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방 Size 때문에 인권침해 당했다고 한적없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7-10-20 07:25:48  |   조회: 1707
첨부파일 : -
방 Size 때문에 인권침해 당했다고 한적없다.



일반 죄수들이 있는 방보담 9배나 크다고 사법부에서 이얘길 했다니, 잠만 잘하게 해주면 됐지, 운동장처럼 다른 방보담 9 배 아니라 10 배나 방이 크면 무얼하겠는가?....인권침해의 본질은 사람 잠못자게 하고 은근슬쩍 인권을 유린하고 있는데...., 참 박대통령은 마음도 좋다. 나 같으면 진작, UN 본부에 있는 국제인권 위원회에 재소를 했을텐데.....입이 아프도록 이얘기해도 개선이 안되는데....오즉하면 국제 인권 재판소에 재소를 했겠나?.....가히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이럴수는 없느니라...


그러기에, 필자는 지난날에 9년간 불의 의 교통사고로 USC병원 당국의 각별한 배려와 후의로 100% 무상으로 입원가료 및 치료를 받을수있었던것, 보잘것 없는 나를 인격적으로 얼마나 대우받으며 황제치료를 받았는지...이래서 선진국이라 하는가?...생각이 든다....역시 일등 국민이다. ..평생 잊을길없는 미국 정부에 감사의 감사를 올릴 따름이다.


지금 필자는 지난날에 외화혹득의 일익을 담당코저 수출업무수행차 해외출장중, 사고로 그렇게 사경을 해매고,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필자는 그당시만 해도 한국의 위상이 오늘날 처럼 높으지도 않을때라, 한국인으로써 어찌 이런 대우와 혜택을 받을수가 있었단 말인가?..생각하면 할수록 꿈만 같다


이런것 생각하면 미국에서의 100% 무상으로 생명을 건질수있었던것..나 어찌 그 은공을 잊으랴.. 미국이란 나라는 인권을 소중히 여기는 철저한 박애정신이야 말로 필자를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말았다. 코리아의 왜소한 나라, 황인종인 나를 그렇게 극진히 치료를 해 준 생각을 하면, 그 은공 어디에도 비 할바가 없는것이다. 어떻게 미국이란 나라의 은공을 잊으랴?.....나에게 배풀어준 그 극진한 사랑과 배려는 결코 잊을수가 없는것이다..아마도 하나님의 사랑이 아니였을까???생각해본다.


각설하옵고,


노희찬은 들으라....대낮에 국검장에서 신문지를 바닥에 깔아놓고 벌렁 들어눕는 꼴이란 정말 노회창 답도다. 무슨 할일이 없어서 국민의 혈세로 비싼 세비 받아먹으면서, 백주에 무슨 짓이냐고???... 아무리 그 지은 죄 주홍같이 붉을찌라도, 지금 죄 따끔을 하고 있는데......아무리 진보,좌경세력 이라 할찌라도, 국회의원이면 국민이 보는 가운데 좀 품위를 지켜야지..백주에 무슨 꼴이람???곡예사 Show 를 하는건가?...진정 가소롭도다.....


한번도, 박대통령은 방 싸이즈(Size)가 적어서 ,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언급 한적 없거든.....무슨 Show 를 할랴면 똑똑히 제대로 알고나 하라우.....그의 주장은, 밤세도록 전기불을 켜놓으니, 눈이 부셔 잠을 이룰수가 없으며, 또한 침대가 아닌 땅바닥에 매트레스 깔고 잠을 잘랴니 도저히 잠을 이룰수가 없다고 했는게, 너무 하지도 않는 말을 너무 비약해서 일국에 대통령을 하신분의 인격을 깡그리 허위로 짓밟고..느닷없이 무슨 억하심정인가?...


철부지 청소년도 아니고, 모르면 잠자코 입이나 봉하고 있으라우....그 귀한 시간, 신문 쪼가리 바닥에 깔아놓고 벌렁 드러누워서 쑈 (Show)안해도 되거든.....국민들은 다 알어..우리 국민들이 보통국민인가?.....산전수전 다 겪었거든.....척 하면 구만리야......


또 무엇이라?....듣자 하니, 혹자는 비아냥거리길, "무슨 감방이 호텔방인줄 아나????고 했다니, 그렇게 빈중대는 인간은 일류호텔에 투숙을 한번 이라도 해보고 하는 소리인가?.....왕년에 필자는 수출 업무차 세계를 누빌때, 여성이기때문에 더욱 조심 하길, 치한을 피 하기 위하여 일류 *Five Star Delux Hotel" 에만 투숙 했다네..돈 자랑이 아니라, 호신용으로 말이라네......한번은,


경비 절감 하기 위해 Three Star Hotel (3성호텔) 에 투숙했다가 밤에 잠 한잠 못자고 뜬눈으로 세웠다. 이유인즉, 치한이 방에 침입하기 위함이였는지, 또는 무슨 금품을 훔치기 위한 절도였는지는 알수가 없었으나, 방문 여는 소리에 잠을 못자고, 카운터에 전화해서 "누군가가 방문을 열랴고 달그닥 달그닥 계속 하고 있으니, 빨리 와서 잡아달라고 전화까지 한 적이 있다......내 앞에선 호텔 이얘긴 아예 하질 말어.....Do you understand it?... 너무 그러지 말라우........


문대통령도 하나님의 사랑이 손바닥 만큼이라도 있었다면, 저렇게 습기차고, 냉기가 도는 침대도 하나 준비 하지않는체, 땅바닥에 자게 하는 인정사정없는 피도 눈물도 없는 문대통령, 오늘도, 알콩 달콩 김여사와 함깨 청와대에서 오늘도 아랑곳없이 단잠을 자고 있겠지..이럴수는 없는것이다.
2017-10-20 07:25:48
119.202.97.1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952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724
2049 어찌하여 이 땅의 보수세력을 궤멸시키려 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14 1794
2048 트럼프의 방한반대 데모꾼들,한국신뢰에 금이 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09 1916
2047 사람을 바퀴벌레에 비교하다니, 홍대표는 진정하시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04 2085
2046 미합중국 트럼프 대통령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03 1611
2045 현정부의 장 차관의 편균재산이 17억원이라니......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03 1474
2044 홍종학, 이자야 말로 신적폐청산의 모델이 아닌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1-02 1540
2043 현직대통령은 과연, 적폐청산 외칠 자격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30 1669
2042 고영주 이사장의 소신에 찬 답변 자랑스럽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8 1690
2041 이석기를 특사(特赦)시켜 국회에 입성시킨 이유는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8 1668
2040 두 명사수의 OK목장의 결투..승자는 누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8 1465
2039 대한민국이 뜬다,붕붕 뜬다.택함받은 백성이기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6 1475
2038 106세 할머니를 춤추게 하는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6 1473
2037 한국당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첫째 화합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2 1563
2036 홍준표 한국당대표는 넓고 깊은 바다가 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2 1726
2035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위상이 흔들린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1 1673
2034 방 Size 때문에 인권침해 당했다고 한적없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20 1707
2033 안철수는 유승민과 합치면 대권자리 빼았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19 1792
2032 오늘의 영웅,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19 1730
2031 아무리 죄수라도 인권은 마땅히 존증돼야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19 1932
2030 답하라, 여성대통령의 인권을 유린한 자 그누구이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10-18 165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