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절대로 중국을 믿지마라, 불원간, 피눈물 흘리며 통곡 하리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03-28 03:06:04  |   조회: 926
첨부파일 : -
절대로 중국을 믿지마라,불원간, 피눈물 흘리며 통곡 하리라



어리석도다, 현대여, 삼성이여, 롯때여..멀지않아, 완전히 적신이 되어 중국땅에서 쫓겨나리라...이.세상에서 제일 믿지 못 하고,거짓말 잘 하는 인간들은 지구상에서 중국넘들.즉 땟넘들 인가 하노라..
.
.
우리는 기억을 해야 할 것이다. 지난날의 사드는 외견상 중국의 변명과 구실에 불과 한 것이 였으며, 이미 이 중국넘 뗏넘들의 계산된 수순이였다.... 나는 1970년도부터 이미 들은 바라, 우리나라에 대하여 살금 살금 사기를 치기 시작할 무렵이였다....세계시장에서 Made in Korea 가 각광을 받고 품질면에서 인정을 받기 시작할 무렵이였다....


그 당시, 중국은 한국상품에 비하여 색싱면에서니, 질감등등에서 우리나라 원단 즉 섬유의 그 질이 Made in Korea 가 월들 앞서 있었다. 중국은 까마득한 후발주자였다. 중국이 비실비실 할때였다.


즉,. 해외출장 갔다 귀국길에 비행기에 몸을 실었을때, 이미 사기를 당한 한 기업체 중역의 이얘길 들을수가 있었다. 그러나, 처음 듣는 이얘기라, 중국넘의 야비하고 음흉스런 그 사기성을 귀담이 들으면서 절대로 중국넘들하고는 거래를 하지 아니하리라 내심 다짐 했다.


그런데, 문제는 중국에서 일어난것이 아니라, 바로 독일의 Frankfurt 에서 게최된 세계 국제 Mode Show(Fair)에 유일하게 필자가 찯가하게 되었다. 운이 좋았는지 영국의 거상을 만났다. 첫거래임에도 100만불의 주문을 받았다. Item은 아주 품질이 우수한 원단이였다. 중국원단은 품질면에서 까마득하게 알려지지얺을때였다. Made in Korea, 가 세계시장을 Lead 하고 있을때였다.


처음으로 소위 말하는 3각 무역(Triangle-Transaction)이였지만 Main Buyer 는 다행스럽게도 믿음성이 있는 영국인이였기에, 일단은 안심하고 그 계약서에 Sign 을 했다


내용인즉, L/C 는 처음서 부터, 100만불을 개설 하고 10만불씩 분활선적(Partial Shipment)을 한다
는 조건이였다.


내용인즉, , L/C 는 처음서 부터, 100만불을 Open 하고 10민불씩 분활선적(Partial Shipment)을 한다는 조건이였다. 그런데 3각무역의; 주체는 영국이였기에 비록 의류(봉재)생산공장은 중국이고, 원단은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조건이였다. 한국산 원단을 중국에서 수입하여 중국공장에서 의류를 제조를 하여 영국으로 직수출하는 바로 3각 무역을 하는 조건 이였다.


신바람나게 선적을 2번째까지는 (각 10만불씩 2번 20만불) 무난하게 잘 이뤄지고, Nego 도 하자 없이 잘 되어 대금 결제도 깔끔하게 잘 마무리 되었다.......그런데 드디어, 3번째 선적부터 문제가 발생하기시작했다. 그때, 그 중국넘의 근성과 야비함이 슬금슬금 들어 나기 시작했던 것이다. ..


내용인즉, 선적 완료를 하고, B/L 가지고 Nego 하려 은행엘 갔으나, 중국에서 결제거부 히라는 연락이 와서 자금경재를 할수가 없다는 것이다. ....즉시 날라갔다. 연락을 하면 피 할 것 같은 예감이 들어 불시에 예고 없이 날라 갔다. Garment 생산 공장 이였기에 사전 통고없이 날라갔던 것이다..그 Manager.는 마침 출타중이였다.


