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제인의 허구를 고발한다
 땡초_
 2018-07-01 21:37:26  |   조회: 828
첨부파일 : -
재인과 정은이 둘이 짜고 두는 장기판에 드럼프가 명승부라고 침을 튀겼는데

서양 체스라면 또 모르지만 드럼프가 동양장기판에 저렇게 장인인줄 나는 몰랐다.

드럼프가 동양 장기판에 시선을 고정하자 두 놈은 더욱 신바람이 났다.


재인이가 "장군! " 하고 침을 튀기자 정은이가 돼지멱따는 소리로 "멍군!" 하니

드럼프의 눈이 번쩍하고 표정이 심각하더니 "과연 동양장기는 명기로다" 감탄하고

순간 재인이와 정은이는 드럼프의 얼굴을 힐긋하고 이심전심 쾌재를 불렀다.

사기는 원래 서양인보다 동양인들이 능하다.




서양 코쟁이들은 사기에 능하지 못한고로 동양 박보 사기장기판의 원리는 물론

그 속성조차 파악이 안되니 곧잘 속아넘어가는 경향이 있다.

드럼프가 세계적인 장사꾼으로 실익을 잘 따지는 정통한 인물로 알려졌고

거기다 막강한 세계최고의 나라 미국의 대통령 신분으로 국제정세를 살핀다지만

이 작은 한반도의 해괴하고도 희안한 사정을 제대로 알지못하는 것도 어쩌면 당연하다.




이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6.25 동족상잔의 비극으로 수많은 사상자와 이산가족을 더 한 채

남북으로 분단된 휴전국으로 반세기 넘게 북한의 수천번의 테러를 당하고

번번히 당하면서도 한번도 사과한번 받아본적도 없다.

이번 남북간 회담과 문정권의 평화쑈는 지난 김대중정권때

노벨평화상을 타먹은 김대중의 남북평화 쑈의 재탕이요

역시 재인이와 정은이가 짜고 치는 놀음의 멍석을 깔아준 것이 평창올림픽이란 사실을

트럼프는 새겨볼 필요가 있을것이다.




평창올림픽이 열리기 직전까지도 세계는 미국의 대북제재에 북한 인권의 참상을 지탄하며

어느때보다 강력한 대북제재를 지지하면서 김정은의 숨통을 조였던 것이다.

아무리 좋은 음식도 누가 먹느냐에 따라 다르듯이 종북정권앞에는 올림픽도

국익에 전혀 도음안되는 아무짝에도 소용없는 재앙으로 닥칠뿐이다.

한많은 평창올림픽은 죽어가던 북한을 기사회생하는데 명약이 되었다.


평창올림픽은 고스란히 북한 김정은 생일상으로 둔갑하여 북한선수단과

대간첩들이 뒤섞여 들어와서 개판이 될지언정 검열은 커녕 엄연히 남과북의 휴전국가로서

국제법을 싸그리 짓밟아 북한 발갱이들이 서울에 와서 큰소리치고 호텔 식당 가는데마다

갖은 거드름을 피우고 북한발갱이들이 상전행세를 하도록 문제인 정권은 말조심 공문까지

북한 숭배의 극치를 드러냈던 것이다.




서울은 북한 남북공동팀이란 밍분아래 꿈많은 우리 선수들의 의욕과 사기를

무참히 짓밟아놓고 난데없는 북한 선수들이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을 들고 대들때

우리 선수들이 흘린 그 눈물의 댓가는 더 엄청난 재앙으로 닥치고있다.?

한많은 평창올림픽의 눈물로 얼룩진채 막을 내렸지만 문제는 지금부터다.


한반도 평화는 한마디로 빗좋은 개살구다.

한쪽이 전혀 생각도 없는데 짝사랑에 빠진 얼간이가 제풀에 발가벗고 홀딱쑈로

상대방의 환심을 사려고 갖은 생 지랄 발광을 하는 우스꽝스런 모습보다 더 얄궂은 것이다.

막말로 문제인 같은 종북놈이야 북한의 김정은이가 좆으로 밤송이를 까라면 까고

죽으라면 죽는 시늉도 하고 남을 위인이다는 것은 지금껏 보아온 그 행위로도 증명이 되리라.


그나마 드럼프의 행보를 보면 문재인과 김정은은 아직 너무 좋아할 단계는 아닐수도 있을것이다.

문제인이 떠벌리는 평화는 북한 김정일앞에 천문학적인 뒷돈을 바치고

김정일을 불러내어 세계를 속인 세기의 사기꾼 노벨평화상 김대중 시리즈 2탄이다..

문제인은 북한인권법을 외면하는 자 라는 것이 팩트다.


