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달나라갈때도 궤도수정할수있다. 여당후보들은 Shut Up !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04-12 00:18:34  |   조회: 533
첨부파일 : -
달나라갈때도 궤도수정할수있다. 여당후보들은 Shut Up !



대구에 뼈를 묻겠다는 지난날의 그 소신.....지금도 변함은 없지만, 때로는 시대의 요청에 따라 궤도수정을 얼마든지 할수가 있는 법.....결코 이것은 하등의 후보로써의 결격사유는 될수가 없다네.....치사하게 이것을 가지고 공격을 하다니.....너무 소인배적인 처서가 아니던가?......더불어당엔, 이정도수준의 인물밖에 없단 말인가?... 당당히 외치기를 "나올랴면 나와보라..한번 누가 더욱 서울 시민응 위하는 일꾼인가 한번 견줘보자...." 왜 이렇게 일갈을 토해내지 못하는가?......


보자보자 하니, 박영선과 우상호는 갑짜기 말이 많아졌다. 앞으로 서울시장에 되면 나는 이런 청사진을 내놓겠다는 그 당당한 포부와 꿈을 그려 서울시민을 탄복 시킬 생각은 안하고, 어찌 그렇게도
옹졸하고, 편협하게 소인배적인 열등감에 사로 잡혀 오로지 김문수후보의 흠집 내기에 그리도 급급한가?......


한마디로 이런 현상은 실력면에서 열세에 있으며, 쫓기는 형극이 불을 보듯 뻔 하기 때문이다. 현명한 서울 시민은 사리판단이 분명하고, 구시대적인 어리버리한 그런 맹충이들이 아니라네.....또 간과해서는 안될 첫째 이유는 바로 좌파정권의 홍위병 노릇을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종치고 막 내렸다네.....아예, 냉수마시고 속 차리고 있게나.....세월은 그리 호락호락 하지않다는것 똑똑히
보리니...그동안 많이 우려먹었으면 됐지...또 그 이상 무엇을 바라나???...사람이 염치가 있어야지...


국민의 첫째 Target 은 안철수였을찌는 모르겠으나, 그도 이제는 아니라네......강력한 다크호스로 부상한 바로 김문수 후보는 천하 무적이 될터이니, 두고 보시라구...아무리 흠집을 내고 공격을 할려고 해도 그 입 자체만 지저분 해질뿐, 본인의 소신과 포부 그리고 그 결의는 날이 갈수록 점입가경으로 호전될터이니,....두고 보시라구.......세상은 돌고 도는 법이라네......홍대표가 다시 마음을 다잡은것은 다 피할수없는 하나님의 뜻이였다네.....


안철수는 차라리, 대권 Type 이지 서울시장 무끼(向) 는 아니라네.....서울 시장은 일꾼이라야 하며 시대적 요청이란것 아시게나....반공사상이 투철한 김문수는 아주 서울 시민이 바라는 안성맞춤이란것 기억 하시라....
안철수는 인싱부터가 군림하는 인품이기에, 절대로 헌신과 봉사와 희생을 요구하는 서울특별시장은 바로 지금 다시 떠오르는 김문수 후보 밖에 없다는것 기억 하시라......


사람은 자기한테 맞는 그릇이 따로 다 있다네.....안철수는 대권 반열에 딱 알맞으며, 김문수는 딱
서울특별시장 자리가 맞는 그릇이란것 세상 사람이 이미 다 알고 있구먼구려......차라리 멀리 내다보고, 안철수후보는 김문수후보에게 단일화를 만들어주고 힘끝 밀어주면 , 다음 대선에선 김문수가 전적으로 안철수대권의 면류관을 씌워 줄것 아닌가?....당연히 King Maker 의 일등공신이 돼지않겠는가?......사필귀정이 아니겠는가?????


안철수후보는 들을찌어다, 그대는 맹추가 아닌 천재성을 지니고 있다네...빌개이쓰와 같은 쳔재성이 바로 있다네.....그대는 대한민국의 수장이 되어야지, 어찌 서울 특별시의 수장이 될랴 하는가?....이것이 바로 세상사는 도리이며, 그 이치가 아니겠는가?....진리는 극히 평범 한데서 존재하고 그 위력을 발희하고 있음을 알찌니라.


밤세 기도하였노라.. 이런 공식이 떠올림을 그대는 짐작이나 하는가?.. 바로 이런 공식이라네....즉, 서울특별시장은 김 문수, 다음 대권의 선두주자는 안철수, 될것임을 하늘이 내리신 명이시다. 깨달을찌어다. ...먼저 상대방을 위하여 양 겸양지덕을 배풀고,.....그리하면 심은 그 씨가 무럭무럭 자라서, 많은 새들이 와서 깃드는 큰 숲을 이룩 하리라...


먼져 심어야 하느니라, 그리하면 큰 열매가 맺히리니, 가장 크게,..세계가 깜짝 놀랄 신천지가 탄생 하리라.... 그제서야 세상에 밝은 해가 상천에 뜨리라......


차라리 안철수후보는 무한대의 On-Line 상의 무한대의 세계를 정복하는 제왕이 될찌언정 기초작업을 해 놓고. 이땅의 인재(청년들)들을 양성하여 장차 대한민국을 한국판 빌 게이트 처럼 Net Work 왕국을 만드는데 많은 투자를 하게 되면, 한국의 대통령뿐만 아니라, 세계가 인정하는 쌔계가 인정하는 인물 top 10 에 들어가게 될것이다. 안철수후보는 키에 비하면 상당히 목이 길다. 고로 눈에 보이지않는 Net Work 의 재왕이 되리라......


p.s.
주로 미국인은 ' 입을 닥쳐라 ' 할때, Shut Mouth 라고 하지않고, * Shut up * 을 선호한다.
2018-04-12 00:18:34
118.41.106.2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087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0913
2629 손상윤 회장님, 대단하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26 550
2628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의 비교 분석을 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06 584
2627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964
2626 비건과 악수할때, 파안대소하는 임종석, 무엇을 뜻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623
2625 울지마,대한민국,우린 사수한다.자유는 죽음보담 강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_ - 2018-10-29 508
2624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6 197
2623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5 229
2622 체용비리의 지나친 세습관행은 끝까지 타파돼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83
2621 산림록화 협의할때,남한대표의 저자세,구토증이 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45
2620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2 235
2619 우리의 대한민국 대통령 어디로 가버렸나?.. 쿼-바디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1 374
2618 천하를 호령할수있는 그 육성, 대한민국의 여성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266
2617 소통대신에 소총으로 국민의 가슴에..위장평화 집어치워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201
2616 금세기에 뜨는 빛나는 별,주옥순대표의 일갈을 들어보시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79
2615 황장수소장에게 가짜 뉴-스라고 하는자, 천벌을 받을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364
2614 드디어 CCTV의 현장검증, "거시기에 점이 있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97
2613 분명한 국적을 밝히라, 누구처럼 CCTV 들이대기전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3 230
2612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0 394
2611 우리는 태극기로 하나된다.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290
2610 이해찬의 망언, 보안법을 없에자고, 에라잇,.... 반동분자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45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