 못한다는 것이다.




몰론 민노총이 겁이 나서는 아니다.

건설현장 감독이나 건설사도 민노총의 생리습성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그렇다.

만약에 공사현장에 파라솔을 강제로 철거하면 어떤 불이익이 닥쳐 공사가 중단되는 행정처분이

내려질지 모르는 상태에 놓여 있기 때문이라고 할까...

좌우간 민노총이 버젓이 갑질을 할때는 건설사나 또는 시공사에 어떤 약점이나 꼬투리를 잡고

늘어지는 상황이라고 해석된다.




그 바람에 아무 죄없는 노동자들이 한푼 벌겠다고 불같은 땡볓에 나와서

그런 험한 감래해야 할 스트레스의 한계는 더 이상 어떤 설명으로 하기는 어렵다.




최근에 뉴스에도 기막힌 민노총의 갑질이 나왔다.

문제인정권에서 갈수록 건설경기마져 얼어붙자 민노총의 갑질도 점입가경이었다.

"우리 조합원만 써라 " 다시 말하면 민노총새끼들이 몰려다니며 건설현장을 가로막고

협박공갈질을 예사로 하는 바람에 공사중단 되는 예가 허다하고

타워 크레인 기사의 경우 일반 기사나 한총기사들은 사람도 아니고

민노총 타워크레인 기사만 쓰라고 협각공갈질을 해대고 있다는 뉴스를 보니




그러면 그렇지 촛불혁명 좋아하고 촛불혁명으로 일으킨 민주정권이라고

미국가서 입술에 침도 안바르고 둘러댄 문제인의 촛불 공화국의 실체는 어쩌면

지금의 민노총과 한치도 다르지 않은 민주화를 역행하는 민주팔이 정권이라는 점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문제인의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는 얄팍한 공작도 된서리를 곧 맞을 것이다.

그것이 자연의 순리요 진실이기 때문이다.
2018-07-03 21:06:24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4950
2837 라오디게아교회HOT 돈보기리_ - 2018-08-11 255
2836 [질문 있습니다.] 삼성 3년간 180조 투자, 4만명 고용 = 묵시적 청탁 입니까???HOT 초병_ - 2018-08-08 244
2835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려면!? (1)HOT bharata_ - 2018-08-08 731
2834 두루킹 특검 연장 국민 주체 발의 힘 모으자!HOT 칙칙칙칙_ - 2018-08-04 227
2833 대청댐에 녹조확산, 좌파들아, 대청댐도 폭파해야지???HOT 초병_ - 2018-07-29 284
2832 자유인 쓸데없이 끄적거리는 글HOT 돈보기리_ - 2018-07-29 229
2831 계엄령 발동의 최종 승인(결재)권자가 없는데, 어떻게 계엄령이 발동될 수 있냐??? (8)HOT 초병_ - 2018-07-22 2063
2830 그냥 쓰잘떼기없는글..HOT 돈보기리_ - 2018-07-21 288
2829 국정원 특활비 수억원을 사저 관리비로 썼다고? 그런데, 집안이 추워서 벌벌 떠냐???HOT 초병_ - 2018-07-21 226
2828 탈북 종업원, 동남아 가는 줄 알았다고??? 그럼, 기절시켜서 보쌈해온 것은 아니잖아!!!HOT 초병_ - 2018-07-16 250
2827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7-12 233
2826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3일후 주일)_ - 2018-07-12 271
2825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7-12 261
2824 헤켈의 발생 반복설(진화 재연설)이 조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진화설은 틀렸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7-12 252
2823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7-12 235
2822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7-12 217
2821 박근혜 대통령, 브라질 방문시 작가 코엘료의 책 문구 인용, 문재인 인도 방문시 "카레 많이 먹는다"HOT 초병_ - 2018-07-10 291
2820 굉장한마력HOT 보라소_ - 2018-07-09 272
2819 문재앙의 망령이 수자원을 덮치다HOT 땡초_ - 2018-07-09 344
2818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HOT 땡초_ - 2018-07-08 32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