강원도 평창은 평양 올림픽으로 무르익자 남북이 하나가 됐네 어쩌구 북치고 장구치고

금방이라도 통일이 온것처럼 북조선 남조선 딴따라들이 빛깔좋게 뭉쳐서 들썩거리니

촛불좌파 좌좀들까지 물만난 축제 그이상으로 부나방 모이듯 휘환찬란한 요지경의 발광을 떨었다.

막상 올림픽이 끝나자 공기는 스키장보다 더 썰렁하고 북으로 돌아간 북한선수단의 소식도 거기서 끝이었다.


한겨레 오마이 등등 극좌파나발수 언론들은 북한의 실상을 깨끗이 묵살하고 있지만

그나마 미약하나마 바른소리 좀 할줄아는 살아있는 언론들이 전하는 북한소식은 참담했던 것이다.

북한 청소년이 남한 가수들의 의상과 노래를 따라하거나 모방을 하고 노래 CD를 소지하였다는 죄목으로

날라리사상범으로 모조리 공개총살형으로 다스렸다는 소리였다.


남북통일 좋아하는 문제인 종북패거리들의 심기가 몹시 거북하고 불편할 소리들이었다.

어저께 뉴스에는 북한에서 벌어진 더 웃기는 뉴스가 있었다.

“이제는 허리띠를 조이며 로케트(로켓)나 핵무기
를 만드느라 고생 안 해도 된다”

북한의 한 고위급 장교가 더 이상 핵무기를 만드는데 고생안해도 된다 했다가

바로 공개 총살형을 당했다는 소리다.


북한 인권법이 무서워 외면하는놈과 남한 노래 좀 따라하고 핵무기 안만들어도 된다 했다고

공개총살하는 북한의 지상낙원의 현실에 먼 얼어뒤질 비핵화 종전선언에 남북평화 ㅋㅋㅋㅋㅋ

니미 씨벌놈들 내눈앞에 띈다면 돌로 대가리 박살나도록 쥐패고 싶다.




아울러 오로지 미국과의 우방을 거부하고 북한 김정은의 심기를 건드리는 발언을

최고의 모욕죄로 다스리고 싶은 문제인의 심경을 나는 지난 평양올림픽을 들여다보면서 감을 잡았다.

남한의 문제인 종북정권과 미국의 트럼프의 등을 쳐 대북제재로 부터 자유로워지는 날을

학수고대하는 북한 백두혈통 김정은은 문제인을 뜯어먹고 미국에 동냔질로 잠시 위기를 때울것이다.


그 다음은.....여러분 판단에 맡긴다.
2018-07-01 21:37:26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4410
3100 며느리 교육 (16)HOT 아제개그_ - 2019-01-29 813
3099 내일 오전 10시 30분 김진태 의원이 유튜버님들과 만남을 가진다고 합니다 (1)HOT 김진태짱_ - 2019-01-29 777
3098 노무현 보다 더 무능한 문재앙HOT 서울법대_ - 2019-01-29 658
3097 갑순이를 아시나요HOT 시골노인_ - 2019-01-29 560
3096 31일 3 차 김무성 규탄 집회HOT 시골노인_ - 2019-01-29 523
3095 [이정훈 교수 칼럼] 황교안의 자격을 물을 자격HOT 대한민국_ - 2019-01-29 754
3094 JTBC 태블릿 PC 등 조작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발의에 서명합시다 (1)HOT 국민_ - 2019-01-29 552
3093 주적을 모르는 자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HOT 땡초_ - 2019-01-28 586
3092 2월 8일 국회의원회관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HOT 시스템클럽_ - 2019-01-28 474
3091 탈원전 반대 서명 40만 육박했습니다HOT 탈원전반대_ - 2019-01-28 492
3090 김평우 변호사 논단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보면서...HOT 대한민국_ - 2019-01-28 429
3089 기댈만한곳은 김진태! 다 뭉쳐야 합니다 (1)HOT 김동기_ - 2019-01-28 464
3088 진격하는 태극기 (1)HOT 성호스님 팬_ - 2019-01-28 433
3087 [서울법대 대자보] 사법농단, 누가 사법을 농단하는가!  (1)HOT 서울법대_ - 2019-01-28 1697
3086 시골 노인으로부터 받은 글 !HOT 시골노인_ - 2019-01-28 509
3085 아름다운 관계HOT 좋은글_ - 2019-01-28 453
3084 우리 모두 이 책 구매해서 읽고 주변 지인들에게도 한권씩 선물합시다HOT 국민_ - 2019-01-28 359
3083 세월호때 박근혜 대통령 밀회는 새빨간 거짓말!!! 세월호 3주기때 (평소 착한척 하는) 어떤 놈은 심야 밀회???HOT 초병_ - 2019-01-26 450
3082 JTBC는 간판 내려라HOT 땡초_ - 2019-01-26 485
3081 문제인씨는 대답해 주십시요!HOT 땡초_ - 2019-01-25 75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