물론 수출화물이 도착 안했다는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했기에...나를 제대로 만나 주지 않았을것이다. 중국인 사장은 영어를 못했기때문이 이 Sales Manager 와 직접 계약을 했던 것이다. 공장장을 찾아 한국에서 온 그 원단이 어디 보관되어 있느냐고 물었더니, 거대한 보관창고를 열어 보여주었다. 한 컨테이너 분량의 원단이 고스란히 보관 되어 있는 것을 확인 할수가 있었다......


.피가 끓어올랐다. 그러나 흥분을 자제하고 차분하게, 마침 Manager인 P씨가 출타에서 돌아왔기에 독대를 했다.... 조용히 자초지종을 설명 듣고 자체 회사의 사무착오로 번거로움과 누를 끼쳐서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 까지 깍듯이 받고, 대금 결제하겠다는 확약서를 가지고, 무사히 귀국을 할 수가 있었다.


앞으로 또 이런 일이 일어나면 국제제판소에 즉시 제소 하겠다고, 일갈은 가했다. ..그이후, 귀국하여 무사히 Nego 도 끝내고 잘 수습이 되었다. 그러나 ..그 이후 , 다시는 중국과 거래를 하지 않았다....한번 혼이 나서 영국 바이어한테는 미안 햇으나, 부득불 이쪽에서 Cancellation 을 놓고 일단은 그 이후 중국하고는 다신 거래를 하지않았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으니, 다시 기수를 유럽시장 쪽으로 돌리고 유럽시장공략에 열을 올려 일로매진을 했다. 그이후 다시는 중국 땅은 밟질 않았다.....끝



지난날, 나의 무역칼럼 산책길에서......
2018-03-28 03:06:04
118.41.106.2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797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156
2229 내나라 내조국 지키겠다는게, 무슨 죄인가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5-05 970
2228 의분을 터트린 조원진을 고소를 하다니,추미애,미쳤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5-05 1057
2227 김성태, 이시대의 정의 의 용사 그대 뒤를 따르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5-04 947
2226 단 둘의 쑥떡공론쑈,,국민이 뿔났다.... (1)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7 1209
2225 전지전능의 하나님 아버지,오늘회담을 주장하여주시옵소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7 1188
2224 귀공자 안철수가 드디어 폭발, 문재인을 탄핵한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6 1268
2223 좌파정권이 아닌, 남북정상회담이라면, 오즉 기쁘랴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6 957
2222 애국태극기행열에 조용필의 유행가가 왠 말인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3 1512
2221 야3당 분초를 다투며,생명걸고 초지일관 특검 관철을.....HOT 김 루디아 컬럼니스트_ - 2018-04-23 1101
2220 .김경수를 구속 하지않는한,문정권의 몰락은 시간믄제다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20 1391
2219 문재인은 물러나라 성난 국민들이 끌어 내리기전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8 1451
2218 친박 의원들을 바퀴벌레 라고 매도한 자를 우리는 심판 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6 854
2217 6.13 선거에서 국민들의 심판은 가장 엄정하고, 냉혹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6 683
2216 문재인을 이길랴면 홍준표는 약하다. 택도 없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5 999
2215 이휘호여사의 특혜는, 적폐청산의 제1호가 아닌가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5 798
2214 쓰래기 김기식을 임명하면 문재인도 같은 쓰래기라고 하네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5 663
2213 뭉치자, 태극용사들이여, 우리조국 대한민국, 똘똘뭉쳐 함께 살리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5 755
2212 달나라갈때도 궤도수정할수있다. 여당후보들은 Shut Up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2 692
2211 까시밭길로 가라 칼날위에 서러,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10 695
2210 인물 위주의 김문수, 이인재, 김태호의 Trio 을 선택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04-08 118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