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광주5.18의 '겁나는' 부역자들
 김동일 칼럼니스트_tapng97
 2017-06-06 00:10:45  |   조회: 1550
첨부파일 : -
6.25당시 대한민국에 의해 피해를 입었던 민간인들 중에는 '보도연맹' 가입자들이 있었다. 보도연맹원들이 피해가 많았던 것에는 이유가 있었다. 해방정국 당시 공산당이나 남로당원으로 활동하며 범죄를 일삼었던 자들이 많았다. 대한민국이 건국되자 이들에게 갱생의 기회를 주고자 이들을 석방하고 만든 단체가 보도연맹이었다.


그러나 6.15가 터지자 이들의 태도가 돌변했다. 공산군 점령지역에서 이들은 붉은 붉은 완장을 차고 경찰과 우익인사들을 사냥하며 죽창질에 나섰다. 더군다나 이들은 경찰의 얼굴을 속속들이 알고 있었기에 그 피해는 막심했다. 이들이 공산당의 앞잡이로 극성을 부렸던 것에는 이유가 있었다. 이들은 '변절 전력' 때문에 공산당에 대한 충성심을 증명하기 위해 더욱 악랄할 수밖에 없었다.


5.18에서도 이런 법칙은 여지없이 나타난다. 우익정권에서 부역했다는 전력 때문에 5.18에 과도한 충성을 바치면서 국민들을 난도질했던 인물이 있었다. 강운태 전 광주시장은 김영삼 정권에서 임명직 광주시장과 장관직을 두루 지냈고, 5.18 당시의 행적도 선명하지 못했다.


이런 전력 때문에 강운태는 선거 때마다 5.18단체들의 공격을 받았고, 그럴 때마다 강운태는 5.18에 대한 충성을 맹약하며 결국 광주시장에 올랐다. 강운태는 5.18에 대한 충성심을 증명하기 위해 과도한 죽창질을 했다. 5.18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는 황당한 짓을 저질렀고, 5.18을 폄훼한다는 이유로 국민을 고소하는 일에 광주시 혈세를 지원하는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


이런 전력 때문이라면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도 빼놓아선 안 된다. 박지원은 전두환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전두환 대통령의 당선을 55만 재미동포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발언을 필두로 하여, 전두환 대통령의 방미 당시에는 ‘환영준비위’를 구성하기도 하였고, 방송에 출연해서는 "한국에는 전두환 대통령 같은 강력한 지도자가 필요하며, 5.18은 영웅적 결단이었다"고 극찬했다.


그러나 박지원은 김대중에게 줄을 대어 출세가도를 달리게 되자 5.18에 대한 시각은 돌변하게 된다. 전두환 정권에 줄을 섰던 전력을 지우려는 듯 박지원은 5.18을 바로 잡으려는 국민들을 더욱 악랄하게 탄압했다. 5.18을 비판하면 감옥에 보내겠다는 황당무계한 법률은 흡사 ‘김일성법’처럼 박지원의 '영웅적인 결단'의 결과였다.


이번에는 강운태나 박지원을 왜소하게 만드는 5.18의 보도연맹에 거물이 나타났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다. 김이수는 5.18 당시 경찰 네 명을 숨지게 한 폭도들에게 사형판결을 내렸던 인물이다. 김이수에게 사형판결을 받은 폭도는 경찰병력 위로 트럭을 돌진시킨 인물이다. 이런 폭도에게 사형판결은 당연하고 정상적이다.


대한민국에서 당연한 것은 5.18시각에서 보면 당연하지 않은 것이다. 김이수가 5.18을 폭동으로 인식한 것은 정상적인 사고방식이지만, 5.18시각에서 보면 김이수의 사고방식은 비정상적이고, 김이수는 광화문 광장에서 불태워 죽여야할 극우세력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 다시 김이수가 펼쳐나갈 세상이 무서워진다. 김이수가 소신을 굽히지 않고 5.18폭동을 주창하며 후보자에서 사퇴하는 것이 법관으로서의 자존심과 원칙이겠지만, 김이수에게는 그런 것이 보이지 않는다. 김이수는 원칙보다는 감투를 선택할 것으로 보이고, 김이수는 다시 전두환 정권에 부역했던 전력을 만회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무리수를 둘 것으로 보인다.


강운태나 박지원을 보라. 자기 사상에 대한 책임을 지지 못하고, 자기 전력에 대한 자긍심을 갖지 못한 채, 속세의 허명과 이익을 위하여 자기의 명예와 자존심을 얼마나 헛되어 팽개치는 지를. 김이수 또한 강운태나 박지원과 달라 보이지 않는다. 김이수는 어떤 죽창을 휘두를까. 5.18에 아부하고 부역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나갈 세상이 두렵기만 하다.


5.18을 조롱하거나 폭동으로 주장하는 사람들은 감옥에 갈 수 있다. 그건 힘도 권력도 없는 무명의 시민일 경우다. 5.18을 비판하거나 폭동으로 주장하는 사람은 장관도 국회의원도 될 수 없다. 그건 좌익정권에 부역하는 인사이거나 전라도 사람이라면 예외가 될 수 있다. 5.18의 잣대는 거지발싸개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박근혜는 이런 5.18을 왜 무사하게 방치했을까. 적폐를 방치하다보니 결국은 자기가 5.18세력의 공격에 낙마해야 했다. 홍준표는 대선에서 이런 5.18을 왜 공격하지 못했을까. 적폐를 보지 못하다보니 결국은 대선에서 무릎을 꿇어야 했다. 다음에는 5.18을 청산하려는 자만이 대통령에 오를 수 있을 것이다.



비바람
2017-06-06 00:10:45
61.101.111.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9574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767
1909 문재인의 2차 '국정원 대학살'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6-14 1646
1908 야당다운 야당, 그대들이 대한민국을 살릴것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13 1627
1907 돈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공산당 방식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6-13 1560
1906 문재인이 이명박을 어찌 알겠느냐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6-11 1592
1905 이땅의 비극, 대통령의 비극...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11 1584
1904 외교라인이 문재가 아니라, 문재인이 문재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11 1863
1903 10년동안에 길러둔 인재, 강경화 뿐이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10 1601
1902 북의 미사일도발에, 찍소리못하는 대통령, 살아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10 1594
1901 김이수와 배용주, 그리고 사망한 5.18의 경찰관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6-10 1636
1900 국민의 당에 .이제 희망의 싹은 보이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9 1510
1899 김관진의 현직과 그 정체를 밝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8 2000
1898 문재인과 김정은의 두뇌 비교 분석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8 2614
1897 불의와 싸우는 한국당 하나님의 가호와 은총있으시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7 1948
1896 강경화,김이수,김동영 모두 Out 돼야하는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6 1631
1895 광주5.18의 '겁나는' 부역자들HOT 김동일 칼럼니스트_ - 2017-06-06 1550
1894 홍준표 전 대선후보의 귀국을 환영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5 1706
1893 보라, 정상적이 아닌, 대통령의 상기된 저 얼굴을........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k_ - 2017-06-01 1879
1892 매사를 서두르는 대통령은 그 저의가 수상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1 1883
1891 송상대대표는 한국판 사도 바울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1 1741
1890 이땅의 정의와 진실은 말살 되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7-06-01 160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